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牙箏의 制度와 奏法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姜思俊
Issue Date
1986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민족음악학, Vol.8, pp. 79-93
Abstract
우리나라 操鉉樂器로는 奚琴과 牙筆의 두 樂器가 있다. 牙筆은 개나리(宰第花) 나무 활대를 便用하고, 줄을 튕기거나 뜯는 奏法(pizzicato) 을 行하므로써 廣範圍한 音表現力을 갖는 풍부한 音色의 樂器이다. 樂器를 가로 누이고 前後의 활운동을 行함으로써 願部의 自重이 下向의 同一方向으로 자연스럽게 전달되어 人體의 重力을 활운동에 適用할 수 있는 運弓法을 갖고 있다. 이 點이 활대를 들어 鉉의 測面에 대고 활을 쓰는 爰琴이나 Cello, Kontra Bass 등의 鉉樂器와는 다른,人體의 自重이 無理없이 활대를 通하여 鉉에 미 칠 수 있는 牙筆이 갖는 장점이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681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 민족음악학 Volume 08 (198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