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규제가 만드는 지식, 신체, 그리고 정체성 : Knowledge, Bodies, and Identities Constructed by Regulation: Construction of Racialized Body and Doping Regulation Research in Sports
인종화된 신체의 구성과 스포츠의 도핑 규제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현재환
Advisor
홍성욱
Major
협동과정 과학사및과학철학전공
Issue Date
2012-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협동과정 과학사및과학철학전공, 2012. 2. 홍성욱.
Abstract
이 글은 스테로이드 도핑 검사체제가 확립되고 변화하는 궤적을 추적하면서, 이 과정에서 이뤄진 도핑 규제 연구들을 사례로 삼아, 이 영역에서 과학지식들이 생산되는 동시에 인종화된 신체가 함께 구성되는 양상을 보여준다. 여러 종류의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들이 발명된 1950년대 이래, 스테로이드는 IOC 의무분과위원회에 의해 사용 금지 약물로 지정되는 1974년 이전까지 선수들 사이에서 '합법적'으로 널리 사용되었다. 하지만 1960-1970년대의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도핑'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면서, 스테로이드는 페어플레이, 즉 '공정성' 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보호한다는 명목 하에 규제의 대상이 되었다. 이렇게 스테로이드의 성격이 변화하면서 2차 대전 시기까지 우세했던 인종에 대한 위계화된 신체의 상 또한 변형을 맞게 되었다. 아리아인 남성의 우수성을 증명하던 1936년 베를린 올림픽의 나치 독일 선수들의 근육질 신체와 기량은 도핑이 낳은 거짓 위계로 비판 받았다. 이같은 인종화된 신체의 변화는 종전 후 제노사이드의 경험으로 '인종' 개념을 과학적으로 거부하는 경향의 증대와도 연관되었다.
이후 1970년대부터 스테로이드 도핑을 규제할 규제 체제가 확립되기 시작했는데, 그 첫 번째 형태가 바로 IOC 의무분과위원회 체제였다. 그러나 IOC 의무분과위원회 체제는 새로운 검사 절차 및 프로그램의 표준화 요구 압력을 감당해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검사체계 자체가 갖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한계에 부딪혔기에, 1999년 반도핑 전담 기구인 WADA가 설립되어 이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도핑 규제 체제가 자리하게 되었다. 이전 체제보다 강해진 사법적 능력을 바탕으로, WADA는 IOC 의무분과위원회 체제 하에서 직면한 검사의 정확성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선수 개인의 생물학적 프로필을 장기적으로 기록하는 '간접적'인 방식으로 도핑 유무를 탐지하는 ABP(Athlete Biological Passport) 프로그램을 발전시켰다. 그런데 혈액 도핑 검사의 영역과 달리, 스테로이드 도핑 검사 영역에서 ABP는 이전 검사 방식 보다 향상된 탐지율을 보여주지 못해 도입에 난항을 겪었다. 이 난관을 타개하기 위해, 스테로이드 도핑 연구자들은 UGT2B17 유전형 연구를 끌어들이고 탐구를 수행하였다. 연구자들은 이를 통해 소변 시료 내 테스토스테론 농도와 UGT2B17 유전형 다형성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음을 밝힘으로써 보편적 T/E 농도를 기준으로 삼던 기존 검사 방식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ABP 프로그램의 우수성을 드러내었다. 이같은 UGT2B17 유전형의 연구는 스테로이드 도핑 검사로의 ABP의 도입을 가능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임상의학의 영역에서 중요한 탐구 재원이 되었다.
그런데 스테로이드 도핑 연구자들이 임상의학을 비롯한 연구 과학의 재원이 될 과학지식만을 생산한 것은 아니었다. 이들은 인종차에 대한 과학적 사실 또한 만들었다. 도핑 연구자들은 UGT2B17 유전형 차이를 표현하는 변인으로 인종 범주를 사용하였는데, 이 인종차에 대한 '과학적 사실'은 UGT2B17과 연관된 과학적 연구들 속에서 서로 모순되고 유동하는 경향을 보였다. 하지만 이 '모호한' 과학적 사실은 언론 매체 및 가상 공동체라는 과학적 실행의 바깥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확고한' 과학적 사실이 되어 '인종화된 신체'라는 특정한 정체성을 가진 신체를 만드는 데 동원되었다. 언론 매체들이 보도하는 기사들 속에서 'UGT2B17 결손이라는 유전적 요인이 도핑 회피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은 'UGT2B17 유전형 결손 다수와 같은 인종적 요소가 도핑 회피에 도움을 준다'는 주장으로 변화했다. 이 기사들이 스포츠 커뮤니티로 침투하면서 '인종 차에 따른 도핑에 유리한 정도' 등의 개념이 만들어졌으며, 그 가운데 인종에 대한 사회역사적인 관념과 UGT2B17 유전형 연구가 제시한 인종 간 유전형 결손 비율 수치가 뒤섞였다. UGT2B17 유전형은 이렇게 과학지식뿐만 아니라 분자적 수준에서 '도핑에 유리한 아시아인의 신체'를 생산하는 데에도 기여하였다. 이를 잘 보여주는 것이 복싱선수 파퀴아오의 스테로이드 복용 여부를 둘러싼 스포츠계 내부의 공방이다. 이 논쟁 속에서 UGT2B17 유전형 연구는 그를 UGT2B17 유전형 결손인 아시아인의 신체로 재기입하는 데 이용되었다.
이같이 과학지식의 생산과 '도핑에 유리한 아시아인의 신체'라는 차이화된 신체가 스테로이드 도핑 규제 영역에서 만들어지는 양상을 탐구하는 본 연구는 과학기술학 연구의 영역에서 다음과 같은 의의를 갖는다. 첫째, 본 연구는 신체에 대한 이해가 과학지식의 형성, 그리고 스테로이드라는 특정 물질에 대한 이해 방식과 그것에 대한 규제 제도의 변화와 서로 복잡하게 얽혀 있으며 함께 변화해 나간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것은 제도, 자연물, 과학지식의 공생산(co-production) 을 주장한 과학기술학 연구들의 중요 테제를 지지하는 좋은 사례이다 둘째, 본 연구는 스테로이드 도핑 규제와 관련해서 인종화된 신체가 변화하는 과정을 살핌으로써, 일부 논자가 주장한 바와 달리 새로이 등장한 차이화된 신체의 상이 20세기 초중반에 등장한 위계화된 신체와 완전히 단절된 것이 아님을 보여준다. 인종 간 '차이'를 구성하는 실행들은 '위계'를 만들어내는 실행과 같은 메커니즘으로, 유사하게 인종 개념을 생물학적 사실로 본질화시키고 건강 불평등과 같은 차이를 만드는 사회적 요소들을 지우는 효과를 산출한다. 셋째, 비록 이 연구는 후기유전체학 시대의 인종화된 신체에 대한 탐구이지만, 과학기술학의 또 다른 탐구 주제 가운데 하나인 규제과학(regulatory science) 의 맥락에서 규제과학과 연구/학문과학 사이의 흥미로운 상호작용이 발생하는 영역이 존재함을 보여준다.
This paper traces the establishment and development of anabolic steroids (hereafter steroids) doping regulatory regime with the focus on doping regulation research conducted during that time. By doing that, it shows that scientific knowledge and racialized body is made in the doping regulation area. Since several anabolic steroids were invented in the 1950s, steroids had used to be 'legal' drugs among athletes before the IOC Medical Commission banned and made it illegal. However, steroids became an object of the IOC's regulatory concern as the social perceptions toward the 'doping' changed in the 1960-1970s. In the socio-political context of the 1960-1970s, the regulatory logic of steroids maintained that 'equality' should be defended as a social value. As the characteristics of steroids changed, hierarchized body of race - the dominant racial representation before World War Ⅱ-also changed. Before the war, the Nazi German athlete's masculine body and the athletic performance at the Berlin Olympics in 1936 was the evidence of the Aryan racial superiority. After the war, the evidence of the Aryan racial superiority turned out to be a testimony of Nazi's moral deficiency that Nazi's performance in the Olympics was proved to be due to cheating, i.e. doping. The changing perception of racialized body was also related to the experience of Genocide during the war which led to the refusal of the race as a scientific category.
After this, steroids doping regulatory regime was formed during the 1970s, and the first governance was the IOC Medical Commission regime (hereafter IOC MC). IOC MC could not endure the requirements argued that IOC MC should make and standardize new doping test procedure. Furthermore, the body faced a fundamental limit inherent in the regime such as accuracy of the test and legal impotence, however. To solve these problems, the World Anti-Doping Agency (the independent non-governmental international organization of anti-doping, hereafter WADA) was established in 1999. WADA, based upon its own strengthened legal capacity, had taken the lead in the development of the Athlete Biological Passport Program (hereafter ABP) to solve the problem of accuracy of the test in the era of IOC MC. ABP was designed on 'indirect' detection of doping on a longitudinal basis by monitoring of athlete individual's selected biological variables. But, unlike the case of the hematological doping test, ABP could not show much higher positive detection ratio than traditional 'direct' detection method in the area of steroids doping test and thus introducing ABP in the area faced difficulty. To breakthrough this difficulty, steroids doping researchers drew on genomics research of the UGT2B17 genotype polymorphism, and investigated that. Then, the researchers could show superior detection ratio of ABP than that of traditional detection method- measure of testosterone/epitestosterone ratio in urine, by obtaining the correlation result between testosterone ratio in the urine sample and UGT2B17 polymorphism. This genomics research allowed ABP to enter the steroid doping regulatory area and it also became the significant resources for clinical medical research.
However, the works of steroids doping researchers were not just making scientific knowledge become resources for research/academic science such as clinical medicine. They also created a scientific fact on racial differences. Doping researchers used a parameter that explicates genetic differences among subjects. The scientific fact on racial differences was not solid, because results on racial differences tended to be inconsistent and fluid among the researches associated with steroids and UGT2B17. This 'fluid' scientific fact became 'solid' scientific fact and it was mobilized to make new raciailized body by moving out to public areas such as the media and the virtual community. In the media, the scientific argument that "Genetic variation like UGT2B17 deficiency could help the doped to pass doping test" was rewritten as the sentence "Racial variation like UGT2B17 deficit genotype helps the doped to pass doping test." Spreading these lines to sports online communities, several concepts such as "doping-friendly race" had been made and the socio-historical ideas about the race and the scientific fact on 'UGT2B17 and racial differences' had been mixed in the process. The UGT2B17 genotype research mobilized to construct the 'doping-friendly Asian body' on the molecular level as well as scientific knowledge. A debate on professional boxer Manny Pacquiao use of steroids is the case to the point. In the debate, UGT2B17 genotype research was used to re-inscribe him as an 'Asian body' , the UGT2B17 deficit.
This empirical study makes several contributions. First, this study shows that the perception of racialized body has been complicatedly entangling with making scientific knowledge, the idea of the specific substance 'steroids,' and the change of regulatory institutions and structures of steroids and has been transforming with them. This study shows that the argument insisted by STS researchers, that is the social institutions, natural objects, and scientific knowledge are co-produced, is well-founded. Second, this paper, by showing the transformation of racialized body with steroids doping regulatory system, draws that newly appeared differentiated body in the era of genomics and the past hirerachized body are closely related to each other, suggesting modifying the existing view that the two bodies are completely disconnected. The part of practices, which constructs 'differences' among race and ethnicity, has an effect that essentializes the concept of race and removes social aspects- making differences such as health disparities. It shares common mechanism of practices that created 'hierarchy' among race. Lastly, although this study is about the racialized body in the era of post-genomics era, it also well shows that there is significant interaction between regulatory science and research/academic science in the context of a study about regulatory science, another important topic of STS.
Language
kor
URI
https://hdl.handle.net/10371/155826

http://dcollection.sn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1184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Natural Sciences (자연과학대학)Program in History and Philosophy of Science (협동과정-과학사및과학철학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과학사및과학철학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