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linical Significance of Individualization of Dialysate Sodium Concentration : 투석액 나트륨 농도 개별화의 임상적 의의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은숙
Advisor
주권욱
Major
의학과
Issue Date
2012-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의학과, 2012. 2. 주권욱.
Abstract
Background and objectives: Most dialysis centers adopt a default dialysate sodium prescription. Patients on chronic hemodialysis (HD) have relatively constant pre-HD serum sodium levels which vary between individuals. Therefore a single dialysate sodium prescription may not fit all patients. We aimed to determine the short-term effects of dialysate sodium individualization on blood pressure (BP), interdialytic weight gain (IDWG), thirst, and quality of life.
Methods: During the standard period (3 weeks), all patients underwent HD with the currently used dialysate. During the individualized period (3 weeks), patients underwent HD with individualized dialysate sodium concentrations set to match each patients average midweek pre-HD serum sodium concentration. Patients were divided into 2 groups according to their average serum sodium levels compared to the dialysate sodium concentration being used: those whose averages were higher than (group 1, n=13) and equal to the currently used dialysate sodium concentration (group 2, n=5).
Results: Pre-HD serum sodium concentration did not change during the entire study period in both groups. In group 1, IDWG increased during the individualized period (2.0 ± 0.3 kg vs. 2.3 ± 0.4 kg; P = 0.008). Thirst was increased in group 1 patients with an increase in dialysate sodium by 4 mEq/L (n=7) (6.4 ± 1.5 vs. 7.6 ± 1.5, p = 0.015).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BP, KDQOL-SF scores, and intradialytic complications of group 1 patients with individualized sodium prescription. In group 2,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not observed in any parameters.
Conclusion: An increase in dialysate sodium based on pre-HD serum sodium concentration in hemodynamically stable patients exacerbated weight gain and thirst. The potential dangers of individualized approach should be well considered, especially for increasing dialysate sodium concentration in patients with large IDWG and hypertension.
배경: 대부분의 인공신장실은 혈액 투석액의 나트륨 농도를 환자에게 일률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투석액 나트륨 농도와 관계없이 혈액투석 환자의 투석 전 혈청 나트륨 농도는 일정하게 유지 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저자들은 환자 고유의 혈청 나트륨 농도에 근거한 투석액 나트륨 농도의 개별화가 가지는 임상적 의의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서울대학교 인공신장실에서 3개월 이상 안정적으로 혈액투석 중인 환자를 대상으로 표준화 기간(3주)과 개별화 기간(3주) 동안 혈압, 체중증가, 갈증, 삶의 질, 투석 중 부작용 등의 임상변화를 관찰하였다. 표준화 기간에는 연구 시작 전부터 사용해 오던 나트륨 농도 136 또는 138 mEq/L의 투석액을 사용하였고, 개별화 기간에는 평균 주 중 투석 전 혈청 나트륨 농도에 맞추어 환자 별로 투석액 나트륨 농도를 개별화 하였다. 표준화 기간보다 개별화 기간의 투석액 나트륨 농도가 높은 군(1군, 13명)과 같은 군(2군, 5명)으로 나누어 투석액 개별화의 효과를 비교분석 하였다.
결과: 전체 연구기간 동안 두 군 모두에서 투석 전 혈청 나트륨 농도는 일정하게 유지되었다. 1군은 투석액 나트륨 개별화 후 투석 간 체중증가가 유의하게 증가하였다. 갈증, 혈압, 삶의 질, 투석 중 부작용의 변화는 없었다. 그러나 투석액 나트륨 농도를 높인 정도에 따라 1군을 2 mEq/L 높인 환자 6명과 4 mEq/L 높인 환자 7명으로 나누어 분석하면, 4 mEq/L 높인 환자는 투석액 나트륨 개별화 후 갈증이 유의하게 증가하였다. 2군은 평가항목 모두에서 개별화에 따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결론: 투석액 나트륨을 136-138 mEq/L로 사용하고 있는 유지 혈액투석 환자에서 투석 전 혈청 나트륨 농도에 맞추어 투석액 나트륨 농도를 높이는 것은 투석 간 체중증가와 갈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55340

http://dcollection.sn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1012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대학원)Dept. of Medicine (의학과)Theses (Master's Degree_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