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Affective Dissimilarity and Individual Performance in Work Groups
집단 내 기질적 정서의 개인차와 개인성과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문정
Advisor
이경묵
Major
경영대학 경영학과
Issue Date
2014-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Affective dissimilarityaffective diversityHelpingPositive devianceSocial identity
Description
학위논문 (박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경영학과, 2014. 2. 이경묵.
Abstract
본 논문은 집단 내 개인의 기질적 정서(dispositional affect)가 어떤 경로를 거쳐 관계지향적 행위나 변화지향적 행위와 같은 중요한 개인행동에 영향을 미치는지 규명한다. Relational demography와 Affect 문헌에 기초하여, 본 연구는 개인의 기질적 정서가 그 개인이 속한 집단의 다른 구성원들의 정서와 서로 얼마나 유사한지 (혹은 다른지)에 따라 그 개인의 집단에 대한 인식, 태도 및 행동이 달라질 수 있음을 이론적, 경험적으로 탐구한다. Similarity-attraction 관점에서 선행연구들은 집단의 집합적 속성, 동질성을 지나치게 강조하면서 개인이 지닌 고유한 차이에 대해 관심을 충분히 기울이지 않거나, 집단 내의 개인차가 가져오는 부정적인 영향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uniqueness theory나 optimal distinctiveness theory와 같은 사회 심리 연구에서 제시하듯이, 인간은 사회 속에서, 타인과의 관계에서 자리매김을 하면서도 동시에 타자와는 다른 고유의 의미를 잃지 않고자 하는 욕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개인성, 즉 남들과 다르다는 것이 개인에게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 역시 연구되어야 한다. Relational demography 연구에서도 집단 내 개인차가 창의성이나 변화지향적 행위와 같은 일부 개인행동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는 것으로 나타난다. 비록 집단 내 기질적 정서의 개인차가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아직까지 연구되지 않았지만, 유사한 성격특성(예를 들어 Big 5의 Extraversion)의 경우 긍정적인 효과가 보고되기도 한다. 본 연구에서는 다양한 매개변수(정체성과 관련된 개인의 인지, 대인관계적 혹은 업무와 관련된 개인의 성향 등)와 서로 다른 두 가지 유형의 개인행동(관계지향적 행동과 변화지향적 행동)을 함께 보면서 집단 내 기질적 정서의 개인차가 개인성과에 미칠 수 있는 긍정적 효과의 가능성을 탐색해보고자 한다. 또한 그러한 효과들이 집단수준의 정서적 맥락(affective context)에 따라 변화됨을 다수준 분석(multilevel analysis)을 통해 규명하고자 한다. 본 연구는 기질적 정서의 개인차와 개인성과의 관계를 조절해주는 또 다른 중요한 집단 수준의 변수로서 리더의 정서관리행위(LEMB)에 주목한다. 66개 작업집단에 속한 293명의 종업원을 대상으로 자료를 수집하여 다수준 분석을 한 결과, 기질적 정서의 개인차는 개인의 차별화 및 위험감수성향에 영향을 주어 간접적으로 개인의 변화지향행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러한 개인 수준의 효과는 긍정적 정서의 다양성(집단 수준의 분포)에 의해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긍정적 정서의 다양성은 긍정적 정서의 개인차가 집단 정체감에 미치는 부정적인 효과를 중화시키는 반면, 긍정적 정서의 개인차가 개인의 차별화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를 더욱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더의 정서관리 행위는 긍정적 정서의 개인차가 개인의 차별화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를 더욱 증폭시키는 결과를 보였다. 결론적으로, 본 연구는 집단 내 개인의 정서적인 프로세스가 집단 맥락에 의존하며, 따라서 다수준적인 현상으로 연구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뒷받침해준다.
This dissertation examines how an individual’s dispositional affect may interact with those of group members to generate important individual outcomes, such as helping behavior and change-oriented behavior. Drawing upon research in relational demography and affect, this study focuses specifically on the effects of dissimilarity between a person’s affect and that of others in the same work group in terms of the individual outcomes of that person. Whereas prior studies have overemphasized the collective character of the group based on the similarity-attraction paradigm and have largely predicted negative consequences of individual dissimilarity, this study explores the possibility that being affectively different may lead to positive outcomes. Social psychological research, such as uniqueness theory and optimal distinctiveness theory, suggests that differentiation in itself is the basic human drive behind how an individual selects a social identity even when working dependently within groups. The present study identifies an intervening mechanism that opens the possibility for both positive and negative effects of affective dissimilarity on individual outcomes through examining various mediating variables—such as identity-related, interpersonal, and task-related variables—and integrating different types of outcomes, including both relationship and change-oriented behaviors. Moreover, this dissertation provides a multilevel conceptualization of affective dynamics in groups and examines whether the individual outcomes of affective dissimilarity may vary depending on the group affective context of the individual. This study also examines the moderating role of leaders’ emotion management behavior (LEMB) on the relationship between members’ affective dissimilarity and their identity-related cognition. Multilevel analyses of data collected from 293 employees from 66 work teams reveal that affective dissimilarity serves as a basis for individual distinctiveness or differentiation, which in turn leads to a risk-taking orientation and change-oriented behavior of the individual. In addition,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 that positive affect (PA) diversity neutralizes the negative effects of PA dissimilarity on group identification, whereas it has facilitating effects on individual differentiation, confirming the context-dependency of the affective processes. LEMB is found to intensify the positive influence of PA dissimilarity on individual differentiation. In conclusion, affective processes in groups should be conceptualized as context-dependent, multilevel phenomena that require further elaboration of their boundary contingencies.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11935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Dept. of Business Administration (경영학과)Theses (Ph.D. / Sc.D._경영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