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슬픔의 정치: 아슈라 의례를 통해서 본 이란의 감정 동학
Politics of Sorrow: Dynamics of Emotion in Iran reflected in Ashura Ritual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구기연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22 No.1, pp. 137-168
Keywords
emotionsorrowAshuraIranPassion Play감정슬픔아슈라이란수난극
Abstract
이란 사회에서 자아에 대한 정의는 문화의 체계 안에서 그 근원적인 의미를 찾고 있다. 또한 사적인 개인들의 감정 표현마저도 의례화되고 이데올로기의 틀 안에서 다시금 해석된다. 이란에서의 사람됨은 종교와 정치 담론을 통해서 정의 내려지고, 특히 슬픔이라는 감정은 아슈라 의례(무함마드 손자 이맘 후세인에 대한 애도 의례)를 통해 집단적으로 연행된다. 또한 슬픔은 도덕적인 정숙함을 상징하는 감정이며, 개인적인 차원에서의 슬픔과 애도 역시 종교적으로 장려되는 감정이다. 이러한 배경에서 본 연구는 이란 사회에서의 슬픔의 의미와 아슈라 의례를 중심으로 공공권에서의 감정의 연행을 고찰해보기로 한다. 아슈라 의례는 이란의 공공영역을 감성적으로 전환시켜왔다. 아슈라를 둘러싼 일련의 연행들은 이란 사회에서 슬픔이 강조되는 제도적, 종교적, 심리적 배경이 되고 있다. 아슈라 기간 동안 울리는 북소리는 시아 무슬림의 가슴을 울리는 진동이 되는 동시에 국가의 감정 통제와 민족주의를 가장 효율적으로 작동하게 하는 슬픔의 연행이다. 아슈라 의례를 둘러싸고 여러 가지 정치적 해석들이 치열하게 경합하고, 역사에 따라 적과 영웅의 주인공 역할에 변화가 있긴 하지만, 아슈라 의례는 이란의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In Iranian society, the definition of the self is a direct reflection of the cultural environment, as even individuals' private expressions of emotion are formalized and these emotions are re-interpreted within the framework of ideology. In Iran, religion and politics define what it means to be, and the emotion of sorrow and grief is enforced collectively as part of the Ashura (traditional mourning for Imam Hussein, the grandson of Prophet Muhammad). It is an emotion that represents moral virtue, and sorrow and mourning at the level of the individual, are encouraged by religion. Within this context, this paper aims to study the meaning of sadness in Iranian society and the expression of emotion around the Ashura in the public sphere. The Ashura ritual caused an emotional transformation of the Iranian public space. The rituals around Ashura conform the institutional, religious and psychological background of the emphasis of sorrow that we find in Iranian society. The people who partake in the Moharam ritual show deep sorrow for the death of Hussein, and by acquiescing to the ideological discourse of the hero and the enemy embodied in Hussein, they are reborn as Iranian citizens. There are various competing political interpretations about the Ashura ritual and throughout history we see the protagonist of the metaphor of the hero and the enemy changing. Nevertheless, Ashura plays the role of the bridgehead that connects Iran's past and present.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558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22 no.1/2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