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흄적 설명이론들, 그리고 이들의 형이상학적 전제
Humean Theories of Explanation and Their Metaphysical Commitment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재호
Issue Date
2013-08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49, pp. 207-236
Keywords
설명흄적 설명이론흄적 형이상학필연적 연결explanationHumean theories of explanationHumean metaphysicsnecessary connection
Abstract
필자가 본 논문에서 보이고자 하는 것은 20세기 후반부에 영미 철학계에서 제안된 대부분의 주요 설명 이론들이 필자가 “흄적 설명이론” 또는 “준흄적 설명이론”이라고 부르는 이론에 해당되며, 제안된 흄적 설명이론들, 그리고 제안될 법한 준흄적 설명이론의 실재론화된 형태들은 모두 특정 형이상학, 즉 흄적 형이상학을 암묵적으로 전제한다는 것이다. 우선 필자는 “흄적 설명이론”과 “준흄적 설명이론”에 대한 엄밀한 정의를 제공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런 이론들이 왜 위장된 형이상학적 이론들인지를 논증한다. 마지막으로 필자는 “반흄적 설명이론”이라고 불릴 수 있는 이론들은 이런 암묵적인 형이상학적 전제를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인다.
In this paper, I argue two things. First, I argue that most major theories of explanation developed during the second half of the 20th century are either “Humean theories of explanation” or “quasi – Humean theories of explanation.” Second, I argue that both the proposed Humean theories of explanation and the realism versions of the proposed quasi – Humean theories of explanation are committed to the Humean metaphysical picture which denies the existence of a necessary connection between wholly distinct facts. After that, I argue that anti-Humean theories of explanation do not have such a metaphysical commitment.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382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47/50호 (201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