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모든 인간은 본성상 악하다 -악의 보편성에 관한 칸트의 증명-
The Human Being Is Evil by Nature -Kant`s Argument for the Claim of Universal Evil-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화성
Issue Date
2009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2, pp. 115-143
Keywords
도덕성자유선택 의지
Abstract
칸트는 단순한 이성 한계 내에서의 종교 제1부에서 악의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루었다. 하지만 이 논문은 이미 철학자로서의 명성이 높던 그에게 찬사보다는 거부와 비판을 안겨 주었다. 특히 인간이 본성상 악하다는 그의 주장은 경험적 사실들에 의존하고 있거나 전혀 증명하지 않았다는 해석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팽배하다. 이는 보편적 악에 대한 증명이 텍스트 속에서 그리 명확하게 제시되어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그와 관련한 칸트의 언급들이 서로 모순적이라는 것에 기인한다. 본 논문은 문제가 되는 텍스트의 면밀한 재검토를 통해 보편적 악의 증명을 재구성하여 기존의 해석이 타당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왜 모든 인간은 예외 없이 악한지를 칸트가 설득력 있게 제시하고 있음을 보이고자 한다. 또한 이를 통해 흔히 근본악의 개념과 관련해서 지적되곤 하는 모순성, 즉 악은 자유로부터 초래된다는 주장과 악은 인간에게 보편적이고 생득적이므로 필연적이라는 주장 사이의 모순도 잘못된 해석에 기인한 오해에 불과함을 밝히고자 한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506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2호 (200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