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일본미술응원단 전위의 우익 코스프레
Nihon Bijutsu Ōendan: Avant-gardes Cosplay of the Right-Wing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오윤정
Issue Date
2019-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 Vol.20, pp. 122-143
Keywords
일본미술응원단일본미술 붐전위우익아카세가와 겐페이Nihon Bijutsu ŌendanJapanese Art Boomavant-garderight-wingAkasegawa Genpei
Abstract
일본미술응원단은 전위예술가 아카세가와 겐페이와 미술사학자 야마시타 유지가 일본미술을 지루하고, 촌스럽고, 시시하다 여기는 일본인들에게 일본미술이 얼마나 재밌는지 알리겠다는 목표로 1996년 결성한 그룹이다. 지난 이십여 년간 일본미술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많이 증가했으며 일본미술응원단이 일본미술 붐이라고 하는 현상 출현에 공헌했음은 분명하다. 서양미술에 쏠렸던 일본 대중의 관심이 일본전통미술로 회귀한다는 점에서 일본미술 붐은 문화적 국수주의 재등장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본미술 붐은 자국의 미술에 주목하고 특히 전통미술에 주목한다는 점에서 보수적이나, 그 주목하고 있는 미술이 미학적으로 대단히 전위적이다. 일본미술 붐에는 정치적 보수와 미학적 전위라는 일견 모순적으로 보이는 성질이 흥미롭게 공존한다. 보수 대 진보의 이항대립구도로 파악 불가한 일본미술 붐의 복잡성은 일본미술응원단에서도 나타난다. 이 글에서는 전위의 우익 코스프레로 압축할 수 있는 일본미술응원단의 활동 내용과 형식이 대중의 정치적 무의식과 어떻게 조응하였으며, 어떻게 일본미술 붐이라는 현상을 만들어내는 데 기여했는가 살펴본다
Nihon Bijutsu Ōendan (Cheering Squad for Japanese Art) was formed in 1996 by avantgarde artist Akasegawa Genpei and art historian Yamashita Yūji to help Japanese people see how much fun there is in Japanese art, which Japanese considered boring, unchic, and banal.
For the past twenty years, public interest in Japanese art has increased considerably and Nihon Bijutsu Ōendan contributed significantly to the emergence of this phenomenon, called the Japanese Art Boom. With regard to the return of Japanese public interest from Western art to Japanese traditional art, the Japanese Art Boom seems like a reappearance of cultural nationalism. However, the Japanese Art Boom is very avant-garde in aesthetics in terms of the arts it focuses while it is conservative in politics with respect to its interest in national arts, particularly in traditional arts. Within the Japanese Art Boom, two seemingly contradictory aspects, political conservatism and aesthetic avant-garde, coexist. This complicated nature of the Japanese Art Boom, which cannot be explained by the dichotomy between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is observed in Nihon Bijutsu Ōendan as well. This article explores the ways in which Nihon Bijutsu Ōendans praxis, which is encapsulated in Avant-gardes Cosplay of the Right-Wings, corresponded with the peoples political unconsciousness and contributed to the formation of the Japanese Art Boom.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6863
DOI
https://doi.org/10.29154/ILBI.2019.20.12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KJJ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20 (2019. 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