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대학』의 평천하(平天下) 개념과 성리학적 정치공동체의 기초
The Concept of Pyungchunha (平天下) and the Foundation of Neo-Confucian Political Community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소진형
Issue Date
2015
Publisher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Citation
한국정치연구, Vol.24 No.1, pp. 1-26
Keywords
평천하공정주희성리학적 제도혈구호오조세PhyungchumhajusticefairnessZhu-HsiNeo-Confucian institutionHyulguHo-otaxation
Abstract
본 논문은 『대학(大學)』의 평천하(平天下) 개념을 남송대(南宋代) 성리학자인 주희(朱熹, 1130~1200)의 주석들을 분석해서 규명하되, “평”을 “공정”으로 번역해야 한다는 이유를 논증한다. 기존의 주희의 『대학』해석에 대한 연구들은 일반적으로 수신, 즉 공동체를 구성하는 구성원들이 공공성을 획득하는 과정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는 주희가 『대학』을 군주를 비롯한 통치자들뿐만 아니라 정치질서에 관여하는 모든 공동체 구성원들을 위한 텍스트로 열어놓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역으로 성리학적 정치의 완성과 연관된 평천하개념에 대한 무관심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또한 「평천하」장 내용은 비일관적이기 때문에 평천하 개념을 번역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본 논문은 평천하 개념을 번역하기 위해 「평천하」장을 단독으로 분석하되, 비일관적으로 보이는 「평천하」장의 조목들을 일관적으로 해석함으로써 평천하의 “평”이 공동체 성원들의 동일성의 기초를 만들 수 있는 제도적 원칙과, 그 원칙의 원리로서의 공정성을 확립하는 것이라는 점을 증명한다. 그리고 주희가 설명하는 평천하는 정치의 완성된 형태나 평화로운 상태가 아닌, 아닌 공정성이 작동하는 메커니즘의 기초가 안착된 상태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점을 설명한다.
This paper examines the concept of Pyungchunha (平天下) in Dai Hak (大學, Great Learning) through Chu Hsi’s (朱熹, 1130-1200) annotations. With analysis of the annotations, this paper argues that Pyung is translated into “do justice” or “bring fairness.” Pyungchunha chapter of Dai Hak is rarely interpreted due to its textual inconsistency. Also, it is generally understood as the result of susin (修身, moral cultivation) so Pyungchunha is not given academic attention, Chu Hsi (朱熹, 1130-1200), the most influential Neo-Confucian scholar, insists that Dai Hak is a political text for all the members of community, not only for the ruling class, so self-cultivation is important to become good political members, However, although self-cultivation is the most important demand to keep the order of the world, it does not explain the mechanism and the operation of politics, In this article, I argue that Pyungchunha is not only the result of the self-cultivation, but the just foundation of political mechanism in the public sphere. To demonstrate this argument, I analyze this concept exclusively and interpret its subconcepts like Hyunlgu (絜矩), Ho-o (好惡), and the matter of taxation and revenue coherently. Through interpretation of these subconcepts, I demonstrate that Pyungchunha is not the state of peace of the entire world but the institutional foundation of governing.
ISSN
1738-747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500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Korean Political Studies (한국정치연구소)한국정치연구 (Journal of Korean Politics)한국정치연구 Volume 24 Number 1/3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