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Human Rights and Bureaucratic Relations: Examining stakeholder participation in the formation of human rights policy in the case of Sweden
스웨덴의 인권과 관료주의적 관계: 이해당사자의 인권 정책 형성 참여에 관한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아사소데홀름
Advisor
Kim TaeKyoon
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Issue Date
2014-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Human rightsParticipationEfficiencySweden인권참여효율스웨덴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2014. 8. Kim TaeKyoon.
Abstract
스웨덴에서 시민사회가 사회문제에 참여한지는 꽤 오래됐다. 이 점을 고려하면 스웨덴 시민사회가 인권정책형성에 참여하는 모습이 놀랍지 않다. 또한 스웨덴은 국제사회에서 인권보호가 강한 나라로 알려져 있다. 스웨덴이 인권분야에서 이런 명성을 갖게 된 데에는 시민사회참여의 역할이 크다고 미뤄 짐작할 가능성이 있다.
시민들의 사회참여가 효율성향상을 가져오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한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이 연구에서 스웨덴의 경우 시민사회의 참여가 인권보호강화의 효율성을 높였는지 여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인권보호 과정에서 부딪히는 다양한 문제를 설명하고자, 참여와 효율성 사이 관계에 대한 두 가지 관점을 활용해, 인권정책형성 과정에서 시민사회참여의 기능을 분석할 수 있다. 첫 번째 관점에 따르면 참여가 효율성을 떨어트리는 원인이 된다. 반면, 두 번째
70
관점에 따르면 참여가 효율성을 높인다.효율성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자, 사례연구 형식의 질적 연구 방법을 사용했다. 스웨덴 국가정책기본계획이 형성된 다양한 단계를 참고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각 단계별로 시민참여 정도가 다르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단계가 올라갈수록 시민참여가 증가하지만, 인권보호 정도에는 별다른 진전이 없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인권보호에는 점점 더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이 연구는 인권분야 리더로 성장한 스웨덴의 과정을 좀 더 깊이 이해하고, 이후 인권분야 리더로서의 스웨덴의 위상이 흔들린 과정 분석에 기여한다. 이를 위해 시민참여가 증가하면서, 시민사회의 적절한 역할에 대한 스웨덴 정부의 견해가 어떻게 바뀌었는지 살펴봤다. 그리고 스웨덴 정부가 인권에 관한 책임을 시민사회참여자들에게 조금씩 전가할 수 있었고, 그 결과 시민참여가 증가할수록 인권보호수준은 떨어졌다는 점을 파악했다.
이 연구는 인권신장과 인권보호 발전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시민들이 정책형성단계에 참여할 때 진심이 담긴 정치적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또한 단순히 형식적 요구 충족이나,준비가 안된 시민들에게 인권에 관한 책임을 전가하고자 시민참여를 늘리면 어떤 부정적인 결과가 나타나는지도 보여준다.
이 연구에서 필자는 스웨덴 인권정책형성 사례의 경우, 참여가 증가하면 효율성이 떨어지는데, 그 원인이 정치적의지 부족에 있다고 주장한다. 때문에 스웨덴이 인권보호가 강한 나라로서의 명성을 계속 누리기에는 스웨덴의 현 수준이 충분하지 않다고 볼 수도 있다.
Sweden has a long history of civil society involvement in public affairs, and considering this it’s hardly surprising to find that civil society participates in the formation of human rights policy. Sweden also has a reputation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strong human rights protection. This may lead one to assume that Sweden’s reputation with regards to human rights is a result of civil society participation.
The argument of whether or not stakeholder participation leads to increased efficiency is as of yet not settled. This paper aims to answer the question of whether or not, in the case of Sweden, participation leads to increased efficiency in terms of stronger human rights protection. In order to shed light on the intricacies of human rights protection, stakeholder participation in the human rights policy formation process is explored using two perspectiv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articipation and efficiency. The first perspective argues that participation leads to decreased efficiency, and the second that participation increases efficiency. In order to answer the question of efficiency, this paper uses qualitative method in the form of a case study. It does this by utilizing different stages in the Swedish National Action Plan policy creation, which have different levels of stakeholder involvement. As is shown in the analysis, stakeholder involvement increases with each step, yet the human rights record shows no improvement. On the contrary, protection for human rights has suffered more and more. This research will contribute to a deeper understanding of Sweden’s trajectory towards a leadership position in human rights, and examine how it has since faltered. It does this by demonstrating how the government’s opinion on the proper role for civil society has evolved as stakeholder involvement has increased, and argues that this has enabled the government to gradually shift its human rights responsibilities onto civil society actors. The result of this is that human rights protection has decreased as participation has increased.
This paper will thus produce relevant implications for the advancement of human rights promotion and protection. These implications demonstrate the importance of
genuine political will when involving stakeholders in the policy formation process. By extension, it also shows the detriment of increasing stakeholder involvement in mere fulfilment of formal requirements or in an effort to shift the responsibility onto actors which are not equipped to shoulder this burden.
This paper argues that in the case of Sweden’s human rights policy formation, efficiency is decreased as participation increases, and that this is due to a lack of political will. As a result of this, Sweden’s reputation as a champion for human rights may no longer be entirely deserved.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12621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제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