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중국(中國)의 언론(言論)과 언론학연구(言論學硏究) ; 조선조후기(朝鮮朝後期)의 북학론(北學論)을 다시 생각해 본다 -중국언론(中國言論)에 관한 특집(特輯)에 제(際)하여
Mass Communication and Its Studies in China : Foreword: Thinking over the "Bukhakron", Look-China Movement, in the Later Period of Yi-Dynasty in Korea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차배근
Issue Date
2001
Publisher
Institute of Communication Research, Seoul National University
Citation
Journal of Communication Research, vol.38, pp.7~32(2001)
Keywords
누르하치Abahai오삼계고금도서집성
Abstract
「언론정보연구」 38호에 “중국의 언론과 언론학연구”에 관한 특집을 낸다면서 그 서문을 서울대학교 언론정보연구소에서 나에게 부탁해 왔다. 그때 불현듯 내 머리에 떠오른 것은, ‘되놈이 김풍헌(金風憲)을 어찌 안다더냐?’라는 속담이었다. 이 속담은 누구나 알다시피, 오늘날 면장(面長) 정도의 지위에 있는 사람도 몰라보는 사람을 탓할 때 일컫는 말이다. 이 속담에서도 보듯이 옛날 우리 나라 사람
들은 중국 사람들을 흔히 ‘되놈’이라고 하면서 그들을 낮추어 보는 경향이 없지 않았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 사대주의사상을 갖고 있어 자고(自古)로 중국을 섬겨왔다고 흔히들 말한다. 그렇다면 그 까닭은 도대체 무엇일까? 그 이유는 아마도 청(淸)나라 때부터 중국과의 역사적 관계에서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ISSN
1738-6195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95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ommunication Research (언론정보연구소)Journal of Communication Research (언론정보연구)Journal of Communication Research (언론정보연구) vol.38 (200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