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한국어 약어 유형에 대한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임욱정
Advisor
김창섭
Major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Issue Date
2016-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약어원어의미 성분의미 경계의사 약어어순도치류의미중복류지시대상 명확성 부각류선후관계 불분명류역추정류숫자 총괄류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국어국문학과, 2016. 2. 김창섭.
Abstract
기존 연구에서 형태론적 삭감이 적용된 약어의 하위 유형에는 줄곧 두음절어와 절단어만이 포함되어 있었다. 하지만 실제 용례를 살펴보면 약어 중에는 두음절어와 절단어라는 개념만으로는 포착할 수 없는 현상들이 많으므로 선행 연구에서 다루어 온 약어의 개념뿐만 아니라 약어의 하위 유형도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다.
본고에서는 경제성에 의해 다양하게 나타나는 약어의 하위 유형의 정의 제시에서, 단순화라는 개념을 따라, 즉 약어의 각 하위 유형을 설명하는 데 하나의 정의가 단순히 하나의 경우에만 적용된다. 두 가지 이상의 경우에 동시 적용되는, 애매모호하며 복잡한 상황을 피해야만 사람들이 이 정의를 보고 약어의 어떤 하위 유형을 가리키고 있는지를 바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하여 원래 한국어 약어 관련 기존 연구에 없는 축합어(縮合語)와 절취병합어(截取倂合語)라는 유형 명칭을 새로 설정하였다.
그 중 축합어라는 용어는 중국어 축약어(縮約語) 유형 중의 하나인 축합식 약어를 참고하여 한국어 실제 약어 현상에 맞춰서 설정한 것이다. 여기서 축합은 한자어 縮合을 일컫는 것으로, 그 뜻은 축(줄어듦)과 합(합해짐)으로 이루어진, 즉 줄어들어 합해진다라는 것이므로 약어의 현상을 그대로 설명하는 가장 중립적인 용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기존 연구에서 약어를 이루는 대표 음절(대표자)을 취하는 위치에서는 늘 두음절어(acronym)와 비교를 이루지만, 공식적인 명칭이 없기 때문에 설명하기가 복잡한 이 약어 유형을 본고에서는 축합어라고 칭하였다.
또한 기존 연구에서 절취+병합으로 이루어진 약어를 많이 발견할 수 있지만, 공식적인 용어가 없으므로 역시 설명하는 데 통일되지 못한 이 약어 유형에 대해, 이와 유사해 보이지만 실은 한국어에 적합하지 않은, 주로 영어에서 사용하는 절단합성어라는 용어를 참고하여, 한국어 실제 약어 현상에 맞춰서 절취병합어를 새로 명하였다.
따라서 본고에서 설정한 이 축합어 및 절취병합어는 기존연구에서 서로 다르게 이루어진 약어에 대해 하나의 유형으로 묶어서 다루고 있어 온 통일되지 않으며 복잡한 현상을 밝히는 데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 외에, 기존연구 중에는 약어가 약어 인접 범주에 속한 유형과의 차이를 비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연구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직접적으로 약어와 비(非)약어의 유형들을 명확하게 구분한 연구의 수가 많지 않다. 이 점에서 본고는 기존연구와 다른 약어를 구별하는 방법과 약어를 분류하는 방식을 새로 제시하였다.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3215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국어국문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어국문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