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시각 요소 변형을 통한 인식 변화의 가능성에 관한 작업 연구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진희
Advisor
이종건
Major
미술대학 조소과
Issue Date
201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미술대학 조소과, 2018. 8. 이종건 .
Abstract
본 논문은 형상, 장면, 배열 등의 변형을 통해 익숙한 시각적인 장면에 대한 이해를 벗어나고자 시도하는 작업의 시작점과 진행 과정을 적는다.



본인은 세상을 바라보는 데에 작용하는 다양한 시각적인 배경 지식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배경 지식들을 인지하고 벗어나려는 시도를 통해 마치 배경 지식들을 갖게 되기 전처럼 세상을 바라볼 수 있다고 기대한다. 이는 지난 석사과정의 작업에서 중요한 관심사였다. 본인이 세상을 보는 데에 작용하는 배경 지식으로 가장 먼저 인지한 것은 ‘이미지’였다. 특정한 시각 요소를 바탕으로 다수에게 공유되는 감각을 떠올리게 하는 ‘이미지’를 시작으로 사물 간의 배열, 평면 속의 공간감을 만들기 위한 요소 등 세상의 여러 장면을 바라보는 과정에서 무의식중에 자연스럽게 작용하는 시각적인 배경 지식들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본인은 특정한 시각 요소를 보고 특정한 내용을 떠올리게 되는 익숙한 인식 과정을 벗어나기 위한 시도를 작업 과정에서 진행하게 되었다.



가장 처음으로는 ‘이미지’가 되어 상징적인 내용을 떠올리게 하는 형상을 확대하고 추상화시키는 과정을 통해 형상 그 자체를 순수한 감각으로 인지하고자 하는 시도를 진행했다. 그 이후에 사물 간의 배열을 전혀 다른 목적과 과정으로 재배열하는 과정을 통해 눈앞의 장면을 처음과 다르게 보고자 했다. 모든 작업이 바라는 만큼의 자유로워진 장면을 보여주지는 않았지만, 작업과정 이후에 기존의 견고한 연상 과정에 잠깐의 쉼표를 만들 수 있었다. 이후 평면에서 공간을 이해하게 만드는 다양한 시각적인 요소들에 대한 관심으로 작업을 이어갔다. 이는 평면 속에 다양한 시각적인 요소들을 실제보다 더욱 연극적이고 복잡하게 배치하는 과정을 통해 진행되었다.

본인은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이미지’를 정의하고, 이를 물리적으로 변형시킴으로써 이미지의 비 물리적인 내용들까지 변형하고자 했다. 그러나 ‘이미지’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워지는 순간은 도달하기가 어려웠고, ‘이미지’로부터 멀어진 작품은 작가의 자의적인 감각에 의존한 조형으로만 존재하기 쉬웠다. 본인은 작품을 통해 이 두 가지 순간 사이의 아주 좁은 찰나를 추구하고 싶었다.



작업 과정을 통해 본인은 세상을 바라보는 과정에서 작용하고 있는 다양한 ‘이미지’, 상징, 규칙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찰나의 순간을 끊임없이 만들어내고자 했다. 비록 완전하게 자유로운 순간을 획득하지는 못했지만 작품을 통해 변형된 ‘이미지’는 보는 이에게 새로운 시각 장면으로 인식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갖게 되었다. 이를 통해 늘 바라보는 세상에서 잠시라도 달라진 세상을 볼 수 있는 여지가 생기는 것에 의미를 두고자 한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4458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Fine Arts (미술대학)Dept. of Fine Art (미술학과)Sculpture (조소전공)Theses (Master's Degree_조소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