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Recurrenc of Cushing's Disease after Primary Transsphenoidal Surgery : 쿠싱병의 일차적 경접형동 수술 후 재발 요인 분석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정희
Advisor
김상완
Major
의학과
Issue Date
2012-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의학과, 2012. 2. 김상완.
Abstract
There were few studies which had analyzed the long-term recurrence rates of Cushingsdisease (CD) after transsphenoidal surgery in Asian.
A retrospective medical records review of CD patients treated with transsphenoidal surgery from 1984 to 2010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as performed. A total of 54 patients were included for analysis. Recurrence was defined as an elevated serum cortisol, an elevated 24 hour urine free cortisol (UFC) or a suppressed serum cortisol by dexamethasone higher than 5 μg/dl.
Among 54 patients, there were 41 female patients. Mean age at diagnosis was 35.8 ± 12.8 years and median follow-up duration was 50.7 (range, 11.4-174.2) months. Initial successful transsphenoidal surgery was obtained in 38 patients (70.3%). Among these 38 patients, 18 (47.4%) patients had a recurrence of CD. Preoperative serum cortisol level wa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recurrence (P =0.048). Pathologic confirmation of an adenoma was marginally associated with lower risk of recurrence (P = 0.057). Positive results of imaging study and presence of microadenoma were not associated with risk of recurrence. Recurrence rate of CD after initial successful transsphenoidal surgery was 32.4% at 5 year and 54.6% at 10 year. In conclusion, patients with CD after initial successful transsphenoidal surgery needed lifelong follow-up. Preoperative serum cortisol level and pathologic confirmation of an adenoma may have a predictive value for recurrence of CD after transsphenoidal surgery.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쿠싱병에 대한 경접형동 수술 후 장기간 재발율을 분석했던 연구는 거의 없었다. 이에 본 연구는 1984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경접형동 수술을 받았던 쿠싱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였다. 최종 분석에는 총 54명의 환자가 포함되었다. 재발의 정의는 혈청 코티솔 증가, 24시간 소변 유리 코티솔 증가, 덱사메타손에 의해 억제 후 혈청 코티솔이 5 μg/㎗ 보다 증가한 경우로 하였다.
54명의 환자 중에서 41명의 환자가 여자였으며 진단 당시 평균 연령은 38.5세였고 중앙 추적 관찰 기간은 50.7개월이었다. 초기 치료로 경접형동 수술을 받은 환자 중 38명 (70.3%) 에서 성공적으로 관해되었으며 이 중 18명 (47.4%)에서 쿠싱병이 재발하였다. 초기 관해군 중에서 재발군은 지속 관해군보다 수술 전 혈청 코티솔 수치가 유의하게 높았고 병리 소견에서 선종으로 확진된 경우는 재발의 위험이 낮았다. 수술 전 영상 검사에서 보이거나 미세 선종인 경우는 재발 여부와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초기 성공적인 경접형동 수술 후 쿠싱병의 재발율은 5년째 32.4%, 10년째 54.6%였다. 결론적으로 쿠싱병 환자는 초기 경접형동 수술 후 성공했더라도 평생 추적 관찰이 필요하며 수술 전 혈청 코티솔 수치와 병리 소견상 선종의 확진이 재발 위험에 대한 예측인자가 될 수 있을 것이다.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55365

http://dcollection.sn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0537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대학원)Dept. of Medicine (의학과)Theses (Master's Degree_의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