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증여론과 증여의 윤리
Reviews of the Gift Theory and an Ethic of Gift-Giving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성례
Issue Date
2005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11 No.1, pp. 153-186
Keywords
증여와 선물교환Gift and Gift Exchange마르셀 모스Marcel Mauss호혜성Reciprocity관대함의 윤리Ethic of Generosity선물 경제Gift Economy
Description
이 논문은 2003년 6월 10일 연세대학교 대학원 비교문학 협동과정에서 주최한 제2차 비교문학 심포지엄 “문학의 경제, 선물의 윤리: 모스에서 데리다까지”에서 발표한 것을 수정 보완한 것이다.
Abstract
증여론의 핵심적인 문제는 선물과 선물교환이 제기하는 상호주관적 작용의 문제이다. 상호작용의 동기와 의미를 설명하고자 하는 노력은 인간의 사회생활에 대한 윤리적 인식으로 귀결된다는 점에서 증여론은 고대사회의 고유한 관습을 소재로 한 모스의 『증여론』의 한계를 넘어서 현시대적인 의의가 있다 하겠다. 증여론에서 최근에 일어난 주목할만한 변화로 두 가지 경향을 꼽을 수 있다. 선물과 증여의 논리로서 관대함(generosity)의 윤리학이 대두되고 있는 것이 하나의 경향이며 선물과 증여의 선험성에 대한 해체론적 논의가 또 다른 경향이다. 현대 자본주의 경제체계와 이해타산적인 사회관계에 대한 비판에서 촉발된 관대한 선물의 윤리는 주로 경제학, 사회학, 인류학 등 사회과학 분야에서 제기되는 반면, 선물을 교환의 대상이 아니라 선험적인 불가해성 그 자체로서 절대적인 타자성으로 접근하는 해체론적 논의는 주로 철학과 문학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이 논문에서는 먼저 증여론의 계보를 살펴보고, 사회과학적인 연구 경향을 중심으로 증여의 윤리가 인간과 사회관계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대두하는 현시대적인 문제를 다루어보고자 한다.



Since Marcel Mauss' The Gift first appeared in 1925, gifts and gift exchange have been frequent topics of inquiry in the field of anthropology, and, since the 1980s, have emerged as a central issue in the wide range of divergent fields including economics, history, philosophy, literature, and art criticism This wide discourse on gifts can be traced to two important developments. The first is the appearance of the ethics of generosity in gifts and gifts exchange. This tendency emerged in the fundamental criticism against utilitarianism and self-interested social relationship in modern capitalist society. The second is the current discussions of Derridian deconstruction which claim the aporia of the gift and its impossibility to exchange. In this paper, I discuss only the first tendency of the gift theories, which appears mainly in the field of anthropology, sociology, and economics.

The question of the gift addresses fundamental issues of inter-subjective interaction and social solidarity. Explaining its motives and meanings in gift exchange and free gift-giving is therefore necessary to a fully ethical conception of social life. The socal and ethical complexities of gift-giving challenge the market rhetoric in which everything is turned into being for sales in the capitalist society. Beginning with reexamining the basic theoretical frames of Mauss' work, this paper reviews divergent arguments on the logic of gifts and gift exchange in the works of levi-Strauss, Sahlins, Godelier, Weiner, Bataille, and Bourdieu Furthermore, it suggests a new trend toward an ethical question of gift-giving and generosity.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943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11 no.1/2 (200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