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외교정책 설명과 방법론 - 패러다임 전환 및 확장을 위한 제언
Methodology for the Study of Foreign Policy - Let us Bring a Paradigm Shift and Expansion to IR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은용수
Issue Date
2014-04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Citation
세계정치, Vol.20(국제정치학 방법론의 다원성), pp. 149-191
Keywords
외교정책국제관계학방법론인식론패러다임성찰foreign policyIRmethodologyepistemologyparadigmreflexivity
Abstract
외교정책 연구발전을 위한 메타이론적 접근, 특히 외교정책 연구의 인식론과 방법론에 초점을 맞춰 어떻게 하면 더욱 발전된 지식을 생산할 수 있는지에 관해 고민한다. 이를 위해 우선 국제 관계학(IR)에 나타나는 외교정책 연구경향을 개괄적으로 검토한다. 여기서 현실/합리주의적 분석과 “방법론적 구조주의” 성향이 역사적으로 매우 강했음을 파악하고, 그것이 갖는 장단점을 알아보기 위해 합리주의적 접근과 구조 중심적 이론의 대척점에 위치해 있는 외교정책분석론(FPA)을 비교하여 살펴본다. 이를 통해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것은 결국 편중된 인식론에 균형감을 찾는 것이고, 나아가 다양한 분석과 설명이 생산될 필요가 있음을 주장한다. 즉 이 글은 기존 ‘주류’ 패러다임의 전환 및 확장, 그리고 인식론적 다양성의 필요를 제기하면서, 그것을 어떻게 하면 실현시킬 수 있을지에 관해 논의한다. 이와 관련하여 우선 “왜 ‘주류’ 패러다임의 전환과 확장은 IR에서 거의 등장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이 질문은 패러다임 전환과 인식론적 다양성을 위한 출발점이 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며, 따라서 그것에 답을 찾기 위해 토마스 쿤, 임레 라카토스, 막스 베버, 칼 포퍼의 통찰을 원용하면서 결과적으로 ‘주류’ 패러다임과 깊게 엉기어 나타나는 (인간) 연구자들의 ‘학제적 사회화(disciplinary socialization)’의 현상과 결과를 들춰낸다. 즉 교육제도, 학생지도, 직업적 보상, 사회 및 학문적 인정 등의 차원에서 ‘주류’ 패러다임과 연계하여 발생되는 각종 기제들이 사회제도적 혹은 사회문화적으로 작동하여 연구자들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동시에 그들은 그런 기제들을 재생산하고 있음을 지적한다. 문제의 원인이 ‘학제적 사회화’에 있다면, 해결 역시도 그것을 통해 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열쇠는 ‘우리’ 자신이 쥐고 있다고 이 글은 주장한다. 편중된 방법론과 인식론이 갖고 있는 문제에 대한 비판적 ‘성찰’과 그것을 극복하기 위한 적극적 ‘행위’가 학교 및 학계에서 교육, 제도, 기구 및 재정을 포함하는 여러 기제를 통해 ‘지속적’으로 나타날 때 다양성이 담보되며 나아가 대화와 공존을 추구하는 학제적 사회화가 하나의 ‘규범’으로 자리 잡을 수 있고, 이를 통해 비로소 외교정책연구의 방법론과 인식론적 발전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makes meta-theoretical discussion on and puts forward a reflexive form of argument for the vexed question of how we can improve our understanding of foreign policy behavior, in particular from methodological and epistemological perspectives. To this end, the paper first carries out a brief overview of the main methods of explanation in the study of foreign policy and international politics, which in turn reveals it is indeed “methodological structuralism” that has dominated the field of IR. This paper then examines it analytical strengths and limitations while comparing it with Foreign Policy Analysis scholarship which puts human agents in te center of their analysis (contra “methodological structuralism”). Through such comparison, it is suggested here that we need to redress the methodological imbalance in IR and maintain a more nuanced and pluralistic epistemological and methodological position. In short, this paper argues for a paradigm shift and expansion in IR. Here an acute question is, ‘How one can bring a paradigm shift and expansion to the discipline of IR which has rarely, if any, witnessed “engaged pluralism” and the co-existence of diverse paradigms?’ To answer the question of how to make a change (i.e. a paradigm shift and expansion), this paper considers why little change has occurred in IR engaging in the philosophical discussion of Tomas Kuhn, Imre Lakatos, Karl Popper, and Max Weber. Ultimately, this paper indicates it is “disciplinary socialization” deeply embedded in the mainstream methodological and theoretical approach in IR which hinders the development of a more balanced and pluralistic research. The mainstream methodological and theoretical paradigm affects individual scholars’ opportunities for research funds, teaching positions, and publication outlets in the way that a certain “disciplinary socialization” is built in favor of the mainstream paradigm, which in turn reinforces or reproduces itself. Given this, the paper argues whether to open up space for many (not any, though) approaches and attempts not dependent on the restricted warrant of the current paradigm is determined by the key agent of such “disciplinary socialization” namely IR ‘scholars.’ Not only the international system, but also International Relations (as a discipline) is a socially-constructed entity. Viewed in this light, the failure in IR to expand or diversify research paradigms is due to ‘our’ willingness to persist with the mainstream perspective for institutional and social incentives and (dis) advantages. It seems, then, to be clear that it is our own reflexivity and persistent practice which can move the field of study of foreign policy and world politics forward in a more pluralistic fashion by building a norm that embraces and even encourages a pluralistic epistemological and methodological gaze and position in terms of teaching, supervising, peer-reviewing, publishing, and so on. In short, whether we are able to go beyond disconnected and exclusive paradigmatic debates is really up to ‘us’.
ISSN
1738-244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9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문제연구소)세계정치(Journal of World Politics)세계정치 20 (201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