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성직자 독신의 제도적 확립과 서임권 분쟁 : Establishment of Clerical Celibacy and Investiture Conflict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구자섭
Advisor
박흥식
Major
인문대학 서양사학과
Issue Date
2013-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성직자 독신서임권 분쟁그레고리우스 개혁교황 그레고리우스 7세성직자 결혼교회법독일 주교구소요법령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서양사학과, 2013. 8. 박흥식.
Abstract
본 논문은 성직자 독신이 1139년 제2차 라테라노 공의회를 통해 보편적 교회제도로 확립되기까지의 과정을 서임권 분쟁과의 관계 속에서 이해하려는 시도이다. 토지 소유 관념과 가족 구조의 변화에 주목하는 사회경제사적 해석이나 관련 교회법 자료에 나타난 내적 논리를 중요시 여기는 일부 그레고리우스 개혁 연구와 달리, 이 글은 서임권 분쟁을 통해 변화된 개혁 전체의 환경을 고려해야만 성직자 독신의 제도화를 가능하게 한 동력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다고 제안한다.

성직자의 자격요건을 그들의 성적 금욕여부와 관련짓는 일은 4세기 초이래 지속된 교회의 오랜 전통이었지만, 보편적 제도로서의 성직자 독신은 그러한 전통에 비추어보았을 때에도 매우 새로운 것이었다. 기존의 교회 규범이 독신을 최고의 이상으로 여기면서도 성직 입문자의 결혼이나 기혼자의 성직입문 자체를 거부하는 데까지는 이르지 않았던 데에 반해, 제2차 라테라노 공의회는 성직자와 여성과의 성적 관계가 아무리 형식적 요건을 갖추었다고 하더라도 본질상 교회가 인정하는 결혼의 지위를 획득할 수 없다고 못 박았기 때문이다.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교회법 상의 발전이 결코 점진적인 양상을 띠지 않았다는 점이다. 11세기 중반 이후 성직자에게 성적 금욕을 강제하는 동기나 방식이 다양화되고 그것을 실천에 옮기기 위한 구조적 기반이 마련된 것은 사실이지만 정작 교회법의 구체적 내용은 거의 변하지 않았다. 기혼자가 성직에 입문하거나 미혼의 성직자가 새로이 결혼생활을 시작할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었고, 이들에 대한 교회의 요구도 여성들과의 동거를 중단하라는 수준에서 좀처럼 진전되지 못했다. 엄격한 독신 요구는 1130년대 초에 이르러서야 갑자기 등장하여 제2차 라테라노 공의회에 수용되었다. 이를테면 성직자 독신 제도는 일종의 교회법적 도약을 통해 성취된 셈이었다.

성직자 독신 제도의 확립은 관련 교회법의 내용과 논리 자체가 아니라 그것을 둘러싼 외적 환경이 서임권 분쟁의 맥락 속에서 변화된 결과였다. 11세기 중반의 밀라노에서 벌어진 파타리아 운동을 통해 그레고리우스 개혁의 주요 지지자들은 이전까지 주로 이론적, 신학적 영역에서만 논의되던 성직자 독신 문제가 이제 주교 서임을 둘러싼 분쟁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경험하였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인물은 단연 개혁의 핵심 인물인 교황 그레고리우스 7세였다. 대부제 시절 교황 사절의 자격으로 밀라노의 상황에 깊이 개입했던 그는 독일 국왕 하인리히 4세와의 정치적 분쟁이 격화되기 이전인 재위 초기부터 독일 지역의 주교와 성직자, 인민들에게 성직자에게 성적 금욕을 관철시킬 것을 직접적으로 요구했다. 물론 이러한 요구는 종종 각 지역의 주교나 성직자들의 거센 반발을 초래할 뿐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교황은 개혁을 지지하는 세력이 누구인지 확인하는 동시에 반대자들에 대한 민중 소요를 종용함으로써 주교 서임 문제에 관한 자신의 영향력을 얼마간 확보할 수 있었다.

성직자에 대한 금욕 요구가 서임권 분쟁에서의 전선을 확실히 해주었다면 그렇게 본격화된 분쟁 과정에서 성취된 크고 작은 성공은 다시금 금욕 요구가 엄밀한 의미의 독신 요구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밑바탕이 되었다. 그레고리우스7세 이후 교황들의 활동이 다소 위축되기는 했지만, 그들은 부분적으로나마 개혁의 대의에 동의하는 이들을 주교좌에 앉히는 데 성공을 거두었다. 그리고 여기서 얻어진 자신감은 보름스 협약과 제1차 라테라노 공의회에서 절충적인 형태로나마 서임권 분쟁이 마무리되자 구체적인 힘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개혁을 통해 교황과 교회법의 권위가 점차 신장되어가는 상황에서 세속 군주와의 정치적 갈등마저 사라지자 이제 교회법의 이상을 현실적 구호로 발전시킬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처럼 달라진 환경에 대한 교회의 반응이 바로 성직자의 결혼 가능성을 완전히 부인함으로써 독신 제도의 확립을 가능하게 한 제2차 라테라노 공의회의 결정이었다.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understand how the establishment of clerical celibacy as a universal institution was interrelated with the Investiture Conflict, which was one of the main agendas of the Gregorian Reform that occurred from mid-11th century to early 12th century. Hitherto, the problem of celibacy was mainly comprehended in the perspective of socio-economical history, or history of canon law. These approaches focus on changes in the family structure of nobility and provisions related to sexual conduct of clergy, respectively. This paper, however, suggests that the development of clerical celibacy can be fully comprehended only when it is considered in their relation to overall environment of the reform.

Despite its similarity to sexual abstinence, which had been required for clerics since early 4th century, the concept of clerical celibacy as a universal church institution was quite new for canon law. Former church legislations prohibited neither clerics marriage itself nor investiture on married laymen. The Second Lateran Council, on the other hand, declared clerial marriages as illegitimate even if the relationship between clerics and women had legal formality. That is, clerical marriage became not just prohibited, but principally impossible.

It should be stressed that this development of canon law, from the demand for clerical abstinence to the one for clerical celibacy, was never gradually accomplished. Throughout the gregorian reform, motives or means to impose sexual abstinence on the clergy diversified and the structural conditions which are necessary to enforce concerning laws, were also arranged. However, at the very core of related laws, the precise concept of celibacy had not been embraced. Still, married laymen could join in the holy order and unmarried clerics faced few obstacles to get married, for the interest of church authorities remained on keeping them from sexual intercourses with women, not from marriage. Demand for clerical celibacy itself somewhat suddenly appeared at the synod of Pisa in the early 1130s when it invalidated existing marriage of clerics and then was embodied in the clauses of the Second Lateran Council. In other word, the clerical celibacy as a universal church institution emerged through a leap in the canon law.

What makes the clerical celibacy established in the catholic church, therefore, was not the logical or gradational changes of the canon law, but its surroundings that significantly altered in the course of the investiture conflict. In the middle of civil struggles, such as Pataria movement in Milan, adherents of the reform learned that raising the matter of clerical celibacy, which had been discussed only within theological area, could be a very useful means to exert pressure upon episcopal election. This was especially true for Pope Gregory VII, who had personally intervened in the dispute as a papal legate and maneuvered Milanese people into resistance against their kings favoured archbishop. Based on this experience, he, even in his early reign, adjured german prelates to enforce his instruction on clerical abstinence. Unsurprisingly, many bishops and clerics vehemently opposed, insisting they have a customary right to marry or to avoid papal interference in local affairs. Nevertheless, through this process, Gregory VII could figure out who would support the reform and who would not, and also acquire substantial influence on episcopal investiture by inciting populus to stand against disobedient spiritual authorities.

If the strong demand for clerical abstinence enabled popes to clarify the frontline of investiture conflict, practical successes in episcopal investitures, in turn, provided them with a firm basis for bringing forward the strict clerical celibacy. Although most of Gregorys successors suffered political struggles in securing their own position in Rome, they were able to appoint reformative candidates over the german episcopate, albeit partially. Once the investiture conflict was settled by Concordat of Worms(1122) and the First Lateran Council(1123), the accumulated confidence that church gained started to be expressed in legislations on clerics sexual behavior. Authority of canon law was recognized more than ever before and political obstacles were also mostly removed. The long-held ideal of celibacy was now ready to make an appearance in a real world, the universal clerical celibacy.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3198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Western History (서양사학과)Theses (Master's Degree_서양사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