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잊혀진 혁명: 중국 개혁개방시기 농촌 잔류여성의 삶
Revolution Forgotten: Market Reforms and Left-Behind Women in Rural Chin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현정
Issue Date
2014-03
Publisher
한국여성학회
Citation
한국여성학 Vol.30 No.1, pp. 1-33
Keywords
사회과학left-behind womenwomen’s liberationmarket reformspatriarchyrural China
Abstract
본 논문은 지연된 혁명에서 마저리 울프가 답하고자 했던 핵심적인 질문?과연중국 사회주의는 여성해방에 기여해왔는가?를 2004년부터 2013년까지 허베이성 북부 농촌에서 현장연구한 자료를 바탕으로 개혁개방시기 새로운 역사적 국면 속에서다시 한 번 질문하고 대답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본 논문은 특별히 그간 중국 농촌 사회에 나타난 두 가지 형태의 젠더정치학에주목한다. 첫째, 국가가 주도하는 시장개혁 하의 노동구조 재편 속에서 나타나는 ‘농업 및 가족노동의 여성화?비가시화(非可視化)’ 경향이다.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은산업화 및 도시화를 추구하는 과정 속에서 임금노동을 중시해 온 반면 농업노동 및농산물의 가치를 하락시켜왔으며, 이러한 도농 차별적인 정책 속에서 현금이 필요한농민들은 주로 도시 이주를 통해 임금노동에 참여해 왔다. 그러나 농민 여성들의 경우, 타지로의 신체 이동을 제약하는 사회적?문화적 조건으로 인해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임금노동으로부터 배제되어 왔으며, 대신 남성이 떠난 농촌에서 농업노동 및가족노동을 떠맡아왔다. 이러한 개혁개방시기 농촌의 성별 노동분업 양상은, 집체화를 통해 적어도 농업 및 가족노동을 공식적인 사회적 가치로서 인정해 온 마오시기에 비해 농촌 여성이 수행하는 노동을 가치폄하하고 비가시화하는 불평등 구조를고착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다.둘째, 국가 개입의 약화와 시장개혁 정책 속에서 나타나는 ‘가부장적 가치의 부활’과 ‘새로운 여성성 규범의 등장’이다. 가족 및 여성 개인의 삶을 공산당이 규정한 가치에 의해 국가가 직접적으로 개입하고 판단?처벌했던 마오시기와 달리, 개혁개방시기 농촌에서 공산당에 의해 비판되었던 가부장적 가치와 태도들은 경제적 부 또는부계 친족 이데올로기의 지지 속에서 종종 정당화된다. 이로 인해 과거에 억제되었던 성매매, 첩살이, 여아방치와 같은 현상들이 조금씩 확산되고 있다. 또한 소비문화의 확산과 도농 간의 문화적 위계 속에서 여성성의 규범화는 시장의 논리 속에서남성과 다른 생물학적 본질주의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즉 여성의 ‘신체적 아름다움’과 ‘자녀양육자로서의 모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결론적으로 본 논문은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이 물질적 궁핍을 상당 부분 해결하고 사회경제적 기회를 확장시켜왔다는 점에서 농촌 여성들의 삶을 이전보다 개선시킨 측면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젠더 형평성의 측면에서 바라보자면 오히려 그 이전보다 성별 간 계층화가 고착되고 불평등이 강화되었다고 주장한다.
ISSN
1226-311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368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Dept. of Anthropology (인류학과)Journal Articles (저널논문_인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