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ringing Emotions Back In : 국제관계에 있어서 감정과 권력 간 관계에 대한 연구
A Study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ower and Emotions in International Relation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눌누스막스
Advisor
이근
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Issue Date
2019-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박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2019. 2. 이근.
Abstract
국제관계학에서 감정에 대한 관심은 지난 약 20년간 꾸준히 높아져 왔다. 감정에 대한 존재론적 의문과 방법론적 문제, 또한 특정 감정의 영향력에 대한 논의는 다수 이루어진 반면, 국제관계학에서 주요 개념으로 다뤄지는 권력과 감정 간의 관계는 충분한 검토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는 감정이 자연발생적으로 생성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의문이 발생하는 부분이다. 감정은 사회적 상호작용의 산물이자, 권력행사의 목적을 위해 조종될 수 있다.



이에 본고는 국제관계학에서의 권력행사에 감정조종이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탐색한다. 본 연구는 국제관계학에서 권력에 대한 기존 담론을 감정에 관한 기존연구와 이론적으로 연결짓고, 국제관계학에서 권력과 감정을 연결하기 위한 분석틀을 제시하며, 역사적으로 감정조종을 통해 권력행사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국가사례를 통한 설명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반부는 이론적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총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 권력은 한 행위자가 의도적으로 다른 행위자로 하여금 자신의 의도에 맞는 행위를 하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된다. 이러한 과정은 다양한 형태를 띠며, 일련의 권력 기제를 동원한다. 둘째, 감정은 인간의 인지, 사고, 판단, 행위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의 경향성으로 정의된다. 감정은 조종될 수 있으며 개인이 아닌 사회적 정체성에 바탕을 둘 경우 사회적 양상을 띨 수 있다. 따라서 권력은 감정의 유발, 자극, 경감을 통해 개인 혹은 개인으로 이루어진 집단에 행사될 수 있다. 국제관계학의 맥락에서 상당수의 구성원들이 공유된 사회적 정체성을 토대로 감정을 경험하고 이러한 감정이 행위에 영향을 미친다면, 국가와 같은 집단적 행위자도 감정을 갖는다고 볼 수 있다.



후반부는 총 여섯 가지의 사례 분석을 통해 역사적으로 감정조정을 이용하여 어떻게 한 국가가 다른 국가에 권력행사를 했는가를 검토한다. 첫번째 사례로는 1945년 두 차례에 걸친 미국의 일본 원폭 투하를 통해 충격이라는 감정과 의도적 유발을 살펴본다. 이후 세 가지 사례를 점검하여 방기의 공포(fear of abandonment)를 중심으로 미국이 냉전시대를 걸쳐 동맹국들에 권력행사를 한 방법을 검토한다. 1950-1960년대에 서독의 핵개발 동기를 좌절시키기 위해 방기의 공포를 자극하였으며, 닉슨 시대에 남한에서의 미군 철수 반대를 극복하기 위해 방기의 공포를 경감시켰고, 1970년대 남한의 핵개발을 중단시키기 위해 앞서 언급된 두 가지의 접근법을 동시에 사용하였다. 마지막 두 가지 사례 분석을 통해서 분노의 조종을 설명한다. 먼저 전쟁 발발을 위해1870년 프랑스 정부와 대중의 분노를 자극한 프러시아 사례를 살펴본다. 다음으로 일본이 지난 몇 십년간 과거 식민지배 역사에 대한 일본인의 처리방법과 태도에 대한 남한의 분노 경감 실패 사례이다.



결론에서는 권력, 감정, 그리고 사례연구 선정방법에 대한 한계점을 점검하고 국제관계학에서 본고가 갖는 함의를 제시한다. 또한, 현대 정치에서 권력과 감정의 상호작용에 대한 추가적인 분석과 해당 연결고리에 대한 이론적 논의의 필요성을 제안한다.
The discipline of International Relations (IR) has seen a growing interest in emotions during the past two decades. But whereas ontological questions, methodological issues and the effects of specific emotions have come into focus, the link between emotions and one of the disciplines fundamental concepts – power – has received next to no attention. This is a curiosity as emotions are not merely a force of nature. They are also products of social interaction and can be manipulated for the purpose of exercising power.



This study therefore pursues the question of what role the manipulation of emotions can play in the exercise of power in international relations. Answering this question is meant to achieve three goals: to theoretically connect the disciplines literature on power with that on emotions
to provide a framework for thinking about the link between power and emotions in international relations
and to illustrate through several case studies how power has been exercised through the manipulation of emotions throughout history.



The first part of this study is theoretical in nature and consists of three steps. First, it defines power as a process through which one actor intentionally makes another actor behave in accordance with the first actors preferences. This process can take a variety of forms and rely on various power mechanisms. Secondly, this study defines emotions as action tendencies that influence human cognition, thinking, judgment and behavior. Emotions can be manipulated and can have a social dimension when they are based on social instead of individual identities. Power, thus, can be exercised over individuals as well as groups of individuals by creating, stirring or alleviating emotions. In the context of international relations, collective actors such as states can be said to have emotions when a significant number of their members experience emotions based on their shared social identity.



The second part of this study consists of six case studies that illustrate how states have exercised power over other states by manipulating their emotions. The first of these case studies focuses on the emotion of shock and its deliberate creation by the United States through the two nuclear bombs dropped on Japan in 1945. The following three case studies center on the fear of abandonment and how the United States utilized it throughout the Cold War to exercise power over its allies. It stirred the West German fear of abandonment to halt the countrys nuclear ambitions during the 1950s and 1960s
it alleviated the South Korean fear of abandonment to overcome its opposition to American troop withdrawals during the Nixon era
and it used a combination of both approaches to get South Korea to abandon its nuclear program in the 1970s. Lastly, two case studies look at the manipulation of anger. The first one illustrates how Prussia in 1870 stirred the anger of the French government and public to provoke war. And the final case study showcases how Japan has been failing throughout the past decades to alleviate South Korean anger about the Japanese treatment of and attitudes towards the two countrys colonial history.



In its conclusion, this study outlines the limitations of its approach to power, emotions and the selection of case studies as well as its contribution to IR scholarship. Lastly, it presents some further thoughts on the interplay of power and emotions in contemporary politics and the need for a theoretical toolkit to think about this link.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5209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Dept.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학과)Theses (Ph.D. / Sc.D._국제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