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김진성 역 『형이상학』 -고전 번역의 새로운 도전-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전헌상
Issue Date
2008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28, pp. 423-431
Keywords
아리스토텔레스
Abstract
김진성 역 형이상학 출판의 중요성과 의미는 아마도 박종현 역국가 의 그것과 비견될 수 있을 것이다. 이로서 우리는 서양 고대철학 시기의 가장 중요한 두 철학자의 가장 중요한 두 저서에 대한 원전 번역을 갖게 된 것이기 때문이다. 역자가 어떤 일을 해낸 것인지를 좀 더 구체적으로 전달하기 위해서, 형이상학 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저작들 중 가장 난해한 작품이라는 사실을 덧붙일 수 있을 것이다. 형이상학 에 관한 유명한 주석서를 쓴 한 서양 학자1)의 말을빌자면, 형이상학 은 절망적으로 난해한(desperately difficult)작품이다. 그리고 실체의 문제를 다루고 있는 형이상학 7권(Z)은 서양고대철학의 에베레스트 산이라고까지 불리고 있다. 역자가 감내했어야 했을 노고가 어떠했을까를 충분히 짐작해 볼 수 있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43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28호 (200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