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reative Destruction of Sharing Economy in Action : The Case of Uber
공유경제로 인한 창조적 파괴의 과정 : 우버의 사례를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기범
Advisor
이정동
Major
공과대학 협동과정 기술경영·경제·정책전공
Issue Date
2016-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sharing economycollaborative consumptionUbercreative destructionmarketplacedisruptive innovation공유경제우버창조적 파괴파괴적 혁신경쟁 효과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협동과정 기술경영·경제·정책전공, 2016. 8. 이정동.
Abstract
공유경제의 확산으로 위협을 받은 기존 기업들은 생존을 위해 어떻게 대응을 해야 하는지를 고민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ride-sharing을 대표하는 기업인 Uber가 택시 시장에 들어왔을 때, 기존의 시장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를 실증으로 분석하였다. Uber가 빠르게 확산한 뉴욕의 택시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존 택시의 탑승 건 수, 택시 기사당 일별 매출, 평균 이동 거리 그리고 생산성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분석하였고 그 결과 가설과는 다르게 이들은 크게 감소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하지만, 택시들의 승하차 지점의 분산도를 확인해본 결과, 택시들이 뉴욕 맨하탄 중심부에서 벗어나 맨하탄 밖의 지역에서도 고객을 태우기 시작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처럼 택시 기사들은 Uber의 시장탈취 효과를 막고 시장에서의 포지션을 유지하기 위해 해오던 루틴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대응하였고 이를 통해 택시 업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파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보았다. 택시들이 기존에 고려하지 않았던 지역들도 커버하기 시작하면서, 승객들은 뉴욕의 더 넓은 지역에서 택시를 잡을 수 있게 되었고 Uber의 효과가 소비자에게로 전이된 것을 보였다. 공유경제란 파괴적 혁신에 택시들이 적극적으로 새로운 시장을 찾아 나서면서 메기효과가 발생하였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를 통해 공유경제는 자본주의의 대체재라기 보다는 자본주의의 연장선에서 시장을 더 활성화시키는 것을 확인하였고, 시장에서 이러한 창조적 파괴의 메커니즘이 원활히 발생할 수 있는 정부정책이 필요함을 시사하고 있다.
This is an empirical examination of how Uber has transformed the traditional taxi industry in New York. In order to do this, I developed a regression model controlling for various factors that may affect taxi trips and found no direct evidence that the number of taxi trips, the revenue per driver, or occupancy rates have decreased since Uber entered the market. However, a closer investigation into other dimension, specifically the degree of dispersion of pick-up and drop-off locations, reveals that taxi drivers have been forced to change their way of doing business in order to retain their market position. Since Uber has crowded out taxis from the central area of Manhattan, taxis have actively responded by serving customers outside the area. By enlarging their geographic coverage and serving customers that were previously ignored, taxis were able to retain their previous numbers for trips and their market share. Our results suggest that the incumbent taxi drivers actively responded to the disruptive threat of Ubers entry and consequently have provided substantial benefits to consumers as they can hail taxis from a wider area of New York. I thus found that the sharing economy has transformed the existing market in a positive and welfare-enhancing way. This paper presents managerial as well as policy implications for how incumbents under the threat of sharing economy should respond. Our results suggest that traditional taxis have defended themselves well against Ubers entry thus far. Without an active response of searching for a new market, they would have been severely hit by the business-stealing effect from Uber. I conclude that the sharing economy can coexist with the existing economy to create positive values in our society through well-intentioned competition that complements each others weaknesses and strengths.
Language
English
URI
https://hdl.handle.net/10371/12262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Engineering/Engineering Practice School (공과대학/대학원)Program in Technology, Management, Economics and Policy (협동과정-기술·경영·경제·정책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기술·경영·경제·정책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