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종합편성채널의 보도 공정성에 관한 연구 : 제18대 대통령 선거 관련 뉴스를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원희영
Advisor
윤석민
Major
사회과학대학 언론정보학과
Issue Date
2014-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공정성관점의 다양성내재적 공정성종합편성채널선거보도내용분석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언론정보학과, 2014. 8. 윤석민.
Abstract
본 연구는 제18대 대통령 선거 관련 뉴스를 중심으로 종합편성채널의 보도 공정성을 분석하고자 했다. 보수와 진보 세력 싸움 속에서 탄생한 종합편성채널은 출범 이전부터 개국 3주년을 바라보는 지금까지 사회적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 종합편성채널 도입 찬성론자들은 새로운 방송사업자가 방송 시장에 뛰어들면 여론 다양성이 증진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도입 반대론자들은 보수 성향의 신문사가 소유하는 방송은 보도 공정성을 실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처럼 종합편성채널을 둘러싼 우려와 논쟁의 핵심이 보도 공정성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종합편성채널의 보도 공정성을 실증적으로 검토한 연구는 전무했다. 이에 본 연구는 지난 대통령 선거 관련 보도를 중심으로 종합편성채널의 보도 공정성을 분석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제18대 대통령 선거 기간 동안 종합편성채널이 제작・보도한 총 열흘 치 저녁 메인 종합 뉴스에 대한 영상 내용분석을 프로그램 단위로 실시했다. 종편 4개사가 구현한 보도 공정성의 정도를 평가하기 위해 SBS를 비교대상으로 삼았다. 분석을 위해 우선 관점의 다양성, 내재적 공정성을 공정성의 주요 하위개념으로 구성했다. 구체적으로 기사에 대선 관련 이슈에 대한 둘 이상의 이해당사자 입장이 반영됐는지 여부와 활용된 취재원・정보원 성격을 관점의 다양성 정도를 측정하기 위한 요소로, 뉴스 등장인물별 발언에 담긴 편향성과 그 정도를 내재적 공정성 평가 항목으로 구성했다. 요컨대 관점의 다양성은 정량적 분석, 내재적 공정성은 정성적 분석을 통해 검토했다.
연구 결과에 대한 논의를 종합했을 때, 본 연구의 연구자는 네 가지 주목할 점을 발견했다. 첫째, 종합편성채널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더 공정한 채널과 덜 공정한 채널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연구 결과, 보도 불공정성의 수준은 채널A와 TV조선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둘째로 본 연구는 종합펀성채널 뉴스에 출연하는 등장인물들은 주로 집권여당 및 보수 출신, 또는 지지자라는 점, 셋째, 대선 보도에서의 박근혜 편향성은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 간의 지지율 격차가 5% 이하로 줄어들었을 때 심화됐다는 점, 넷째,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수록 종합편성채널들은 양 진영의 극화된 입장을 뉴스에 조율 없이 반영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본 연구가 핵심적으로 제시하는 시사점은 종합편성채널이 대통령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수록, 또한 대통령 선거일이 임박할수록 정쟁의 당사자로 기능했다는 것이다. 특히 채널A와 TV조선의 경우,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5% 미만으로 좁혀짐에 따라 취재원・정보원뿐만 아니라 뉴스 진행자・앵커・리포터가 노골적인 후보 편향성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으로 드러냈다는 것을 발견했다.
본 연구는 종합편성채널의 보도 공정성을 정량적, 정성적 방법으로 분석한 국내 첫 연구로, 종합편성채널에 관한 향후 논의뿐만 아니라 방송 공정성 논의의 발전에 기여한다는 의의를 지닌다.
This study examines the fairness of the evening news of four newborn Korean general programming TV stations during the 18th pre-election period. The channels are subsidiaries of the four leading newspaper conglomerates which are known as major conservative newspapers in Korea. Since their launching, there have been ceaseless controversies over the four channel's journalistic independence and their tone. However, there have been no empirical studies on the fairness and possible bias of the channels. The question remains unanswered whether they indeed played a certain part in making a presidential candidate from the conservative party, Park Geun-hye, a president by broadcasting news programs in favor of her. Thus, this study attempts to find an answer in hope of developing discussions about the channels.
This research chooses ten days of news programs from each channel, organizes subordinate concepts of fairness, and derives a two-level evaluation standard: 'quantitative plurality in opinions' and 'qualitative fairness in the news contents'.
A content analysis is conducted on a program basis in order to evaluate the extent of fairness of each channel's reporting. The two evaluation criteria that consist quantitative plurality in opinions are political orientations of the news sources and the coverage share of the sources supporting each party. Meanwhile, partiality in the speeches of anchors, reporters, journalists, panelists and interviewees is what this research focuses on to assess the extent of qualitative fairness in the news contents.
In addition, this research analyzes the fairness of each of the channels as the disparity between approval rating between the two leading parties diminished. Park Geun-hye was the leading candidate for the president until a month before the election day but a candidate from the liberal party caught up afterwards. Thus, this research conducts such an analysis on the assumption that the news outlets would have further released biased news as the candidates from the two different parties ran neck and neck.
This research offers four conclusions worth notice. First, there are channels which are relatively more partial than the rest. Analysis of tone of coverage reveals that Channel-A and TV-Chosun were the two most partial channels among the four, showing severe right-wing bias to a statistically significant at the 5 percent level. Secondly, the research finds that information sources and interviewees that the four channels used were mainly those from the ruling party or the ones who support the conservatives. Thirdly, Channel-A and TV-Chosun began to show a distinctive ruling party partiality when the gap in approval rating between the two effective candidates dwindled down to less than 5 percent. Last, but not the least, the research reveals that the channels relayed even more polarized positions between the two major parties as the approval rating between the two leading candidates decreased and the election day drew near.
This research concludes that Channel-A and TV-Chosun played active roles as political entities as the election day approached. The two most biased channels depended heavily on untested allegations from their sources with clear political lines and reported the contents in a way that those allegations could be delivered without passing through a fact-checking system. Secondly, this paper discovers that the comments of anchors, reporters, and journalists of those channels showed more marked right-wing bias than those of the interviewees and panelists, thus making the claim that they are the channels of the conservatives and for the conservatives evident.
This research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by combining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methods to test the fairness of the news, which will serve as a useful benchmark for the further studies.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3428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Dept. of Communication (언론정보학과)Theses (Master's Degree_언론정보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