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이명박 정부에 남북관계: 천안함 사건 전후 비교
A Study on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under the Lees Government: -Comparison between before and after the Chenoa Ship incident-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제여옥
Advisor
한정훈
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한국학전공)
Issue Date
2019-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국제대학원 국제학과(한국학전공), 2019. 2. 한정훈.
Abstract
A Study on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under the Lees Government:
-Comparison between before and after the Chenoa Ship incident-
QI RUYU
Korean Studies Department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2008, 10 years after the Progressive Party came into power, South Korea began to be governed by a conservative government. This change in political concept has exerted a considerable impact on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South Korean society has launched a heated discussion on the real reasons for the deterioration of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under the Lee Myung-baks conservative government. The Cheonan Ship Incident in the middle of the ruling period also brought a fatal blow to this relation, which, therefore, has also attracted extensive attention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he Korean domestic society. Based on the time of the Cheonan Ship Incident in 2010, this paper, aiming at a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explores real reasons for the its deterioration from the aspects of economy, military affairs and personnel exchange by analyzing the changes of this relation before and after the Cheonan Ship Incident in the period of Lees administration from 2008 to 2012.

In terms of economy, compared with the previous government, since the beginning of Lees administration, economic exchanges between North Korea and South Korea have been significantly reduced. In 2008, among the three major economic cooperation undertakings, the Mount Kumgang sightseeing and the railway-road connection were completely interrupted, with only a Kaesong Industrial Park being left. Since 2008, the growth rate of total economic cooperation has fallen sharply. After the Chenoa Ship Incident, the growth rate continued a downward trend while the Kaesong Industrial Park still maintained a state of growth, making the overall trend of the economic cooperation before and after the Incident has not changed much. The deterioration of the South-North Koreas economic cooperation is not due to the Cheonan Ship Incident, but to the decline of most economic cooperation undertakings since the Lees Administration took office.

In terms of military affairs, when the then president-elect Lee delivered his New Year's speech in 2008, he stated that he would focus on resolving the North Koreas nuclear issue and deepening the South Korea-US alliance in the future. To solve such nuclear issue through alliance and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only by first solving the North Koreas nuclear issue, can we promote the further development of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Strong conservative attitudes caused strong dissatisfaction and hostility in North Korea in the early days of its inauguration. Since 2008, North Korea has never stopped provocative actions against South Korea, such as the "persecution of tourists in Mount Kumgang" in 2008, the "Battle of Daecheong" in 2009, the "Cheonan Ship" in 2010, and the "Bombardment of Yeonpyeong" in 2011. However, due to the economic depression in South Korea caused by the financial crisis, after taking office, the Lees government began to implement the measures of "national defense reform" and "strengthening the South Korea-US alliance" to safeguard national defense security. From the beginning of the South Korea-American alliance to the aftermath of the Cheonan Ship Incident, reinforcing international cooperation was called for. Conservative military policy and hostile attitude towards North Korea led to the serious deterioration of military relations between North Korea and South Korea from the very beginning, but the Lees government finally formulated a solution to the North Koreas nuclear issue based on the principle of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terms of personnel exchanges, humanitarian assistance for North Korea has been greatly reduced since 2008, and the meeting of separated family members have been completely suspended. Lees government came to power in the national criticism of the previous government's "Nice guys finish last". It immediately reduced its support for North Korea, and gradually changed its source of humanitarian assistance from government to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Since 2008, the government has completely stopped family members from meeting their separated relatives, but only maintained some folk activities. Following the Chenoa Ship incident, South Koreans hostility towards North Korea has gradually deepened thus significantly reducing private contacts. The government-led personnel exchanges began to decrease dramatically after the Lees government came into power, while the private exchanges were cut down after the Cheonan Ship incident.

The relat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ns has deteriorated seriously since the Lees government took office. Although a series of unexpected incidents such as the Cheonan Ship incident have had a certain impact on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the conservative nature of the government has played a more crucial role. Although the deterioration of the South-North Korea relation during Lees period was influenced by many external political environments, a leading contributing factor was the conservative political consciousness of the government itself. On the one hand, Lees policies toward North Korea have generated heightened tension in the South-North Korean relation. On the other hand, the originally opposed attitudes towards North Korea turned to be congruent and the international cooperation is explored as a means of solving North Koreas nuclear issue.
이명박 정부에 남북관계: 천안함 사건 전후 비교
제여옥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한국학전공

남한은 10년 동안 진보 정부의 집권한 후에 보수 정부로 교체해 보수적인 대북 정책은 남북 관계에 대해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이명박 시기에 남북 관계가 악화된 주요 원인을 둘러싼 논쟁이 일어났다. 천안함 사건은 이명박 정부 집권 중기에 발발하였고 애초에부터 경색된 남북 관계에 대한 영향을 둘러싼 논쟁이 매우 많다. 천안함 사건 이후의 남북 관계는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에도 광범위한 관심을 이끌어 내었다. 본 논문은 2008~2012년 이명박 정부의 재임기간에 천안함 도발 사건을 발발한 전과 후에 남북 관계를 어떻게 변화하는지에 대해 검토하여 보수 정부인 이명박 시기에 남북 관계가 악화된 주요 원인을 살펴보도록 할 것이다. 본문은 경제, 군사, 교류 분야를 중심으로 분석하여 이명박 시기의 남북 관계에 대해 전면적으로 고찰할 것이다.

경제적인 측면을 보면 출범 초기부터 전임 정부 시기보다 매우 감축하였다. 2008년에 3대 경협 사업 중에서 금강산 관광과 철도. 도로 연결사업이 중단되었고 개성공단만 남아있었다. 경제협력 총액은 2008년 취임한 후에 증가율을 계속 감소하였고 천안함 사건 발발 후에 지속적으로 떨어졌다. 천안함 사건으로 일부분 경제 투자가 중단되었지만 유일하게 남아 있는 개성공단은 정부의 지원을 받아 계속 성장하였다. 개성공단의 성장으로 인해 경제협력 총액은 천안함 사건 발발한 전과 후에 비슷한 수준으로 나왔다. 경제관계는 천안함 사건 때문에 악화된 것이 아니라 애초부터 이미 경색되었고 대부분 경협 사업이 이미 중단되었다.

군사적인 측면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이 2008년에 당선인 신분으로 신년회견부터 북핵 문제를 강조하였고 한미 동맹을 강화할 의지를 표출하였다. 또한 한미 동맹을 통해 북핵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만 남북 관계를 추진할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로 인해 취임 초기부터 북한을 자극하였고 적대관계가 되었다. 2008년 금강산 관광객 총격사망사건, 2009년 대청해전, 2010년 천안함 사건, 2011년 연평도 사건, 임기 동안 도발 사건이 잇따라 발발하였다. 반면에 이명박 정부는 한국경제 불경기로 인해 국방비를 대폭 증가시킬 수 없었다. 그래서 방위력 개혁과 한미 동맹 강화를 통해 안보 문제를 보장할 계획이었다. 애초부터 한미관계를 강화하였고 천안함 사건이 발생한 후에 국제사회의 협력을 추구하였다. 이명박 정부 초기부터 북한에 대한 적대한 태도로 인해 남북 군사관계는 애초부터 경색되었다.

인적교류에서 2008년부터 대북 지원을 대폭 감축시키고 이산가족 상봉을 중단시켰다. 이명박 정부는 국민들이 전임 정부에 대한 퍼주기라는 지적 중에서 출범하였기 때문에 2008년 취임한 후에 대북지원은 전임 정부보다 비중이 많이 낮아졌다. 정부 측면의 대북지원은 점점 민간 대북지원으로 전화하였으며, 천안함 사건 이후 민간 지원의 규모도 크지 않았다. 이산가족 상봉은 2008년부터 완전히 중단되었고 민간 차원에서만 유지되었다. 천안함 사건 이후 남한 사회의 대북 태도가 악화됐고 민간 차원의 인적교류도 축소되었다. 인적교류에 있어 정부가 주도한 부분은 애초부터 거의 다 중단되었으며, 천안함 사건 이후 민간 차원의 교류도 하향 조절하였다.

경제, 군사, 교류 등 3가지 측면에서 분석한 결과 이명박 정부는 보수적인 성향으로 인해 남북 관계가 애초부터 경색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명박 정부 경색된 남북 관계는 외부적 환경의 양형을 받았지만 주도적인 원인은 애초부터 강경한 대북 이념이다. 이명박 정부 시기에 남북 관계가 부쩍 악화된 원인은 애초부터 강경한 대북 태도와 정부의 보수적인 이념이다. 또한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통해 남북 관계가 쇠퇴되었지만 국내 사회에서 대립적인 대북 태도를 일치시켰고 국제협력을 통해 북핵 문제가 견제되었다.
Language
kor
URI
https://hdl.handle.net/10371/15093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제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