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Six years of free trade: What lessons could the EU-Japan FTA draw from the Korean experience?
6년 간의 자유무역: EU-일본 FTA 사례에 적용 가능한 한국 FTA의 시사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샤리프
Advisor
Moon Woo-Sik, Rhee Yeongseop, Han JeongHun
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Issue Date
2018-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EU-Korea FTAEU-Japan FTAtrade liberalizationtrade negotiationsbilateral tradeeconomic analysis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2018. 2. Moon Woo-Sik, Rhee Yeongseop, Han JeongHun.
Abstract
대한민국과 유럽연합의 자유무역협정(FTA)은 유럽의 아시아 지역 참여를 높이는 첫 번째 발걸음이 되었고 당 FTA는 2017년에 6주년을 맞았다. 그러나 글로벌화와 자유 무역에 대한 회의론은 여전히 대두 되었으며, 유럽연합과
일본의 FTA 협상이 한국과 유럽연합의 FTA 협상처럼 순조롭게 이뤄질 것인지에 대한 의문 역시 제기 되었다. 이 논문의 목적은 한국과 EU의 6년간의 FTA를 통해 EU와 일본의 FTA의 사례에 적용 가능한 시사점을 연구하는 것이다. 이 연구는 두 FTA의 배경 및 내용, 관련 국가들이 가진 목표와 기대 등의 분석을
위해 정성적 분석과 비교분석 방법론을 활용하였으며, 정량적 분석을 위해 Eurostat, IMF, OECD 그리고 WB의 온라인 데이터베이스를 참고하였다. 연구 결과는 세 가지 측면에서 교훈을 시사한다. 첫째, FTA 체결의 광범위한 맥락에서, 글로벌화에 대해 제기된 회의론은 EU로 하여금 기밀성보다 투명성을 중시하게
하였다. 둘째, 내용적인 측면에서 두 FTA는 관세 및 비관세장벽(NTB) 철폐, 정부 조달과 공공서비스 자유화에 있어 높은 유사성을 지닌다. 그러나 EU-일본 FTA는 무역과 지속가능한 개발(TSD) 부분을 중점으로, 분쟁해결제도 및 투자 부문을
포함해 한국-EU FTA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협상과정에 있어 강화된 투명성에 힘입어 EU-일본 FTA 협상의 과정은
시민사회의 참여를 증가 시키고 민간 기업들의 영향력을 줄이게 될 것이다.
The year 2017 marks the sixth anniversary of the EUs FTA with South Korea, which was hailed as a first step towards a renewal of Europes involvement in Asia. This happened however against a backdrop of growing scepticism in the world towards globalization and liberalisation of trade, which prompts the question whether the EUs FTA negotiations with Japan will progress as smoothly as they did with Korea. The objective of this research is to draw lessons from the six-year-old EU-Korea FTA that can be applied to the EU-Japan FTA. This research offers a qualitative explanatory and comparative analysis that delivers insights into the background and contents of both FTAs, together with the goals and expectations of the parties involved. The supporting quantitative data is retrieved from online databases, including Eurostat, the IMF, OECD and WB. The results show that lessons can be learned on three distinct levels. First of all, with regards to the wider context wherein the FTAs take place, the rising scepticism against FTAs has led the EU to now incline more towards transparency than confidentiality. Secondly, regarding the content of the FTAs, both have largely similar outlines regarding tariff and NTB elimination and public procurement and services liberalisation. However, the EU-JP FTA is expected to have a more robust TSD chapter, and is likely to include an investment chapter as well as a dispute settlement system, unlike its predecessor. Finally, regarding the negotiation process, thanks to the increased transparency, the EU-JP FTA is expected to include more input from civil society and to be less influenced by private interests.
Language
English
URI
https://hdl.handle.net/10371/14173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제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