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倭政下 定期刊行物 所在: 國樂關係記事 (8)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東洋音樂硏究所
Issue Date
1992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민족음악학, Vol.14, pp. 203-221
Abstract
釋尊이 原來에 乞食을 하였으니 「食時着衣持鉢入舍街大城 乞食於其域中」이란 말은 佛經中에서 種種보게매 釋尊의弟子인 僧侣 卽比丘를漠土에서乞士라고 飜譯하였으니. 안으로는 法을비러서 慧命을 이어가고 밧그로는밥을비러서 色身을 기른다는 意味라고 하였다.



 어헝- 어헝-.

너너리 넘차 어헝-.

어헝- 어헝.

사람이 났다가 죽으면 그 어헝소리로 깊은 청산(靑山)을 찾어가지 아니하는 사람이

없다.



 識者間에 「流行歌」라면 곧 大聚의 低俗한 趣味에 阿課하는 爛情的歌謠라고 흔히 생각

하고들있다. 從來流行歌란種目의 歌諸의 內容이 그러하였기 때문이다.



 이草橋는 朝蘇의 娱樂을 如何히 할까 또는 朝鮮의 娱樂 特히 農村漁浦의 그것을 어찌하

였으면 좀더 나흘까 또는 이것은 第-좋으니 이것은 獎勵하자 或이것은 나뿐것이니 이것

은 中止하자하는 한 提案도아니다.



 高鹿史를 읽으면, 大食人,西城人,回回人,河西人,또는 回鵑人等에 關한 記載를 處處에서 發見한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685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 민족음악학 Volume 14 (199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