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사르트르의 <알토나의 유폐자들>: "하나 더하기 하나는 하나"
Les Séquestrés d’Altona de Jean-Paul Sartre : “Un et un font u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오은하
Issue Date
2015
Publisher
서울대학교 불어문화권연구소
Citation
불어문화권연구, Vol.25, pp. 221-261
Keywords
사르트르알토나의 유폐자들실천적 타성태역사책임전쟁아버지SartreLes Séquestrés d’Altonapratico-inerteHistoireresponsabilitéguerrePère
Abstract
<알토나의 유폐자들>은 사르트르의 마지막 희곡 작품이자 마지막 픽션 작품이다. 독일의 게를라흐가라는 대부르주아 가문의 실패, 특히 이차대전에 장교로 참전한 장남 프란츠의 죄의식과 회한을 그린다. 표층에서는 이차대전에 대한 독일인들의 책임 문제를 소재로 하지만 그 이면에 당시 진행 중이던 알제리전쟁 문제를 겨냥하고 있음을 쉽게 간파할 수 있다. 따라서 발표 당시 이 작품은 주로 사르트르의 정치적 태도를 반영한 작품으로 읽혔다. 1950년대 당시 프랑스 사회의 뜨거운 정치적 상황이나 사르트르의 논쟁적인 명성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우리의 눈으로 흥미로 운 것은 오히려 작품 자체에서 감지되는 공백 또는 과잉들이다. 모든 단어와 문장은 명료한 의미를 전달한다고 보기 미심쩍은 여운을 남긴다. 실제 이 희곡은 쉽게 그 전모를 파악하기 힘든 복잡하고 두터운 텍스트이다. 사르트르는 문체란 한 문장에 여러 가지 의미를 겹치게 하는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대단히 오랜 시간 다듬고 고치며 조탁된 ‘말’들을 담고 있으며, 그 결과 오늘날 상연되기보다는 ‘읽히는’ 텍스트로 남은 이 희곡 역시 수많은 겹의 의미를 붙안고 있다.
Les Séquestrés d’Altona, la dernière oeuvre fictionnelle de Jean-Paul Sartre, pose le problème de la responsabilité de l’individu envers l’Histoire, en juxtaposant la Seconde Guerre mondiale et la guerre d’Algérie. Frantz von Gerlach, ancien soldat de l’Allemagne, se présente comme témoin de son époque au “Tribunal des Crabes” du trentième siècle. Devant les regards des “crabes”, c’est-à-dire ceux des autres absolus, il oscille entre la tentative de se justifier et la nécessité de se juger soi-même. Il était pris dès sa naissance par la logique du capital, puis par le principe de la violence, représentés tour à tour par la figure du Père et celle d’Hitler. Pourtant, Frantz est également obsédé par ce qu’il a effectué, qui le hante à son tour en tant que “pratico-inerte”, selon le concept développé dans Critique de la raison dialectique. Finalement, il accepte le double suicide avec le Père : cette obligation du jugement éthique, cela semble venir de la demande impérative du surmoi. Or la phrase énigmatique “Un et un font un.”, retentit au moment de leur mort, témoigne la concordance possible entre le Père et le fils, le bourreau et la victime et enfin, l’Homme et l’Histoire.
ISSN
1975-3284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9602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re de recherches sur la francophonie (불어문화권연구소)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불어문화권연구 (Revue d`Etudes Francophones) Volume 25 (201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