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서구출신 원어민 강사의 경험과 오리엔탈리즘: 전주 지역 원어민 강사를 중심으로
Westerners’ Mechanism and Utilization of Orientalism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지혜
Issue Date
2015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 21 no. 2, pp. 85-138
Keywords
Orientalismnative english instructorsense of one’s placepolitics of identitydistinction오리엔탈리즘서구인원어민 강사위치감각정체성의 정치구별짓기
Abstract
본 연구는 전주지역 서구출신 원어민 강사를 대상으로 오늘날 ‘오리엔탈리즘’이 이들의 사고 속에서 어떠한 형태로 존재하며 어떠한 방식으로 작동하는지를 다룬다. 이를 통해 동서양 교류를 설명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이론으로 자리매김한 사이드(Said)의 ‘오리엔탈리즘’ 논의를 비판적․경험적 차원에서 확인하는 기회를 갖고자했다. 본 연구는 크게 세 가지 연구문제를 다룬다. 첫째, 이주 전 원어민 강사의 동양에 대한 인식, 둘째, 이주
후 한국에서의 경험이 가져온 인식의 변화, 셋째, 원어민 강사의 오리엔탈리즘 활용방식이다. 연구 결과는 오늘날 원어민 강사 역시 오리엔탈리즘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어민 강사
는 오리엔탈리즘을 명확히 인식하고 매 순간 실천하고 있다고는 볼 수 없다. 이들은 낯선 환경 속에서 오리엔탈리즘의 변화를 경험하고, 정체성 유지와 갈등해결을 위해 전략적으로 오리엔탈리즘을 활용하기도 한다. 즉, 오리엔탈리즘은 서구 주체의 사고에 일관된 영향을 미치는 확고부동한 실체가 아니라 상황에 따라 강화 또는 약화되는 유연한 체계로 존재하는 것이다.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58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21 no.1/2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