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노자(老子)』와 양생술(養生術)
Laozi and Macrobiotic Hygien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성구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1, pp. 63-112
Keywords
道家文化老聃養生集團混沌呪術的 生命力處世觀申不害
Abstract
本稿는 우선 고답적 사변철학의 완성자라는 시각에서 老子 개인
에 접근하기보다는, 전통적 관념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는 집단의 대표자로
서의 老子에 초점을 맞추어 그에 대한 설화와 그의 姓名에 담겨진 의미를
밝혀 봄으로써 老聃이란 고명명사가 아니라 養生集團의 長老에 대한 호칭
이었음을 밝혔고, 아울러 楊朱一派의 思想 및 존재양태와의 비교검토를 통
해 老子集團의 존재를 우회적이나마 확인할 수 있었다.
老莊思想에서의 道는 우주의 궁극적․근원적 實在로 정의되지만 老子의
道는 呪術的 양생수련의 과정에서 배태된 개념으로서 무한한 생명력과 에
너지를 지닌 宇宙創造 以前의 混沌을 표상하는 어휘였다. 그리고 老子의
養生術이란 수련의 주체가 그 混沌의 단계로 回歸하여 混沌과 合一함으로
써 그 생명력을 자신의 몸에 가득 채우는 呪術的 수련기법이었으며, 그것
은 구체적으로는 丹田呼吸 또는 胎息을 통한 精氣=德의 획득이었다. 이렇
게 呪術的 生命力을 획득하는 것은 바로 道의 體得이었고, 道의 體得者인
聖人은 그 生命力으로 惡鬼와 위험을 퇴치함으로써 沒身不殆할 수 있었
다. 또한 老子의 養生術은 現世離脫을 지향하는 神仙術과는 달리 現象界
를 중시하는 현실적 養生術이었고, 兩者의 이러한 차이는 老子의 西游說話
에서도 간접적으로 확인되었다.
呪術的 養生術은 보다 현실적이고 세속적인 處世術로 추이하는데, 이러한
個人的 處世觀은 그대로 老子의 政治論으로 전환된다. 老子에는 독자
적이고 본격적인 정치사상은 극히 빈약한데 이는 그것이 哲學書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老子가 養生術을 지향하였기 때문이다. 종래
일부 학자들에 의해 전제지배나 우민정책의 증거로 거론되었던 내용들도
사실은 이상적인 眞樸한 인간성의 제시였고, 老子의 反文明主義를 반영
하는 것이었다. 老子의 思想이 申不害의 術로 자연스럽게 계승된 것도 老
子 사상의 근간이 養生術이었던 것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1491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1호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