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남창가곡 우조 가야금 반주법 비교 –홍원기・최충웅・김정자를 중심으로
Comparative on Gayageum accompaniment of Male Gogok WooJo - Focuse on Hong Wooki, Choi Chungwung, Kim Jungj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조은결
Advisor
이지영
Major
음악대학 음악과
Issue Date
2018-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가곡가야금 가곡 반주법가야금보홍원기최충웅김정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음악대학 음악과, 2018. 2. 이지영.
Abstract
본고는 현재 가야금 가곡 반주보만 전하는 홍원기의 육필사보와 최충웅의 『가야금정악보』, 이창규의 제자인 김정자의 『정악가야금보』를 대상으로 남창 우조 ・・의 가야금 가곡 반주를 비교하였다. 홍원기, 최충웅, 김정자의 가야금 가곡 반주보를 수법, 리듬, 선율을 기준으로 비교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연주자별 수법은 리듬이나 선율에 비해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 홍원기는 뜰의 적극적인 사용으로 강약의 변화를 극대화 하였고 앞붙임 슬기둥만을 사용하여 다른 악기들의 선율이 한 음으로 유지될 때에 가야금 선율이 출현함으로써 가야금의 음량에 대한 한계를 극복하려고 노력하였다. 다양한 퇴성과 추성 역시 홍원기만의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는데 가야금 연주자이면서 창자였던 홍원기는 노래의 기교를 가야금보에 반영하여 가야금의 표현을 노래와 밀접한 관계를 맺게 하였다. 최충웅은 우수법의 튕기는 수법이 특징적으로 동음이 반복될 때 튕기는 수법을 적극적으로 사용하였다. 또한 기본 퇴성의 위치를 유지하여 노래에서의 퇴성보다는 우조선법에 부합하는 퇴성만을 사용하였다. 김정자는 다양한 우수법이 특징이다. 김정자는 악보 표기에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스스로 수법을 창작하여 악보에 표기하였다. 김정자는 좌수법의 전성 출현 빈도가 높은데 이 전성의 출현은 음악을 긴장감 있게 만드는 효과를 보여준다. 또한 김정자는 기본 퇴성의 위치를 달리함으로써 관현악에서 통일감을 주었다.
둘째, 연주자별 리듬유형은 소박을 나누는 기준과 장식음 사용에서 차이를 보였다. 홍원기가 가장 다양한 리듬유형을 보여주는데 홍원기의 다양한 리듬유형은 가곡을 합주로 연주할 때 음향을 풍성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최충웅은 육소박의 리듬유형이 특징적인데 다른 연주자들에게 나타나는 짧은 장식음의 사용보다는 동등하게 박을 나누어 안정감 있고 규격 있는 음악을 보여준다. 이와 더불어 최충웅은 육소박으로 나누어진 뒷장식음 리듬유형이 특징적이다. 육소박으로 나누어진 앞장식음 리듬 유형과 병행으로 사용하여 소박의 다양성으로 음악의 율동감을 유발한다. 김정자는 박을 초두에 몰아주는 앞장식음의 리듬유형 출현빈도가 가장 높았으며 앞장식음 리듬유형에서 전성을 함께 사용함으로써 음향적으로 약할 수 있는 가야금의 음량이 적극적으로 부각되는 효과를 보여주었다.
셋째, 연주자별 선율의 차이는 리듬과 밀접한 관계를 보인다. 최충웅과 김정자가 삼소박 연주할 때, 홍원기의 경우 이소박으로 연주하거나 앞장식음으로 골격음을 수식한다. 이는 정악 표현에서 우수법의 표현을 적극적으로 사용하여 선율의 차별을 둔 것으로 볼 수 있다. 최충웅의 경우 한 박과 삼소박의 범위에서 크게 변화하지 않고 반복되는 소박으로 선율을 일정하게 진행함으로써 다른 연주자들과의 선율의 차별성을 주었다. 김정자의 경우 앞장식음을 재빠르게 붙이고 다음 음정을 길게 가져가거나, 다른 연주자들이 삼소박으로 분박할 때에 한 음만을 유지하면서 홍원기와 최충웅의 연주에 비해 좀 더 여유 있게 연주함으로써 선율의 차이를 두었다.
이상으로 연주자에 따른 가야금 가곡 반주의 반주법 비교를 통해 각각의 특징적인 반주법을 알 수 있었다. 본고의 분석이 앞으로 가야금 정악 연주법 연구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
This paper is to compare Gayageum Gakok accompaniment of male voice songs intended for Hong Wongis Gayageum Gagok music scores, Choi Chungwungs Gayageum Classical Music Scores – both are handed down only gayageum gagok scores and Kim Jungjas Gayageum Classical Music Score, Lee Changgyus pupil. Using Hong Wongi, Choi Chungwung, and Kim jungjas gayageum gagok scores, the following is the result of the comparison, based on the trick, rhythm, and tune.
First, players tricks exhibit a huge difference, compared to their rhythm and tune. Hong Wongi maximized the dynamic variation while aggressively using Tul, and made an effort to overcome the limitations of gayageums sound volume by making gayageum tune appear when the other instruments are maintaining the same tune while employing only front Seulgidoong. Various Toisung and Jeonsung are also one of the Hong Wongis distinguished features, and as a gayageum player and composer, he established a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song and gayageums expression by applying the songs technique to gayageum scores. Choi Chungwungs characteristic is his right-hand plunking trick, which is frequently used when the same note is repeated. In addition, while keeping the basic Toisung location, he utilized only the Toisung which corresponded with woojo mode rather than the songs Toisung. Kim Jungja is characterized by diverse right-hand trick. She marked the score using her own distinctive trick to cope with the limitations of score marking. She appears to show high frequency of left-hand Jeonsung use, which hasan effect on making the song more tense. Furthermore, she gave the sense of unity in orchestra music by differing in basic Toisung location.
Second, Hong Wongi presents the most varied types of rhythm, which plays a role in enriching overall sound when ensemble piece is performed for gagok. Choi Chungwung is marked by the rhythm pattern of 1/6, which shows the stable and standardized music by equally dividing beat rather than using the short grace notes that the other players use. Additionally, he shows the rhytm pattern of back grace notes, divided one notes by six. Using it in combination with that of front grace notes arouses the sense of rhythm in music on account of divided one notes diversity. Kim Jungja displayed the highest frequency of rhythm pattern of front grace notes that focuses beat on the outset, and by using Jeonsung together with the rhythm pattern of front grace notes, gayageums slightly weak sound volume appeared to be more magnified.
Third, each players difference in tune is closely related to the rhythm. When Choi Chungwung Kim Jungja and play with divided one notes by three, Hong Wongi performs with divided one notes by two or ornaments base melody with front grace notes. This can be regarded as having differentiation in tune, resulting from aggressively employing right-hand expression in Jung-ak. In case of Choi Chungwung, the distinctiveness in tune could be achieved by consistently maintaining the tune with repeated divided one notes within the range of one beat and divided one notes by three, which has a little change. Kim Jungja makes a difference in tune as she attaches front grace notes fast and extends the next key long, or performs more relaxed than Hong Wongi and Choi ChungWung by holding one key when the other players divided one notes into divided one notes by three.
Consequently, the comparison of each players gayageum playing technique for gagok accompaniment demonstrates characteristic accompanimen respectively. I hope that the analysis in this paper paves the way to the study for gayageum classic playing technique.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229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Dept. of Music (음악과)Dept. of Korean Music (국악과)Theses (Master's Degree_국악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