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Postoperative Radiotherapy for Intracranial Ependymoma
두개강내 상의세포종에서 수술 후 방사선치료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장원일
Advisor
김일한
Major
의과대학 의학과
Issue Date
2013-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EpendymomaSurgeryRadiotherapy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의학과(방사선종양학전공), 2013. 8. 김일한.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수술, 방사선치료를 받은 두개강내 상의세포종 환자들을 대상으로 장기추적 결과을 분석하고, 구제치료의 효과에 대해 평가하는 것이다.
1979년 1월부터 2006년 6월까지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근치적 목적으로 방사선치료를 받은 두개강내 상의세포종 환자 70명에 대해 후향적 분석을 시행하였다. 대상 환자들의 연령은 1-62세(중앙값, 9세)다. 진단 당시에 7명(10%)에서 뇌척수 전이가 있었다. 분화된 상의세포종이 57명, 역형성 상의세포종이 13명이었다. 모든 환자들은 수술 후 방사선치료를 받았으며, 방사선량의 중앙값은 54 Gy (범위, 44.7~61.2 Gy)였다. 40명의 환자들은 전뇌척수 방사선치료를 받았다.
전체 환자에서 추적관찰 기간은 3-228개월(중앙값, 52개월)이었다. 5년 및 10년 전체 생존율은 각각 86.2% 및 62.9%였고, 5년 및 10년 무진행 생존율은 각각 46.3% 및 34.9%였다. 단변량 분석에서 나이(p=0.04)와 절제 정도(p<0.01)가 전체 생존율에 대해 의미있는 예후인자였다. 다변량 분석에서는 나이 만이 전체 생존율에 대해 의미 있는 예후 인자였다(p=0.02, 상대 위험도 0.262, 95% 신뢰구간 0.088-0.777). 전체 환자 중 34명이 추적관찰 기간 중에 치료 실패가 있었다. 치료 실패 양상은 25명이 국소 실패, 2명이 뇌척수 실패였으며, 7명에서는 국소 실패와 뇌척수 실패가 같이 있었다. 역형성 상의세포종 환자에서는 뇌척수 실패가 발생한 환자는 없었다. 치료 실패가 있었던 34명의 환자 중에 28명은 구제치료를 받았으며, 22명이 성공적으로 구제되었다.
본 연구에서 나이와 절제 정도가 두개강내 상의세포종 환자에서 주요 예후인자로 나타났다. 치료 재발 양상의 대부분은 국소 재발이었다. 치료 실패가 있는 환자에서 적극적인 구제 치료를 통해 높은 구제율을 얻을 수 있다. 국소 제어율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치료방법이 요구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long-term outcome and to evaluate the efficacy of salvage treatment in the patients who received surgery and postoperative radiotherapy (RT) for intracranial ependymoma.
From January 1979 through June 2006, 70 patients with intracranial ependymoma received RT with definitive aim at our institution. The median age was 9 years (range, 1~62 years). Seven patients (10%) had craniospinal metastasis at initial diagnosis. Differentiated and anaplastic ependymoma were found in 57 and 13, respectively. All patients received postoperative RT to a median total dose of 54 Gy (range, 44.7~61.2 Gy). Craniospinal RT was used in 40 patients (57%).
The median follow-up duration was 52 months (range, 3~228 months). The 5-year and 10-year overall survival (OS) rates for all patients were 86.2% and 62.9%, respectively. By univariate analysis, age (p=0.04) and extent of resection (p<0.01) were significant prognostic factors for OS. Mulvariate analysis showed that age was a significant prognostic factor for OS (p=0.02, relative risk 0.262, 95% confidence interval 0.088–0.777). Thirty-four patients (49%) had failure as follows: local in 25 patients, craniospinal in 2, and local plus craniospinal in 7. In patients with anaplastic ependymoma, there was no craniospinal failure. Twenty-eight of 34 patients with failure had salvage treatment and 22 patients were successfully salvaged.
Age and extent of resection were identified as major prognostic factors in patients with intracranial ependymomas. The major pattern of failure of ependymoma was local failure. Aggressive salvage treatment for the patients with treatment failure results in high salvage rates. The new treatment strategies are required to improve the probability of local control.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13259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대학원)Dept. of Medicine (의학과)Theses (Master's Degree_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