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전시기 일본 여성의 광산노동과 보육 아키타현(秋田県) 하나오카(花岡)광산을 중심으로
Womens Mining Labor and Childcare in Wartime Japan, 1937~45: Focusing on the case of Hanaoka mine in Akita Prefectur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경옥
Issue Date
2019-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 Vol.20, pp. 308-333
Keywords
일본여성의 광산노동탁아소하나오카광산총력전체제젠더Japanese women’s mining laborchildcareHanaoka minetotal war systemgender
Abstract
아시아・태평양전쟁은 일본 여성에게 다대한 영향력을 미쳤다. 이 시기 일본 정부는 여성에게 전선의 남성을 대신하여 노동력으로서의 역할을 요구하였다. 일본은 1939년 광산에서의 심각한 노동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하여 갱내여성노동규제를 완화하는 조치를 취하였다. 동시에 탁아소는 광산의 여성노동력을 동원하기 위한 장치로서 기능하였다. 본고는 아키타현에 있는 하나오카광산을 대상으로 한다.
하나오카광산은 주로 동을 생산하는 광산으로 1944년에는 군수회사로 지정되었다. 하나오카광산에 관한 기존 연구는 1945년 6월 30일 중국인이 봉기를 일으킨 하나오카 사건만 주목해 온 경향이 있다.
여성노동자와 보육, 특히 광산에서의 기혼여성의 노동력동원과 그들의 역할에 관해서는 간과되어 왔다. 본고의 목표는 전시기 하나오카광산 탁아소의 기능이 무엇이었는지, 여성노동자는 어떠한 역할을 담당하였는지 분석하는 것이다. 일본정부는 탁아소가 인구정책과 노동력 부족의 위기 속에서 완충지대의 역할을 할 것을 요구하였다. 이 연구는 또한 광산이 위치했던 지역과 광산 탁아소 그리고 여성노동자와의 관계도 보여줄 것이다.
The Asia-Pacific War had a vast social and psychological impact on Japanese women. They were treated as objects of government labor mobilization schemes, playing a crucial role in mines. In 1939, the Japanese government alleviated the regulation of female labor to solve a serious shortage of labor in mines. At the same time, childcare centers functioned as an instrument to mobilize female labors in mines. This research examines the Hanaoka mine in Akita Prefecture which produced mainly copper and later was designated as a munitions company in 1944. This mine built a kindergarten in 1935 and a childcare center in the mine site in 1937. Previous studies on the Hanaoka mine have focused on only the Hanaoka incident caused by Chinese draftees on 30 June 1945. They have overlooked childcare and labor of the female workers. Moreover, these studies have not focused on mobilization of married women and their role in mines during the war. The aim of this research is to analyze the role of female workers and the function of the childcare center in the Hanaoka mine in wartime. The Japanese government required childcare centers to act as a buffer zone between decreasing population and labor shortage. This research will also show the relationship among the region where the mine was located, the Hanaoka childcare center, and female workers.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6869
DOI
https://doi.org/10.29154/ILBI.2019.20.30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20 (2019. 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