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Do CEO Characteristics Matter in Corporate Philanthropy?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규리
Advisor
채희상
Major
경영대학 경영학과
Issue Date
2013-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Corporate DonationsCEOUpper Echelons Theory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경영학과, 2013. 8. 채희상.
Abstract
본 연구는 최고경영자 (CEO)의 특성이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구체적으로는 기업기부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이론적으로 고찰하고 실증적으로 검증하였다. 선행연구는 대부분 기업 외부적 요인에 초점을 두었고 분석 단위가 조직(organizational) 수준에서 이루어졌다.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중 기업기부는 CEO 자유재량의 지출로서, CEO가 가장 큰 결정요인이라고 주장되어왔지만 정작 CEO 수준의 연구는 부족한 상황이다. 아울러 본 연구는 CEO의 의사결정을 설명하는 주요이론인 최고 경영층 이론 (Upper Echelons Perspective)을 통해, CEO의 인구통계학적 특성이 기업의 기부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있다. 보다 구체적으로, CEO의 MBA 학위, 교육수준, 기능적 경험, CEO로서의 재임기간을 독립변수로 한 연구가설을 설계하고 표준최고자승 (Ordinary Least Squares: OLS) 회귀분석을 통해 가설을 검증하였다. 한국의 상장기업 133개를 대상으로 한 실증분석 결과, CEO의 MBA 교육, 교육수준, 그리고 neutral/general management 기능적 경험의 폭은 해당 CEO가 이끄는 기업의 기부활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CEO의 재임기간은 기업기부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는 그 동안 소홀하게 다루어져 왔던 CEO의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기업기부활동간의 관계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CEO의 특성이 기업 기부활동에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Prior research on corporate philanthropy has largely been done at the organizational and external level. Moreover, the focus has been concentrated on the link between corporate donations and financial performance. While CEOs have been asserted to be the main determinant of corporate philanthropy as it is a discretionary expenditure, little has been explored with regard to the effect of top managers. This paper directly addresses this issue by using the upper echelons theory and empirically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CEO characteristics and corporate donations. Using a sample of 133 large, publicly traded Korean firms, the study finds that observable demographic traits of CEOs serve to explain the variations in corporate donations, even when firm and industry characteristics are controlled for. MBA education, level of education, and breadth of neutral/general management functional experience is shown to have a positive, significant effect on the level of corporate giving, while the CEO tenure does not show a significant effect.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12444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Dept. of Business Administration (경영학과)Theses (Master's Degree_경영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