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ultural Distance and its Asymmetric Effect on the Choice of Entry Mode
문화적 거리의 비대칭성이 기업의 해외시장진입방식에 미치는 영향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장운
Advisor
이동기
Major
경영대학 경영학과
Issue Date
2017-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Cultural distanceCultural dimensionsCultural distance asymmetryEntry mode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영대학 경영학과, 2017. 8. 이동기.
Abstract
국제경영 연구에서 문화적 거리 개념은 기업의 해외시장진입방식을 예측하는 변수로 활용되며 널리 사용되어왔으나, 홉스테드의 네 가지 문화차원들을 절대값으로 측정하는 기존 방식은 국가 간 문화 차이를 정확히 반영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지적되어왔다.
이에 본고에서는 기존 연구에서 사용된 문화적 거리 개념 측정 방식과 차별화된 문화적 거리의 비대칭적 효과를 검증을 통해 분석하였다. 구체적으로 본고는 문화적 거리를 구성하는 문화차원들을 개별적으로 차용하여 차원 별 거리를 측정하였으며, 문화적 거리의 양과 음의 값을 각각 구하였다. 이 방법을 통해 본고는 모기업의 국가가 진출 국가보다 문화차원 지수가 높거나 낮을 경우에 해당 기업이 선택하는 진입 방식이 다를 것이라는 가설을 증명하였다.
본고에서는 문화적 차이가 진입 방식에 미치는 영향을 거래비용 이론을 통해 설명하였다. 문화적 거리의 비대칭적 효과를 검증하기 위하여 홉스테드의 문화차원들을 연구에 개별 적용하였다. 구체적으로 기존의 문화적 거리 측정에 사용된 네 가지 문화차원인 권력간 거리, 개인주의 성향, 남성주의 성향 그리고 불확실성 회피 성향이 본고에 사용되었으며 각 차원의 비대칭적 효과가 기업의 해외자회사 소유구조 전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가설은 총 906개의 코스피 상장 한국 제조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 사례로 검증하였다. 이항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심층 분석한 결과 개인주의 성향이 샘플에 나타난 한국기업들의 해외시장진입 방식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Cultural distance construct has been widely used as a predictor of a firms entry mode choice in international business studies. However, the construct is criticized to be inaccurate in capturing cultural differences between different countries as over aggregation of cultural dimensions could lead to false readings regarding meaningful differences among different cultural dimensions.
This study purports to test the influence of cultural distance on entry mode by using alternative measurement of cultural distance with transaction cost explanations. As a departure from conventional conceptualization and measurement of cultural distance, cultural distances asymmetrical effect is tested to investigate whether positive and negative differences between home and host country culture could indicate different probability of a firms choice of entry mode.
To test asymmetric effect of cultural distance on entry mode choice, Hofstedes cultural dimensions were measured individually in this research. To be specific, power distance, individualism, masculinity and uncertainty avoidance were employed to test cultures asymmetric influence on a firms ownership structure strategy of foreign subsidiaries.
Hypotheses were tested with a sample of 906 overseas subsidiaries of Korean MNEs (KOSPI listed manufacturing firms). Empirical results gained from binomial logistic regression confirm that out of four cultural dimensions employed in this article, cultural distance of individualism has an impact on a firms choice of entry mode.
Language
English
URI
https://hdl.handle.net/10371/13728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Dept. of Business Administration (경영학과)Theses (Master's Degree_경영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