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Evaluating quality measure of asthma treatment by HIRA with nation-wide retrospective cohort data : 천식 중증도를 고려한 천식 적정성 평가 결과의 적절성 분석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남은
Advisor
원성호
Major
보건대학원 보건학과(보건학전공)
Issue Date
2019-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보건대학원 보건학과(보건학전공), 2019. 2. 원성호.
Abstract
Background
The prevalence of asthma in Korea has increased, and the mortality recently got a sudden increase. However, proportion of avoidable asthma exacerbation is much higher than other OECD countries. So, in order to increase the performance and quality of asthma management by each medical institution in the country, national evaluation was made through HIRA. In this thesis, the main goal is to determine whether the asthma exacerbation would change the following year according to the evaluation results, with asthma severity considered.

Methods
With national health insurance claims data from 2013 to 2017, 83,375 patients with asthma diagnoses in ICD-10 codes (J45, J46) who passed all the exclusion criteria were identified. We used k-means clustering to identify patients according to the monthly amount of prescribed asthma medication, and finally classified patients into 4 groups. Generalized estimating equation (GEE) was used to analyze the associations of evaluation results with asthma exacerbation.

Results
The exacerbation rate in mild and severe patients were 16.4%, and 56% respectively (P < .0001). With multiple GEE from whole-patient model, odds ratio of asthma exacerbation was lower for patients who visited not good medical institution (0.86, <.0001). However, according to the result of final subgroup analysis, it was confirmed that the risk of exacerbation of asthma patients was lowered in the institutions with evaluation good. Meanwhile, asthma severity was the most important factor to exacerbation as comparing with the tertiary hospital patients.

Conclusion
Asthma patients were well classified into four different groups according to the annual pattern of the asthma medication prescription obtained from the health insurance claims database. Different treatment modalities are needed for each severity, and it is necessary to supplement the current asthma management evaluation criteria to include severity as the effect of evaluation results varies depending on the severity.
연구 배경
한국에서 천식 유병률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피할 수 있는 천식악화는 OECD 평균에 비해 훨씬 높게 나타난다. 따라서 의료기관에서의 천식 관리의 질에 대한 국가적 평가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연구는 천식 중증도를 고려하였을 때 의료기관의 천식 관리 평가 결과에 따라 그 다음해의 천식 악화 여부가 달라지는지를 보아, 천식 관리 평가가 적절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확인하는 데 목적을 갖는다.

연구 방법
본 연구는 전국인구기반의 후향적 코호트 연구로, ICD-10코드 상 천식으로 진단되었으며 모든 제외 기준을 통과한 83,375명의 환자가 포함되었다. 3년에 걸친 평가 기간의 자료를 사용하였으며, 천식 약제 랭크에 따른 중증도를 사용하여, k-평균 클러스터링을 거쳐 환자를 4개의 군집으로 나누었다. 일반화추정방정식(GEE)를 통해 천식 악화와 그 요인의 관계를 살펴보았다.

연구 결과
천식 환자 중 가장 경증과 가장 중증의 환자들의 악화율은 각각 16.4%, 56%로 나타났다 (P < .0001). 전체모형에서 다중일반화추정방정식에 따르면, 비양호기관 방문 환자의 악화의 오즈는 양호기관 방문 환자들보다 낮게 나타났다 (0.86, <.0001). 그러나 최종적인 하위 그룹 분석 결과에 따르면 양호 기관 방문 환자의 천식 악화의 오즈가 비양호 기관 방문 환자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한편 상급의료기관의 결과와 비교하였을 때 천식 악화의 가장 큰 요인은 천식 중증도로 나타났다.

결론
천식환자는 건강보험청구데이터로부터 얻을 수 있는 천식 약제 정보를 통해 구한 연간 중증도 패턴으로 잘 분류되었다. 결론적으로 환자의 중증도 별로 다른 치료 방식이 필요하며, 평가 결과의 효과가 천식 중증도에 따라 다름에 따라 현재 천식 관리 평가 기준에 천식 중증도 항목을 고려하는 것이 요구된다.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5109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보건대학원)Dept. of Public Health (보건학과)Theses (Master's Degree_보건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