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다문화 속의 에스니시티와 유목성 고찰: 재한 몽골인을 중심으로
A Study of Ethnicity and Nomadic Characteristics Inside a Multicultural Environment: Focusing on Mongolians Living in Kore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환영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15 No.1, pp. 97-127
Keywords
다문화multi-culture에스니시티ethnicity유목성nomadic characteristics재한 몽골인Mongolians living in Korea정체성identity
Abstract
사회 및 경제 그리고 문화적인 입장을 보면서 현재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다문화주의와 ‘에스니시티(ethnicity)’라는 관점에서 한국 내에서 보여지는 몽골인의 정체성은 어떠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를 한번 살펴보고자 한다. 특히 유목문화의 전통을 가지고 있는 몽골인들이 한국 내에 거주하면서 한국 사회와 문화 속에서 어떻게 그들 나름대로의 정체성을 가지고 유지시켜 나가는 지를 아울러서 살펴보고자 한다. 다문화주의와 에스니시티를 논의하면서 흔히 떠올리는 용어는 갈등, 차이, 격차, 소외 등 다소 부정적인 측면이다. 물론 대부분의 다민족 문화 속에서 이러한 문화현상이 일어나는 것은 당연한 일인지 모른다. 특히 제한된 공간 속에서 여러 집단이 거주하다 보면 문화적인 차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다름’이 생기기 마련이다. 그렇게 때문에 이제까지 에스니시티와 관련된 대부분의 연구는 이러한 문화 현상에 초점을 두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본 논문에서 필자가 다루고자 하는 입장은 이러한 측면에 못지않게 다문화문화 속에 숨어있는 또 다른 측면이 있을 수 있으며 최소한 그러한 가능성을 찾아낼 수 있다는 것이다. 유목 문화에 익숙한 몽골인들이 한국이라는 새로운 공간 속에 나름대로의 몽골문화를 유지하고 지속시키려고 노력하는 다양한 사례를 중심으로 다문화 속의 에스니시티와 유목성을 고찰해보고자 한다.



In this article I look into the interrelationship between ethnicity and multiculturalism in contemporary Korean society. In particular, I focus on the Mongolian community in Korea where many other ethnic groups are also living at the moment. The most distinctive point for the Mongolian community compared to other ethnic communities in Korea should be their nomadic characteristics.

Today there are about thirty thousand Mongolians living in Korea. This number suggests that at least one out of hundred Mongolians is now residing in Korea. This phenomenon is quite astonishing for nomadic people like Mongolians. In other words, in nomadic culture normally all family members are moving together from one place to another in the steppe. So Mongolians in Korea are also eager to get together with their family members and friends.

This is one major reason why many Mongolians staying in Korea have established a communication center in a special building, namely the “Mongol Tower” near the Dongdaemun subway station. This ten stores high building offers all sorts of Mongolian products such as food, newspapers, books, souvenirs, clothes, etc, and even beauty shops, tourist offices, banks and restaurants can be found there, also many shops selling electronic devices, especially cellular phones. Mongolians who visit this area normally communicate with each other in Mongolian and consolidate their human networks although many of them are in command of fluent Korean.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961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15 no.1/2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