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1970년대 신문에 나타난 재일교포의 표상: 『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기사 분석을 중심으로
Are Chaeilgyop'o Really “Korean”?: An Analysis of Chaeilgyop'o’s Images Represented in Daily Newspapers in the 1970s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범수
Issue Date
2017-0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 Vol.17, pp. 284-316
Keywords
박정희재일교포반공주의민족주의경제개발주의포섭과 배제Park Chung-HeeChaeilgyop'oanticommunismnationalismeconomic developmentalisminclusion and exclusion
Description
김범수(金範洙)
서울대학교 외교학과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취득한 후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정치 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자유전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논문으로는 “Bringing Class Back In: The Changing Basis of Inequality and the Korean Minority in Japan,” Ethnic and Racial Studies 31(5)(2008, pp.871~898), “Changes in the Socioeconomic Position of Zainichi Koreans: A Historical Overview,” Social Science Japan Journal 14(1)(2011, pp.233~245) 등이 있다. 2009 년 『한국정치학회보』 43(1)에 게재한 「‘국민’의 경계 설정: 전후 일본의 사례를 중심으로」라는 논문으로 한국정치학회 학술상을 수상했다.
Abstract
이 글은 1972년 10월 유신 이후 박정희 정권 시기에 초점을 맞춰 재일교포가 한국사회에 어떠한 이미지로 표상되었는지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구체적으로는 1972년 10월 1일부터 1979년 10월 31일까지 『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기사 분석을 중심으로 이 시기 박정희 정권의 통치 이념으로 작동한 반공주의, 민족주의, 경제개발주의의 프레임하에 재일교포가 한편으로는 “북 한을 지지하는 간첩,” “조국의 말도 제대로 못하는 병신,” “조국의 경제발전보다 돈의 생리를 따르 는 배신자” 등 부정적 이미지의 “타자”(Others)로 표상되는 동시에 다른 한편으로는 “같은 핏줄을 나눈 우리 국민”이라는 긍정적 이미지로 표상되는 과정을 추적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이 글은 재일교포에 대한 한국사회의 인식이 1975년 <조총련계 재일교포 모국방문 사업>을 계기로 이 들을 타자화하고 “우리 국민”의 범주에서 배제하는 경향에서 벗어나 이들을 “우리 국민”의 일원으 로 적극 포섭하고 회유하는 방향으로 전환했음을 보여주고자 한다.
Focusing on the Park Chung-Hee era after the October Yusin (1972), this paper examines how the images of Chaeilgyop'o (ethnic Koreans in Japan) were represented in daily newspapers in the 1970s. Specifically, by analyzing newspaper articles from Kyunghyangshinmun, Dongailbo, and Chosunilbo, three major newspapers of Korea, from October 1, 1972 to October 31, 1979, this paper first shows that, on the basis of anticommunism, cultural nationalism, and economic developmentalism, negative images were associated with the following groups of Chaeilgyop'o: 1) the choch’ongry􀇂n Chaeilgyop'o who supported North Korean regime, 2) the second and third generation Chaeilgyop'o who were not good at speaking Korean, and 3) the Chaeilgyop'o entrepreneurs who pursued their own private interests rather than national interests. At the same time, this paper also shows that, on the basis of blood nationalism, Chaeilgyop'o were represented as “our co-nationals who share the same bloodline” in the view of Korean media. In doing so, this paper demonstrates that, with the launching of “Visiting the Motherland” program in September 1975, which allowed choch’ongry􀇂n Chaeilgyop'o to visit South Korea without any preconditions, the images of Chaeilgyop'o represented in daily newspapers changed from negative ones to positive ones, and such change implies that the South Korean society had changed its attitudes toward Chaeilgyop'o from exclusion to inclusion.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3506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17 (2017. 0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