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The impact of forced turnover on new CEOs' earnings overstatement
전임자의 비자발적 사임이 새로 임명된 경영자의 이익 조정에 미치는 영향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송민철
Advisor
황인이
Issue Date
2019-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Earnings managementCEO turnoverForced turnoverOverstatement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영대학 경영학과,2019. 8. 황인이.
Abstract
This study explores whether forced turnovers influence the newly appointed CEOs’ opportunistic behavior. Prior literature finds that CEOs overstate earnings greater in the early years than later years of tenure. However, this study finds that this earnings overstatement trend is disappeared when predecessor is likely to be forced to leave. In this case, the newly appointed CEOs hesitate to overstate earnings in the early years, and this mitigates the difference in earnings manipulation between two periods.
본 연구는 최고 경영자의 비자발적 사임이 이후 임명되는 새 경영자의 이익 조정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다루고 있다. 선행 연구에 따르면 최고 경영자의 재임기간 중 초기 이익 조정이 말기 이익조정보다 크다는 것을 밝혔다. 본 연구는 이러한 경향이 전임자의 자발적 사임과 비자발적 사임에 따라서 달라지는지 분석하였고 그 결과 비자발적 사임의 경우 재임 초기와 말기의 이익 조정 차이가 사라지는 것을 발견하였다. 특히, 비자발적으로 사임된 경영자 이후 새로 임명된 최고 경영자가 재임 초기에 이익 조정을 주저함으로써 초기와 말기의 조정 차이가 줄어드는 것을 발견하였다.
Language
eng
URI
http://hdl.handle.net/10371/160950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821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Dept. of Business Administration (경영학과)Theses (Master's Degree_경영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