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Fronteras desdibujadas entre hombres y animales, en los cuentos de Juan José Arreola
후안 호세 아레올라의 단편에 나타난 희미해진 인간과 동물의 경계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조연희
Advisor
Macías, María Claudia
Major
인문대학 서어서문학과
Issue Date
2019-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인문대학 서어서문학과, 2019. 2. Macías, María Claudia.
Abstract
Esta tesis tiene como objetivo central la reflexión sobre la animalidad y la humanidad, a través del análisis de los animales en Bestiario y Confabulario de Juan José Arreola, y el cuestionamiento acerca de la dicotomía hombre-animal así como las distinciones entre hombre-mujer y sujeto-objeto formadas en la civilización antropocéntrica, para proponer un punto de vista acerca de la redefinición del ser humano, un tema estudiado con frecuencia en la actualidad. Juan José Arreola, autor jalisciense, recuerda su niñez rodeada por animales. Como autor y editor en la Ciudad de México, frecuentaba el parque zoológico de Chapultepec que lo inspiró para su libro Bestiario, que trata de veintitrés animales que encontró en dicho parque.
Junto con la fábula, el bestiario es un género literario cuyo tema son los animales para difundir, en un primer momento, la doctrina católica desde el siglo II, pero que sigue vigente gracias a autores latinoamericanos como Jorge Luis Borges y Julio Cortázar. Mientras que en la Edad Media tenía un papel didáctico, después del siglo XX, el bestiario se convirtió en un género con el que se transmiten las ideas personales de los autores. En Bestiario de Arreola, también se expresan las ideas del autor sobre los animales, sobre los humanos y acerca del mundo que concierne al propio autor, a través de los animales.
Con la modernidad, se dividieron los hombres y los animales. Descartes dijo que los animales eran meras máquinas y esa distinción se intensificó con Heidegger, en el siglo XX. Sin embargo, la animalización y alienación de los humanos debido a las guerras mundiales y a la modernización estimularon las críticas sobre la distinción de hombre-animal y la reflexión sobre ese tema. Los humanos situaron a los animales en el lugar opuesto del ser humano y siguieron con la distinción ubicando a las mujeres, a los seres de otras razas y a otras clases sociales en la posición de los animales. Acerca del tema, Agamben indicó el vacío de la distinción entre hombre-animal, insistiendo en la suspensión de la máquina antropológica, y Deleuze y Guattari insistieron en la anulación de la frontera hombre-animal con el devenir-animal. Esa frontera hombre-animal se pone en cuestión y en los animales de la obra de Arreola se puede observar la difuminación de la validez de dicha frontera.
Como han indicado anteriores estudios, los animales del Bestiario de Arreola se humanizan, mostrando la figura humana al mismo tiempo. Los textos hablan del ser humano a través de la semejanza entre hombres y animales, como otros bestiarios tradicionales. A la vez, cada animal tiene un sentido propio de Arreola y desempeñan el papel de signo que refleja el pensamiento del autor sobre la sociedad contemporánea y el ser humano. Por su parte, en los cuentos de Confabulario, se puede observar la animalización de los humanos. A través de la humanización de los animales y la animalización de los humanos, se desdibuja la frontera que los divide y este fenómeno se desarrolla hasta llegar al cuestionamiento sobre las fronteras de hombre-mujer, de sujeto-objeto y de autor-lector.
En Las focas, El avestruz y La boa, el autor muestra una postura contradictoria acerca de las mujeres y, a la vez, invierte la jerarquía de hombre-mujer. El narrador expone la tensión entre su esfuerzo para describir los animales con tono equilibrado y la proyección del sujeto humano. De esta manera, se nota el límite de observar a los animales tal como son y la posición del sujeto. Se derriba el orden de hombre-sujeto y animal-objeto cuando el mono, objeto del narrador, se convierte en un sujeto que observa al humano, en el cuento Los monos. El autor humano y los lectores participan en el proceso de la caída de la frontera hombre-animal y, por consiguiente, la jerarquía autor-lector también se derriba. Así como un animal se convierte en el sujeto que mira al humano, los lectores pueden dialogar con el autor en posición horizontal como sujetos.
Arreola representa la figura humana a través de los animales en su obra y sugiere preguntas sobre la validez de las fronteras, las cuales conciernen a los lectores. En la distinción entre hombre-animal, hombre-mujer y sujeto-objeto de la civilización moderna, los primeros han controlado y gobernado a los segundos. Por lo tanto, las fronteras desdibujadas en la obra de Arreola significan una interrogación sobre la civilización moderna y una reclamación de la necesidad de una nueva visión del mundo. La manera de pensar dicotómica se derriba, la jerarquía de la civilización moderna también se derriba y es preciso reafirmar qué es cada sujeto y dónde se ubica. A través de sus textos donde incluso la distinción autor-lector se difumina, Juan José Arreola pretende explorar un nuevo punto de vista mediante conversaciones horizontales con los lectores y dichas conversaciones se validan con los lectores de este siglo del posthumanismo.
본 논문은 후안 호세 아레올라의 『야수집』과 『음모집』에 등장하는 동물들의 분석을 통하여 동물성과 인간성에 대한 재고와 함께 인간 중심의 문명이 만들어낸 인간/동물의 이분화를 비롯한 남성/여성, 주체/객체의 구분에 대한 의문을 제기함으로써 현대사회의 화두인 인간의 재정의에 있어서 하나의 시각을 제안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멕시코 할리스코 주 태생의 아레올라는 자신의 어린시절을 동물에 둘러싸인 장면으로 회상한다. 멕시코시티에서 작가이자 출판사의 편집자로 활동했던 그는 차풀테펙 동물원을 빈번히 방문하여 동물원에서 만난 23마리의 동물에 대한 단편집인 『야수집』을 펴낸다. 야수집은 우화와 함께 가톨릭 교리를 보다 쉽게 퍼뜨리기 위하여 동물을 주제로 한 문학 장르로, 2세기에 그 기원을 가지며 보르헤스, 코르타사르 등 라틴아메리카 작가들에 의해 계속해서 사용되어 오고 있다. 20세기 이후의 야수집은 교육적 목표보다 작가 개개인의 생각을 동물을 통해 전달하는 모습으로 변화하였다. 아레올라의 『야수집』 역시 작가 자신의 동물, 인간, 그리고 작가가 속한 세계에 대한 생각이 동물을 통해 표현된 작품이다.
동물과 인간은 근대와 함께 분리되었다. 데카르트는 동물을 일종의 기계로 표현했으며, 20세기 하이데거에 의해 그 구분은 보다 강화된다. 그러나 양차대전과 근대화에 따른 인간의 동물화 및 소외에 의해 인간/동물의 구분은 비판과 성찰의 대상이 된다. 인류는 인간의 반대에 동물을 위치시킴으로써 인간이 아닌 동물의 위치에 동물뿐 아니라 여성, 타인종, 타계급을 위치시키며 구분을 지속해갔다. 이에 대해 아감벤은 인류학적 기계의 중단을 주장하며, 인간/동물 구분의 공허함을 지적하였고, 들뢰즈와 가타리는 동물되기를 주장하며 인간/동물 경계의 무화를 주장한 바 있다. 현대에 이르러 의문시되는 인간/동물 구분은 아레올라의 작품 속 동물들을 통해서도 그 유효성이 희미해짐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의 분석들이 지적해왔듯 아레올라의 『야수집』에서 등장 동물들은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인간화된다. 아레올라는 야수집 장르의 전통을 이어 인간과 동물의 비슷한 면모를 통해 인간에 대해 이야기한다. 동시에 각 동물들은 아레올라만의 의미를 갖으며, 현대사회에 대한 작가의 고민과 인간에 대한 성찰을 담는 일종의 기호의 역할을 갖기도 한다. 한편, 『음모집』의 단편 속에서는 인간의 동물화를 확인할 수 있다. 동물의 인간화, 인간의 동물화를 통해 인간/동물 구분의 경계선은 희미해진다. 이는 나아가 남성/여성, 주체/객체, 그리고 작가/독자 구분의 경계선에 대한 의문으로 연결된다.
물범, 타조, 보아뱀 등을 통해 작가는 여성에 대한 모순적인 태도를 보여줌과 동시에 기존 남성과 여성의 위계질서를 역전시키고 남성과 여성, 동물은 순환적으로 연결한다. 담담한 어조로 동물을 묘사하려는 서술자는 계속해서 인간주관의 투영과의 긴장을 보여주면서 객체로서 동물을 있는 그대로 인지하는 것의 한계, 즉 주관의 불완전함을 보여준다. 서술자가 바라보는 객체인 원숭이는 인간을 바라보는 주체가 되면서 인간주체와 동물객체의 질서는 무너진다. 인간과 동물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과정에서 인간인 작가와 독자는 그 과정에 함께 참여하게 되고, 따라서 작가와 독자의 위계질서 역시 허물어진다. 동물이 인간을 바라보는 주체가 되듯 독자는 주체적 위치에서 작가와 대화를 할 수 있다.
아레올라는 자신의 작품 속에서 동물들을 통하여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고 인간인 독자 스스로가 자신이 속한 다양한 경계 내의 타당성에 대해 의문을 갖게끔 한다. 근대문명은 인간/동물, 남성/여성, 주체/객체 차원의 구분에서 전자가 후자를 통제하고 지배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왔다. 따라서, 아레올라의 작품에서 발견할 수 있는 각 차원의 구분이 희미해짐은 근대문명에 대한 반문이며 세계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의 필요성에 대한 주장이다. 이분법적인 사고관이 허물어지면서 근대문명의 위계질서 역시 허물어지고 각각의 주체는 자신이 무엇이며 어디에 위치하는지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 작가와 독자의 구분마저 희미해지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아레올라는 독자와의 수평적인 대화를 통해 새로운 시각을 함께 모색하고자 하며, 이는 포스트휴머니즘의 21세기 현재의 독자들에게도 유효한 대화가 될 것이다.
Language
Spanish
URI
https://hdl.handle.net/10371/15153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Hispanic Language and Literature (서어서문학과)Theses (Master's Degree_서어서문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