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전력산업 구조개편에 대한 언론보도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최정규
Advisor
우지숙
Major
행정대학원 공기업정책학과
Issue Date
2012-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전력산업 구조개편공정성심층성언론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 공기업정책학과, 2012. 8. 우지숙.
Abstract
뉴스는 실재하는 현실 그 자체라기 보다는 그것을 보도하는 생산자들에 의해 재구성되어진 현실로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 따라서 언론은 여러 사회구성원들과 집단들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해가며 사회의 기본적 체계를 유지해야 하는 중요한 임무를 지니고 있다.
우리나라의 전력산업 구조개편은 그동안 10여년 이상의 수많은 논의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성과없이 사회적 갈등만을 지속시키면서 계속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현실에서 본 연구는 언론의 전력산업 구조개편에 대한 보도성향을 살펴봄으로써 언론이 본연의 업무를 공정하게 수행하고 있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이러한 연구목적을 위하여 본 연구에서는 내용분석 방법을 이용하여 2000년 1월부터 2011년 12월까지의 12년 동안 조선일보, 동아일보, 경향신문, 한겨레 신문에 전력산업 구조개편으로 검색하여 관련성이 있는 총 250건을 분석대상으로 하여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본 연구의 결과에 의하면 전력산업 구조개편에 대한 언론 보도는 공정하고 심층적으로 보도한 것이 아니라 특정 아젠다에 따라 신문사의 입장을 반영하거나 주장하는 행위를 일관되게 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대부분의 기사가 스트레이트성 기사와 해설․분석 기사로 기획․특집이나 사설, 오피니언 등의 다양한 기사로 구성되지 못하였고, 취재원에 있어서도 각 언론사의 입장을 대변할 수 있는 이해 관계자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또한 보도태도에 있어서도 중립적 태도가 26.4%, 비중립적 태도가 73.6%로 나타나 균형적인 보도가 이루어졌다고 말하기 어렵다. 보도성향으로 살펴 보면 보수성향의 신문보다는 진보성향의 신문이 기사의 다양성 및 취재원의 유형, 보도 태도에 있어서 상대적으로 균형적이었다. 비중립적 태도 중 전력산업 구조개편에 대한 긍정과 부정적 보도는 경향신문을 제외하고 언론사에 따라 극명하게 나누어졌는데 특히 조선일보는 매우 편차가 심하였다. 조선, 동아, 한겨레 신문이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한방향의 보도태도를 가지고 기사화한데 비하여 경향신문은 전력산업 구조개편 초기에는 긍정적 입장을 취하다 2003년 이후 부정적 입장으로 선회하는 보도 행태를 보였다.
심층성에 있어서도 취재원의 수가 적고 기사 관점에 있어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여 양질의 기사를 제공하는 복수관점에 비하여 단일 관점이 매우 높게 나타나 심층 보도에 한계가 있었다.
시기별 신문사의 보도태도를 보면 정권이나 발전회사 분할, 재통합 논의 등의 이슈 발생 등 정치․사회적 환경 변화에 상관없이큰 틀에서 신문사의 입장에서 지속적인 보도가 이루어졌으며 이는 언론의 공정성을 상실할 우려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력산업 구조개편 등과 같은 국민경제에 파급력이 큰 중대한 사건에 대하여 언론이 균형적 보도태도를 갖지 못하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사실이다. 언론이 본연의 사회적 임무를 깨닫고 공정하게 보도할 수 있도록 언론에 대한 감시적 기능이 필요하며 아울러 전력산업 구조개편 이해 당사자들은 직접 대국민 홍보 등 국민과의 의사소통 채널 구축과 더 많은 노력을 시도해야 할 것이다.
News is more of a reality reconstructed by those who report the news than the reality itself. It influences a great number of people. Accordingly, the media carries a very important mission: maintaining the basic social system while keeping the balance between members of society and groups.
Despite numerous discussions in the past decade, the restructuring of the Korean power industry has continued to create social conflicts yielding no definite results. Against this backdrop, this study attempted to investigate whether the media is conducting its inherent business fairly by looking at how the media covered the restructuring of the power industry.

To accomplish the research purposes, this study searched the newspaper articles of Chosun Ilbo, Donga Ilbo, Kyunghyang Shinmun and Hankyoreh Shinmun with the keyword of restructuring of the power industry over a span of 12 years from January 2000 to December 2011, and used the content analysis to analyze a total of 250 related articles. The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The analysis revealed that the media coverage of the restructuring of the power industry was not fair or in-depth, but consistently reflected or represented the positions of newspaper publishing companies according to certain agenda.
Most newspaper articles were straight reports and explanatory or analytical articles. They did not offer various newspaper accounts like specials, editorials or opinions, and the sources were stakeholders who could speak for the media. As for their attitude, neutral attitude accounted for 26.4%, and non-neutral attitude accounted for 73.6%. It is hard to say the reporting was balanced. Speaking of their reporting tendencies, progressive newspapers were relatively more balanced than conservative counterparts in terms of diversity of coverage, types of sources and reporting attitude. Among non-neutral attitudes, the positive and negative reports about the restructuring of the power industry were obviously divided except for Kyunghyang Shinmun. In particular, Chosun Ilbo had wide variations. Chosun, Donga and Hankyoreh Shinmun maintained a consistent attitude in one direction from start to finish, whereas Kyunghyang Shinmun had a positive attitude in the early stage of the restructuring of the power industry, and turned negative in its coverage in 2003 and remained so.
When it comes to depth, in-depth reporting was limited. There were few sources, and more singular perspectives than pluralistic perspectives that provide quality articles based on diverse opinions.
Looking at the reporting attitudes of newspapers by period, their coverage reflected their own position by and large regardless of changes in political and social environment, e.g. government, split-up and re-integration of power companies, and it means that the media is highly likely to lose fairness.

It is a pity that the media fails to have a balanced reporting attitude with regard to important issues with grave repercussions on the national economy like the restructuring of the power industry. A supervisory function is needed to make the media realize their innate social missions and report fairly, and the parties involved in the restructuring of the power industry must strive harder to build channels for communicating with the general public, e.g. direct PR activities targeted at the people at large.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3051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대학원)Dept. of Public Enterprise Policy (공기업정책학과)Theses (Master's Degree_공기업정책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