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How Internet Use Influences Mental Wellness
인터넷 이용이 정신 웰니스에 미치는 영향: 문제적 인터넷 이용(PIU) 모델과 건강한 인터넷 이용(HIU) 모델의 통합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Ai, Ming
Advisor
강남준
Major
사회과학대학 언론정보학과
Issue Date
2013-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healthy Internet useproblematic Internet usemental wellnessextraversionsocial support
Description
학위논문 (박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언론정보학과, 2013. 8. 강남준.
Abstract
선행 연구에서 크라우트와 동료들(Kraut et al., 2002)은 인터넷의 이용이 사회성이 높은 사람들의 정신 웰니스(mental wellness)는 향상시키는 반면에(the rich-get-richer), 사회성이 낮은 사람들의 정신 웰니스는 악화시킴(the poor-get-poorer)을 발견하였다. 크라우트와 동료들은 커뮤니케이션 목적(communication purposes)과 비 커뮤니케이션 목적(non-communication purposes)의 인터넷 이용이 사회성과 정신 웰니스 간에 매개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에 the rich-get-richer와 the poor-get-poorer과정을 일으킴을 설명했다. 그러나 그 후의 연구자들은 커뮤니케이션 목적과 비 커뮤니케이션의 목적의 인터넷 이용이 매개효과로 작용함을 검증하지 못하였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본 연구에서는 두 가지 매개변수로 문제적 인터넷 이용(Problematic Internet Use, PIU)과 건강한 인터넷 이용(Healthy Internet Use, HIU)을 제안하는데, 이를 통해 the rich-get-richer와 the poor-get-poorer 현상이 동시에 일어남을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연구에서는 PIU와 HIU의 통합 모델을 제시한다. 이 모델에서 사회성은 외향성(extraversion)과 지각된 사회적 지지(perceived social support)로 표현됨을 각각 검증하였다. 정신 웰니스는 정신 일빙(mental ill-being)의 부재와 정신 웰빙(mental well-being)의 존재의 두 가지 차원으로 구성된다. 여기서 PIU는 인지적 요소인 가상 세계를 선호하는 성향(preference for virtual life, PVL)과 행위적 요소인 강박적 인터넷 이용(compulsive Internet use, CIU), 그리고 부정적 결과(negative outcomes)로 구성된다. 그리고 HIU는 HIU 인지, HIU 행위, 그리고 긍정적 결과(positive outcomes)로 구성된다. HIU 인지는 긍정적 이미지(positive images)와 현실투자인식(reality-investing cognitions)을 포함하고, HIU 행위는 오프라인 지인과의 연계(offline-tie connecting), 지식의 추구(knowledge seeking), 그리고 오락에 대한 자아 통제(entertainment self-regulating)를 포함한다. 모델을 검증하기 위해 500명의 한국인 인터넷 사용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사회성이 외향성으로 표현된다고 했을 때에는 PIU와 HIU의 매개효과가 모두 유의미했고, 외향성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의 약 26%를 매개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외향성이 낮은 사람들은 가상 세계를 선호하는 성향(PVL)을 보이며, 이러한 PVL이 강박적 인터넷 사용(CIU)을 야기한다. 또한 CIU는 현실 생활에 부정적 결과를 가져오고, 이러한 부정적 결과는 결국 정신 웰니스를 악화시키게 된다. 한편, 사회성이 높은 사람들은 HIU 인지를 더 많이 드러내며, 이러한 HIU 인지는 HIU 행위를 유발한다. 결과적으로 HIU 행위는 현실 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오고, 그 결과 정신 웰니스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다. 사회성이 사회적 지지로 표현된다고 보았을 때에는 HIU의 매개효과만이 유의미했고, HIU와 PIU는 사회적 지지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의 약 13%를 매개할 수 있었다. 통합 모델에서 HIU와 PIU의 매개효과는 사람들의 사회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사회적 지지와 정신 웰니스 간에 PIU의 매개효과는 외향적인 사람에게서는 유의미하게 나타났지만, 내향적인 사람에게서는 드러나지 않았다. 그리고 사회적 지지와 정신 웰니스 간에 HIU의 매개효과는 외향적인 사람보다는 내향적인 사람에게서 더 현저하게 드러났다. 결과에 관한 해석과 앞으로의 연구 방향은 본문에 더 깊이 논의되어 있다.
An early study conducted by Kraut and his colleagues in 2002 reported that the Internet improved mental wellness among highly sociable people (i.e., the rich-get-richer phenomenon) while it decreased mental wellness among less sociable people (i.e., the poor-get-poorer phenomenon). Kraut and colleagues explained that using the Internet for communication and non-communication purposes might mediate the influence of sociability on mental wellness, which led to the upward process of the rich-get-richer and the downward process of the poor-get-poorer. However, later studies have not provided convincing support for the mediation effects of communication and non-communication purposes. The current study suggested two alternative mediators, problematic Internet use (PIU) and healthy Internet use (HIU), which might help explain the simultaneous occurrence of the upward and downward processes. The study proposed a synthesized model of PIU and HIU. In the model, sociability was represented by extraversion and perceived social support, respectively. Mental wellness included the absence of mental ill-being and the presence of mental well-being. PIU included the cognitive component of preference for virtual life (PVL), the behavioral component of compulsive Internet use (CIU), and negative outcomes. HIU included HIU cognitions (positive images and reality-investing cognitions), HIU behaviors (offline-tie connecting, knowledge seeking, and entertainment self-regulating), and positive outcomes. An online questionnaire survey administered to 500 Korean participants revealed that when extraversion represented sociability, the mediating effects of both PIU and HIU were significant and the two processes could mediate about 26% of the effect of extraversion on mental wellness. Lower levels of extraversion might increase PVL, which might lead to CIU. In turn, CIU might induce negative outcomes offline, which could have a negative influence on mental wellness. Meanwhile, higher levels of extraversion might increase HIU cognitions. HIU cognitions affected HIU behaviors positively. HIU behaviors brought about positive outcomes offline, which could enhance mental wellness. When sociability was represented by social support, only the mediating effect of HIU was significant and the processes of PIU and HIU could mediate about 13% of the effect of social support on mental wellness. In addition, the synthesized model varied across sociability. The mediating effect of PIU on the relation between social support and mental wellness was significant among extraverts rather than introverts. The mediating effect of HIU on the relation between social support and mental wellness was more salient among introverts than among extraverts. Explanations for the results and implications for future research are discussed.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12040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Dept. of Communication (언론정보학과)Theses (Ph.D. / Sc.D._언론정보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