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Descartes on Body-to-Mind Causation in the Sixth Meditation
데카르트의 제6성찰에서의 심신인과 이론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Hwang, Joseph W.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60, pp. 147-166
Keywords
서양근대철학심리철학르네 데카르트심신작용심신연합감각인식Modern Western PhilosophyPhilosophy of MindRené DescartesMind-body InteractionMind-body UnionEnsationPerception
Abstract
In the Sixth Meditation of his Meditations on First Philosophy, Descartes presents an account of sensations as mental modes arising from the causal interaction between two distinct substances, mind and body. According to Margaret Wilson, that the causal relation is instituted one way rather than another is at best arbitrary and purely contingent. In this paper, I will argue, contra Wilson, that there are important constraints restricting the scope of arbitrariness and contingency characterizing the institution of the causal relation. In particular, I argue that the causal relation between mind and body is in fact necessary within the restricted context of human nature, which determines the nature of the causal relation itself, and thereby places constraints on the sort of relations that can occur between mind and body.
의 제6성찰에서 데카르트는 감각에 대해 그것이 두 개의 구분된 실체, 즉 정신과 신체 사이의 인과적 작용으로부터 일어나는 정신적 양태라는 설명을 하였다. 마가렛 윌슨에 따르면 그 인과적 관계가 다른 방식이 아닌 어떤 한 방식으로 도입되었다는 것은 임의적이며 전적으로 우연적이다. 이 논문에서 필자는 윌슨에 반해 인과적 관계의 도입을 특징 짓는데 있어 임의성과 우연성의 범위를 제한하는 중요한 제약들이 존재한다고 주장할 것이다. 특히 필자는 정신과 신체의 인과적 관계는 인과적 관계 그 자체의 본성을 결정하고 따라서 정신과 신체 사이에 일어날 수 있는 종류의 관계에 제약을 가하는 인간 본성의 제한된 맥락에서 필연적이라고 논증한다.
ISSN
1226-7007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9670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59/62호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