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대사증후군 환자 및 위험군의 식사 내 총 항산화능과 산화스트레스 및 대사 지표의 연관성
Association between Total Dietary Antioxidant Capacity with Oxidative Stress and Metabolic Markers among Patients with Metabolic Syndrom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함동우
Advisor
정효지
Major
보건대학원 보건학과
Issue Date
2018-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대사증후군산화스트레스대사 지표항산화물총 항산화능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보건대학원 보건학과, 2018. 2. 정효지.
Abstract
신체 대사를 나타내는 지표들이 복합적으로 정상 범위를 벗어난 상태인 대사증후군은 주로 체내에 활성산소로 인한 산화스트레스가 증가하여 단백질 및 지질의 기능이 저하되고 DNA에 돌연변이가 일어나 비정상적인 세포를 생성할 때 그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체내 산화스트레스는 플라보노이드, 카로티노이드, 항산화 비타민과 같은 항산화물을 섭취하여 조절할 수 있다.
선행 연구들에서 개별 항산화물 섭취량과 산화스트레스 수준의 연관성이 다뤄진 바 있으나, 식품에 들어있는 항산화물은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사람들은 식사를 통해 다양한 항산화물을 동시에 섭취한다. 따라서 개별 항산화물보다는 여러 항산화물이 복합적으로 신체에 작용하는 영향을 분석할 필요가 있는데, 지금까지 식사를 통한 항산화물의 종합적인 섭취실태와 대사증후군과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는 부족하다.
식사를 통한 항산화물의 섭취수준은 각 항산화물의 항산화능을 통합한 총 항산화능으로 평가할 수 있다. 식사 내 총 항산화능이 높을수록 산화스트레스 지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며, 궁극적으로 대사증후군을 비롯한 만성질환의 발생 위험이 낮아질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수도권에 위치한 일개 종합병원의 건강검진 수검자 중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을 두 가지 이상 보유한 346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과 설문조사 자료, 한국인 상용식품의 총 항산화능 데이터베이스와 연계한 식사 자료를 분석하여 성별에 따라 대사증후군 환자 및 위험군의 식사 내 총 항산화능과 그에 따른 산화스트레스 및 대사 지표의 특성을 파악하였다.
대상자들의 식사 내 평균 총 항산화능은 여성이 196.4 mg VCE/d/1,000 kcal, 남성이 132.0 mg VCE/d/1,000 kcal로 남성은 총 항산화능 수준이 높을수록 GGT로 추정한 산화스트레스 수준과 수축기·이완기 혈압, 혈중 중성지질 농도의 이상자 비율이 유의하게 낮았던 반면 여성은 그렇지 않았다. 또한 남성은 플라바논, 안토시아니딘을 비롯한 플라보노이드의 섭취밀도가 GGT와, α-카로틴, β-카로틴, 루테인/제아잔틴을 비롯한 카로티노이드의 섭취밀도가 d-ROMs과 유의한 음의 상관관계를 보인 반면 여성에서는 α-토코페롤과 γ-토코페롤만이 BAP와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식사 내 총 항산화능 수준에 따른 높은 산화스트레스 수준과 대사 지표 이상자의 유병률 차이는 남녀 모두 유의하지 않았다.
추후에 총 항산화능 데이터베이스를 보완하고 보다 다양한 산화스트레스 지표를 함께 분석한다면, 대사증후군을 비롯한 각종 만성질환을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적절한 식사 지침을 마련하는데 필요한 과학적 근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This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association between total dietary antioxidant capacity (TAC) with oxidative stress and metabolic markers among patients with metabolic syndrome according to gender.
A total of 346 subjects aged 30-59 years with two or more risk factors of metabolic syndrome were recruited from a general hospital near Seoul in South Korea between 2010 and 2012 based on data from the medical checkup. Biochemical indices for oxidative stress and metabolic markers were measured. Food consumption data from 3-day food records were linked with the antioxidant capacity database for commonly consumed Korean foods to estimate individuals TAC.
Average dietary TAC of the study subjects was 132.0 mg VCE/d/1,000 kcal in men and 196.4 mg VCE/d/1,000 kcal in women. Levels of γ-glutamyltransferase (GGT), systolic blood pressure, diastolic blood pressure, and blood triglycerides were reduced significantly according to increasing TAC in men, but there was no significant trend in women. Intakes of total flavonoids and carotenoids were significantly negatively correlated with GGT (p < 0.05) and d-ROMs (p < 0.01) in men, whereas those of α-tocopherol (p < 0.05) and γ-tocopherol (p < 0.05) were positively correlated with biological antioxidant potential (BAP) in women. The odds ratio of high oxidative stress indices and abnormal metabolic markers according to TAC level were not significant in either men or women.
The results show that dietary TAC was partially associated with oxidative stress and metabolic markers among patients with metabolic syndrome. Further research is required for elucidating the association between dietary TAC and incidence of metabolic syndrome and chronic diseases with the complemented TAC database and more various oxidative stress indices.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191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보건대학원)Dept. of Public Health (보건학과)Theses (Master's Degree_보건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