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개발도상국 가정의 오랜 전자제품 보유기간 결정 요인에 대한 탐색적 연구
An exploratory study on the determinants of long lifetime of home appliances in developing countrie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시내
Advisor
홍종호
Major
환경대학원 환경계획학과
Issue Date
2018-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순환 경제전자제품사용기간개발도상국사회주의로지스틱 회귀분석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환경대학원 환경계획학과, 2018. 2. 홍종호.
Abstract
제품을 오래 사용한다는 것은 특정 자원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가치를 최대화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순환 경제(Circular Economy)에서도 제품의 전반적인 사용기간을 늘리기 위한 방법으로 기존 제품의 수리·재사용·공유 등을 강조하고 있다. 이 연구는 제품의 사용기간을 늘리기 위한 수리·재사용 등의 방법이 개발도상국에서는 이미 일반화되어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여, 이를 분석하고 순환 경제로의 이행을 위한 함의를 찾는 것을 목표로 하여 수행되었다.
개발도상국의 전자제품 보유기간 결정 요인을 분석하기 위하여 텔레비전·냉장고·컴퓨터에 대한 로지스틱 회귀 모형을 추정하였다. 연구 자료로는 세계은행에서 제공하는 불가리아, 알바니아, 파나마, 나이지리아의 총 1만 3천여 가구에 대한 가계생활수준 설문조사 결과를 활용하였다. 모형 추정 결과, 국가 수준의 사회주의 경험이 전자제품의 보유기간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사회주의 체제의 경험은 국가의 경제 수준보다도 전자제품의 보유기간에 더 강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 수준에서는 거주 지역, 나이, 재판매 의사액, 교육 변수가 보유기간에 일관성 있고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특히, 선행연구에서는 중요하게 다루어지지 않았던 교육 수준의 영향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어 사회·경제 환경이 불안정한 개발도상국에서 교육이 안정적인 소비 성향을 형성하는 데 기여하는 바가 크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 결과는 개발도상국이라는 구분으로 전자제품의 오랜 보유 행태를 설명하던 기존의 견해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개발도상국이 대표하는 낮은 경제 수준보다는 사회주의 체제 경험과 같은 사회·문화적인 특성이 전자제품의 오랜 사용기간을 설명하는 더 좋은 기준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사회주의 체제가 끝난 지금도 당시 형성된 소비 행태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지금의 선진 자본주의 사회에서 소비는 의사소통의 수단이며 개인의 정체성을 결정하기도 한다. 기존 사회의 소비 문화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는 사회주의가 아직까지 그들의 소비 행태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처럼 순환 경제로의 이행에도 기존의 소비 문화가 커다란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다.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258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Environmental Studies (환경대학원)Dept. of Environmental Planning (환경계획학과)Theses (Master's Degree_환경계획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