Browse

전후일본의 보수주의와 『고코로』
Gokoro Intellectuals’ Conservatism in Postwar Japan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장인성
Issue Date
2012-02-15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 Vol.6, pp. 216-253
Keywords
GokoroSekaiShisono Kagakupostwar JapanGokoro groupold liberalistsconservatismliberalismCulturalismprogressivismscientismindividualfreedomexperience고코로세계사상의 과학전후일본고코로 그룹올드 리버럴리스트보수주의교양주의문화주의진보주의과학주의개인자유체험
Abstract
탈냉전과 지구화 맥락의 현대일본에서 국가의식과 애국심을 고양시키려는 보수의 정치화가 현저해지고 있다. 개인의 삶과 자유를 중시하는 일상적 보수는 퇴조한 듯 보인다. 하지만 전후일본의 보수주의는 일본인들의 일상적 보수를 알아야 제대로 이해될 수 있다. 월간문예지 『고코로』(1948~1981)에 참여한 보수지식인들의 활동과 사상에서 전후일본에서 영위된 일상적 보수의 모습을 읽어 낼 수 있다. 아베 요시시게, 무샤노코지 사네아쓰, 시가 나오야 등 다이쇼 교양주의와 자유주의를 사상적 기조로 삼았던 ‘올드 리버럴리스트’들은 전후에 『고코로』를 매개로 유연한 지식인 클러스터를 이루면서 언설 활동을 주도했다. 고코로 보수주의자들은 패전 직후와 냉전 초기에 전후일본의 지식사회를 주도한 『세계』 지식인들의 진보주의와도 거리를 두었고, 『사상의 과학』 지식인들의 과학주의에도 대항하면서, 자유주의와 교양주의에 기초한 문화적 보수주의를 표방했다.
고코로 보수주의자들은 투쟁과 정치와 이론보다는 교양과 문화와 체험을 중시했다. 진보지식인들의 정치적 민주국가보다는 개인의 자유와 교양과 문화를 중시하는 문화국가를 선호했으며, 추상적 이념에 의거한 혁신보다는 생의 의지가 반영된 구체적 체험에 기초한 변화를 추구했다. 공동체의 질서를 전제로 개인의 자유를 용인했으며, 진보지식인들의 이념적 절대평화론을 부정하고 생의 의지와 투쟁에 의해 구성되는 평화를 상정했다. 고코로 보수주의는 경제성장과 지구화의 경쟁적 맥락에서 교양주의와 문화주의가 설 땅을 잃으면서 투쟁적 보수로 대체될 수밖에 없었다.
In the context of the post-Cold War and globalization Japanese conservatives’ activities to promote national identity and patriotism have become prominent. Accordingly it seems dailylife conservatism respecting the life and freedom of the individual is decreasing. Japanese conservatism, however, cannot be properly explained without investigating into the Japanese way of acting and thinking in their life. Dailylife conservatism in postwar Japan can be grasped by probing into conservative intellectuals’ activities and writings in the monthly literature magazine Gokoro(1948~1981). “Old liberalists” including Yoshishige Abe, Saneatsu Mushanokoji and Naoya Shiga, who had conveyed cultural liberalism in Daisho period, reappeared as liberal conservatives, forming a flexible cluster of conservative intellectuals to cope with the post-war intellectual change. Gokoro intellectuals expressed their conservatism based on cultural liberalism while keeping a considerable distance from Sekai intellectuals’ progressivism and being antaganistic to Shisono Kagaku intellectuals’
scientism. Gokoro conservatives respected liberal culture and experience rather than politics and theory. They believed Japan must make a cultural liberal state, not a political democratic state Japanese progressivists tried to realize. They favored Japan’s change inducing by people’s concrete experience where the will to life worked, not its radical innovation deducing from theorists’ abstract ideas. While respecting individuals’ freedom they thought it must not harm the order of the community. They assumed the real peace can be constructed with the will to life and struggle, criticizing the progressivists’ abstract ideas of absolute peace. Gokoro conservatism had to see the rise of militant conservatism when cultural liberalism had faced the competitive context of economic growth and globalization.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202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06 (2012. 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