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아시아 패러독스? - 동아시아 경제협력과 안보갈등
Asia's Paradox? - Economic Cooperation and Security Conflict in East Asi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성철
Issue Date
2014-12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Citation
세계정치, Vol.21(동아시아의 보편성과 특수성), pp. 19-52
Keywords
안보갈등경제협력취약성현저성대칭성무역전략적 라이벌security conflicteconomic cooperationvulnerabilitysaliencesymmetrytradestrategic rivalry
Abstract
“아시아 패러독스”, 즉 경제협력의 심화에도 불구하고 안보갈등을 지속하는 현상을 분석한다. 자유주의자들은 상호의존의 심화가 각국이 공유하는 이익을 확대하여 국가 간 안보갈등을 감소시킨다고 주장하였으며, 현실주의자들은 해외 경제에 대한 자국 경제의 민감성과 취약성의 증대는 안보갈등의 원인을 제공한다고 보았다. 최근의 연구는 현재의 경제협력 수준과 별도로 정책결정자의 향후 경제협력 수준에 대한 전망이 국가 간 관계를 결정짓는 주요 요인이라고 주장한다. 현재 동아시아는 다른 지역과 비교하여 안보갈등 수준이 높으며 경제의존의 “현저성(salience)”은 높으나 “대칭성(symmetry)”은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1990년대부터 상호의존의 “현저성”은 증가하지만 “대칭성”은 악화되는 추세를 보인다. 이러한 특성은 특히 중국과 동아시아 주변국 사이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1950년부터 2000년까지 안보갈등에 미치는 요인에 대한 통계분석을 실시한 결과, 경제협력의 현저성과 대칭성은 동아시아와 다른 지역에서 동일하게 음의 영향을 미치며, 이와 관련된 기대 변수는 부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제협력 이외에 전략적 라이벌 관계는 모든 지역에서 안보갈등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나타났으며, 경제협력 관련 변수는 탈냉전기에 들어서 보다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론적으로 동아시아는 다른 지역보다 안보갈등과 경제협력 수준이 높다는 특징을 보이지만 안보와 경제, 라이벌 변수 간 관계에 있어서 차별성을 나타내지는 않는다.
This paper aims to analyze Asia’s Paradox, the disconnect between economic interdependence and political, security cooperation in East Asia. While liberalists argue that economic interdependence contributes to security cooperation through creating common and expanded interests, realists maintain that economic cooperation often makes one state more concerned about security by making itself sensitive and vulnerable to foreign states. Some recent studies insist that not current level of economic cooperation but expectation of economic cooperation shapes leader’s decision on foreign affairs. East Asia currently show higher levels of security conflict and economic cooperation than other regions. The levels of “salience”(degree of economic interdependence) and “asymmetry”(unbalance in economic interdependence)in East Asia have been increased since the 1990s. especially between China and other East Asian states. According to the result of statistical analyses of states from 1950 to 2000, the two economic cooperation variables, salience and symmetry, have negative effects on conflict occurrence, while the variables of expectations of salience and symmetry do not show significant effects. Aside from the salience and symmetry which have more effects in the post-Cold War period, the existence of strategic rivalry has positive effects on conflict occurrence in East Asia as well as other regions. In short, East Asia is distinctive in experiencing high levels of both security conflict and economic cooperation, but it show normal causal relations between economy/rivalry and security.
ISSN
1738-244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498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문제연구소)세계정치(Journal of World Politics)세계정치 21 (201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