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From Neuromyth Towards Neuroscience: Prevalence and Predictors of Music-related Neuromyth embedded in Pre-service Music Teachers
신경계 신화에서 신경과학으로: 예비음악교사들의 음악 관련 신경계 신화 수준과 예측요인을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윤수민
Advisor
이석원
Major
사범대학 협동과정 음악교육전공
Issue Date
201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neuromythpre-service teacherneuroscience of musiceducational neurosciencebrain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사범대학 협동과정 음악교육전공, 2018. 2. 이석원.
Abstract
최근 30년 간 뇌 과학의 발전은 다양한 학문 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꾸어 놓았다. 교육 분야에는 교육신경과학(educational neuroscience)이라는 새로운 학문이 등장하여 교육과 신경과학의 융합을 시도하고 있으며, 음악 분야에서는 음악신경과학(neuroscience of music)이라는 새로운 연구 분야에서 음악을 하는 인간의 뇌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배경 속에 음악교사들도 올바른 뇌 지식을 갖출 것이 요구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학문적 융합의 과정에서 뇌와 관련된 잘못된 믿음인 신경계 신화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러한 교사들의 잘못된 지식이 교수학습방법에 적용되고 있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본 연구는 음악예비교사들을 대상으로 그들의 신경계 신화 수준을 확인하기 위해 선행 연구들을 바탕으로 '뇌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과 '교육신경과학', 그리고 '음악신경과학'의 세 가지 주제에 대해 과학적으로 증명되거나 증명되지 않은 46개의 설문 문항을 만들어 사용하였다. 총 132명의 예비음악교사들이 설문에 참여하였으며, 이들의 신경계 신화 수준은 210명의 일반대학생들과 비교되었다.
연구결과, 참여자들의 50% 이상이 정답을 맞춘 문항은 전체 46개의 문항 중 23개에 불과했다. 예비음악교사와 일반대학생 모두 '뇌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에 비해 '교육신경과학'과 '음악신경과학' 영역에서 더 낮은 평균 정답률을 보였다. 신호탐지이론(signal detection theory)에 의한 민감도 분석을 통해 참여자들의 신경과학/신경계 신화 구별 능력을 확인한 결과, 전체 설문 문항에 대해 예비음악교사는 평균 민감도 지수 d' = 0.41 (SD = 0.81), 일반대학생은 평균 d' = 0.07 (SD = 0.68)이었다. 전반적으로 참여자들은 신경계 신화 문항을 잘 구별해 내지 못했지만, 일반대학생보다는 예비음악교사들의 구별 능력이 더 우수했다. 이러한 구별 능력은 음악과 관련된 문항에서 현저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예비음악교사와 일반대학생은 세 개의 영역 모두에서 문항들을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으로 인식하고 있는 경향이 있었다(예비음악교사: 평균 반응 편향 c = -0.56, 일반대학생: 평균 반응 편향 c = -0.41). 참여자들의 이러한 신경계 신화는 뇌와 관련된 교육 경험 여부와 음악교육에서의 뇌 지식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수준에 의해 예측되었다(R2 = 0.10). 강의나 기타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뇌와 관련된 지식을 습득할 수록, 음악교육에서 뇌에 대해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록 신경계 신화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예비음악교사들에게 음악교육에서의 뇌 지식의 중요성을 알리고 그들의 신경계 신화 수준을 낮추는 동시에 신경과학적 문식을 높이는 데 교육 프로그램이 가장 좋은 방법일 수 있음을 보여준다. 예비음악교사들은 그들의 신경계 신화가 올바르지 않은 교수방법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주지하고, 신경과학적 지식을 습득하는 데 있어 과학적 사실과 사실이 아닌 것을 구별해 내는 역량을 갖추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한 교원양성과정에서 예비교사들을 대상으로 뇌 관련 교육이 이루어져야 하며, 신경과학자와 교육자, 그리고 음악학자 등 관련 분야의 연구자들은 소통을 통해 두 학문 분야 간의 거리를 좁히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For several decades, the development of neuroscience has changed the paradigm in various disciplines. In the field of education, a new academic discipline named educational neuroscience has emerged and attempts have been made to integrate two different categories, education and neuroscience. In musicology, an interdisciplinary approach entitled neuroscience of music has amplified the role of the psychology of music in terms of understanding the human brain, which generates and appreciates music. With this background, music teachers need to acquire proper knowledge about the brain and its mechanisms. However, false beliefs based on inaccurate knowledge of the brain, namely neuromyths, were made in the process to integrate neuroscience and other fields of study. More seriously, these misconceptions among teachers are being applied to teaching methods with adverse results.
In order to avoid this undesirable situation from an early stage of training teachers, this study investigated the degree of neuromyth among pre-service music teachers, based on three topics: general knowledge of the brain, educational neuroscience, and neuroscience of music. A total of 132 pre-service music teachers participated in the survey and their degree of neuromyth was compared with the survey result of additional 210 general college students.
As a result, only half of statements (23 out of 46) were correctly answered by more than 50% of the participants. Both pre-service music teachers and general college students showed lower scores in 'educational neuroscience' and 'neuroscience of music' compared to 'general knowledge of the brain'. Based on the signal detection theory, sensitivity analysis showed a neuromyth / neuroscience discrimination ability of sensitivity index d' = 0.41 (SD = 0.81) for pre-service music teachers and d' = 0.07 (SD = 0.68) for general college students, respectively. Though both groups were not able to distinguish neuromyth statements from neuroscience statements, pre-service music teachers seemed more able than general college students. Discrimination ability was found to be markedly poor in music-related statements. In addition, both groups showed a tendency to evaluate the statements as scientifically proven (pre-service music teachers: response bias c = -0.56
general college students: c = -0.41). A lower degree of neuromyth among the participants was predicted by higher level of awareness about the importance of knowledge of the brain in music education and the educational experience related to the brain (R2 = 0.10).
The results of this study indicate that educational programs for pre-service music teachers can be the best way to raise the awareness of the importance of understanding the workings of the brain in music education and to promote their neuroscience-literacy. Pre-service music teachers should be warned that their misunderstandings of the brain can lead to invalid teaching methods. Also, they should be trained to discriminate the myths from scientific facts by acquiring neuroscientific knowledge. In addition, brain-related education should be provided to pre-service music teachers and the gap between music education and neuroscience needs to be lessened through communication among scholars of neuroscience, education, and music.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14208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Education (사범대학)Program in Music Education (협동과정-음악교육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음악교육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