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The Gender Politics of Artificial Femininity : A Comparative Study of Ex Machina and Under the Skin
인조 여성성과 젠더 정치성: <엑스마키나> 와 <언더 더 스킨> 비교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홍태영
Advisor
강우성
Issue Date
2019-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Alex GarlandEx MachinaJonathan GlazerUnder the Skinscience fictionartificialfemininitygender politics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인문대학 협동과정 비교문학전공,2019. 8. 강우성.
Abstract
In this thesis, I examine the complicated way in which gender and sexuality are articulated through the representation of artificial women in two recently released science fiction films, Ex Machina (2015) and Under the Skin (2013). Both films ask similar questions of what it means to be a human/woman by tapping into science fiction tradition to explore the construction of gender through speculated bodies. While these two cinematic texts may initially seem to focus on the different aspect of artificial women, they ultimately re-purpose science fiction trope that profoundly restricts conception of femininity. Both films explore a new way in which artificial women possess a revolutionary potential to reveal the ambivalent nature of femininity. Attention to the construction of artificial women has the potential to reveal the ways in which feminine gender is idealized, controlled and consumed in our culture. The first chapter introduces the landscape of science fiction genre by examining and problematizing the dominant representation of artificial women within the aspect of cultural instrumentality. My enquiry draws mainly from cyborg feminist theories, feminist theories, and utilize feminist film critiques, regarding the construction and performance of gender, and transference of sexist stereotypes to artificial women while exploring the cinematic framing between the genders. In the following chapter on Alex Garlands Ex Machina, I investigate the construction and the spectacle of Ava/Machines body and the imposition of gender role as well as entrapment of male fantasy. Avas body is introduced as a part woman and in other parts as a machine, offering a compelling critique of how to think about the constructed nature of femininity. The next chapter is on Jonathan Glazers Under the Skin. In contrast to Ava, the Woman/Aliens body already appears in a complete form from the very start. The visual process of gendering is more straightforward in the film, allowing the narrative to focus on the development of female consciousness than following the physical transformation into womanhood.
이 논문은 공상과학 영화에서 나타난 인조 여성을 대상으로, 최근에 개봉되어 많은 관심을 받은 영화 와 을 중심으로 분석한다. 공통적으로, 이 영화들은 모호한 신체를 통해 젠더 구조를 탐구하는 공상과학적 통념을 바탕으로, 인간/여성이란 과연 무슨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에 대한 공통적인 질문을 던지고 있다. 이 작품들은 인조 여성의 재현에 대한 각기 다른 측면에 초점을 맞춘 것처럼 보일 수 있으나, 여성성의 개념을 제한하는 공상과학적 비유를 재설정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여성성의 양면적인 본질을 드러내는 혁명적인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 또한, 인조 여성의 실체에 주목하는 것은 대중문화에서 여성 젠더가 어떻게 형상화되고 통제되었으며, 어떠한 방식으로 대중들에게 소비되었는지 파악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따라서, 본 논문의 1장은 문화 매개체 (cultural instrumentality)라는 개념을 통해서 인조 여성에 대한 통상적 관념에 대한 문제 제기 하는 방법으로 전반적인 공상과학 장르의 소개하며, 2장에서 알렉스 갈랜드의 의 분석을 통해 에이바/기계 몸의 형성, 젠더의 역할, 그리고 인조 여성에 대한 남성 판타지에 대해 설명했다. 반인/반기계적인 신체로 묘사되는 에이바의 몸은 가공된 여성상의 본질에 대한 고찰의 기회를 제공한다. 다음 3장은 조나단 글레이저의 에 대한 것으로, 극 중 등장하는 여성/외계인은 의 에이바와 다르게 첫 등장에서부터 완벽한 여성의 몸을 가지고 있다. 이 영화는 여성으로의 육체 변화보다 자의식의 발전에 초점을 맞춘 해석을 통해, 보다 직접적인 젠더링 시각화를 제시했다.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61620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737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rogram in Comparative Literature (협동과정-비교문학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비교문학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