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응급실 체류 중에 의식이 저하된 환자의 특성에 관한 후향적 연구
A retrospective study on characteristics of patients with decreased mental status while their staying in the emergency department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dvisor최명애-
dc.contributor.author문선희-
dc.date.accessioned2019-06-25T15:00:24Z-
dc.date.available2019-06-25T15:00:24Z-
dc.date.issued2012-02-
dc.identifier.other000000002390-
dc.identifier.urihttp://hdl.handle.net/10371/154400-
dc.identifier.urihttp://dcollection.sn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2390-
dc.description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간호학과, 2012. 2. 최명애.-
dc.description.abstract응급실 간호사의 기능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의 의식 상태를 사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응급실 체류 중에 발생한 의식 저하에 대한 연구는 국내외적으로 찾아보기 힘들다. 본 연구는 내원 당시에는 의식이 명료했으나 응급실 체류 중에 의식이 저하된 환자의 특성을 파악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 간호를 수행하기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하고자 한다.
2011년 4월부터 7월까지 내원 당시 의식이 명료하였으나 체류 중에 의식 저하를 보인 환자90명을 대상으로 인구 사회학적 특성, 의식 변화 발생 전, 발생 당시, 발생 후의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전자 의무기록을 검토하여 자료를 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실수와 백분율, ANOVA, fisher’s exact test, t-test로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응급실 체류 중 의식이 저하된 환자의 의식 저하 전 특성으로 내원 당시 주 호소는 신경계 증상과, 소화기계 증상이 각각 19명(21.1%)이었다. 기저 질환은 고혈압, 당뇨병, 뇌혈관 질환, 간질환의 순으로 나타났다. 응급실 체류 중에 의식이 저하된 환자의 ESI(emergency severity index)는 전체 분류중 level Ⅰ이 6명(6.7%),Ⅱ가 28명(31.3%), Ⅲ가 56명 (62.2%)으로 구성되었다. 내원 당시 간호사가 중증도를 높게 평가한ESI level I이나 Ⅱ는 응급실 내원 후 의식 저하가 발생할 때 까지 평균 시간이 ESI level Ⅲ 보다 짧았다(p=.012).
2) 응급실 체류 중 발생한 의식이 저하된 환자의 의식 저하 당시의 특성으로 의식 수준은 둔감이 53명(58.9%)으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으며, 준혼수 16명(17.8%), 혼미 15명(16.7%), 혼수 6명(6.7%)의 순으로 나타냈다. 의식 저하 상태를 발견한 사람으로 간호사가 56건(62.2%)으로 가장 많았다. 의식 저하의 원인으로는 신경학적 질환이 22명(24.4%)으로 가장 많았고, 감염성 질환16명(17.8%), 위장관계 질환 10명(11.1%), 정신과적 질환 8명(8.9%), 알코올관련 질환 7명(7.8%)의 순으로 나타났다.
3) 응급실 체류 중 발생한 의식이 저하된 환자의 의식 저하 발생 후 특성으로 진료 결과는 일반 병동 입원이 48명으로 가장 많았고, 퇴원과 중환자실 입원이 각각 14명으로 나타났다. 응급실 체류 중 의식이 저하된 환자에게 심정지가 나타나 심폐 소생술을 시행한 경우는 9건(10%)으로 이들의 내원 당시 주호소는 출혈과 연관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4명이었으며, 이들 모두 의식 저하 발견 20분 이내 심정지가 발생하였다.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환자와 시행하지 않은 환자의 비교에서는 연령, 의식 저하가 발생 할 때까지의 시간, 성별, 의식 수준, 진료 결과에서는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4) 응급실 체류 중에 의식이 저하된 환자 중 의식 저하의 원인이 감염성 질환인 환자는 총 16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65세 이상의 환자는 12명으로 이는 전체 감염성 질환의 75%에 해당했다.

본 연구의 결과 응급실 간호사는 응급실 내원 당시 환자의 의식이 명료하더라도 신경계 질환이나 감염성 질환이 의심되는 환자와 ESI level Ⅰ이나 Ⅱ로 분류되는 중환은 의식 수준을 자주 사정해야 함을 제시한다.
-
dc.description.abstractAssessment of consciousness is one of the most essential functions for nurses in the emergency department(ED). But the study on a decreased mental status while patient’s staying in the emergency department(DMSSED) is found to be rare in Korea and abroad.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characteristics of patients with DMSSED, and to provide the basic data for prompt and accurate emergency nursing care.
The subjects of this study consisted of 90 patients with DMSSED from April, 2011 to July, 2011. Electronic medical charts were retrospectively reviewed to collect data about sociodemographic characteristics, characteristics before, at the time of and after decreased mental status. Data were analyzed by frequency, percentage, ANOVA, fisher’s exact test and t-test.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As characteristics before DMSSED, 19(21.1%) patients complained of neurologic or gastrointestinal symptoms respectively. The most frequent underlying diseases were hypertension, followed by diabetes mellitus, cerebrovascular diseases and liver diseases. Emergency severity index(ESI) of patients with DMSSED indicated that levelⅠ was 6(6.7%) patients and level Ⅱ was 28(31.3%) patients and level Ⅲ was 56(62.2%) patients. Patients classified as level Ⅰor Ⅱby triage nurse showed shorter mean time from visit in the ED to the occurrence of decreased mental status than those as level Ⅲ(p=.012).

2) As characteristics at the time of DMSSED, level of consciousness demonstrated that 53(58.9%) patients were drowsy, 15(16.7%) patients were stupor, 16(17.8%) patients were semi-coma and 6 (6.7%) patients were coma. Fifty-six(62.2%) patients with decreased mental status were found by nurses. As causes of decreased mental status, 22(24.4%) patients had neurologic diseases and 16(17.8%) patients had infectious diseases and 10(11.1%) patients had gastrointestinal diseases and 8(8.9%) patients had psychogenic diseases and 7(7.8%) patients had alcohol-related diseases.

3) As characteristics after DMSSED, clinical outcomes of patients with DMSSED showed that 48 patients admitted to general ward, 14 patients discharged or admitted to intensive care unit respectively. Nine patients were received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CPR) because of cardiac arrest after DMSSED. Chief complaints of 4 patients among them were symptoms related to bleeding. The cardiac arrest occurred in these 4 patients within 20 minutes after DMSSED. T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of age, sex, level of consciousness, clinical outcomes and duration from visit in the ED to the occurrence of decreased mental status between CPR groups and non-CPR groups.

4) Cause of DMSSED in 16 patients was infectious disease. Age of 12(75%) patients among 16 these was found to be above 65 years old.

These results suggest that ED nurses frequently assess consciousness of patients who are suspicious to have neurologic or infectious diseases and classified as level Ⅰ or Ⅱ of ESI, although the patients are alert when admitted to ED.

-
dc.format.extent50-
dc.language.isokor-
dc.publisher서울대학교 대학원-
dc.subject.ddc610.73-
dc.title응급실 체류 중에 의식이 저하된 환자의 특성에 관한 후향적 연구-
dc.title.alternativeA retrospective study on characteristics of patients with decreased mental status while their staying in the emergency department-
dc.typeThesis-
dc.typeDissertation-
dc.description.degreeMaster-
dc.contributor.affiliation간호학과-
dc.date.awarded2012-02-
dc.identifier.holdings000000000006▲000000000011▲000000002390▲-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Nursing (간호대학)Dept. of Nursing (간호학과)Theses (Master's Degree_간호학과)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