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Les épanchements ivres et défaits de Hong Sang-soo
홍상수 영화의 취기와 흐트러짐에서 나오는 감정표출에 대하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Govys, Ronan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불어문화권연구소
Citation
불어문화권연구, Vol.19, pp. 400-423
Keywords
홍상수유폐취기반복영화Hong Sang-sooenfermementivresserépétitioncinéma
Abstract
La découverte en occident du cinéma de Hong Sang-soo à la fin des années 90 et au début des années 2000 se fit conjointement à l’émergence sur la même scène d’une cinématographie sud-coréenne en plein essor et revitalisation. Outre Hong Sangsoo, ce sont les films de Jang Sun-woo, Im Sang-soo, Park Chanwook, Kim Jee-woon, Lee Chang-dong, Bong Joon-ho et Kim Ki-duk qui commencèrent de s’installer sur nos écrans, nos festivals ainsi que dans les discours critiques et cinéphiles. Ceux déjà, familiers et passionnés des cinémas d’Asie, qui trouvèrent en ces films certains de leurs repères habituels, purent se rendre compte de sa singularité qu’est celle des vraies découvertes.





우리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들 중 몇 편, , , , 그리고 의 분석을 통해 홍상수 영화 속에서의 ‘취기ivresse’ 를 연구해보고자 하였다.외적으로 보이는 미장센의 엄격성 너머로, 영화 속의 ‘취기’는 영화의 연속성 속에서 종종 미학적 동요를 야기시키는 듯 보인다. 이는 인물의 만취 상태를 반영하는 프레임을 통해서가 아니라, 결국 불확실한 가운데 펼쳐지는 영화 자체의 시간성을 통해서 보여진다. 이는 우선 두 남자에 의한 주인공 여자 수정의 ‘처녀성 잃기’에 대한 탐구인 내의 두 가지 다른 이야기의 소제목 “아마도 우연”과 “어쩌면 의도”로 알 수 있다. 이 영화에서 감독은 반복과 변주의 기법으로 마치 이 모든 것이 가설에 불과 하다는 듯, 인물들이 이미 벌어진 일들을 완벽히 재구성 하지는 못해도 다시 기억하며 탐구하는 것으로 연출했다.
ISSN
1975-3284
Language
French
URI
http://hdl.handle.net/10371/8887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re de recherches sur la francophonie (불어문화권연구소)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 Volume 19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