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Essays on the CEO Humility : Focusing on Corporate Temporal Orientation and the Agency Cost
최고경영자의 겸손함에 관하여: 기업의 장기지향성과 대리인비용을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홍성민
Advisor
박철순
Issue Date
2019-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Corporate GovernanceCEO HumilityTime HorizonAgency CostEarnings Management
Description
학위논문(박사)--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영대학 경영학과,2019. 8. 박철순.
Abstract
본 연구는 최고경영층이론의 주요관심사 중 하나인 전문경영인의 대리인적인 자기이익추구와 단기성과 지향적 태도, 즉 short-termism에 주목하고, 최근 최고경영층이론에서 주목받고 있는 경영진의 심리적 성향중 하나인 겸손함(humility)이 이러한 태도에 대한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한 답을 내려보고자 하였다.
첫 파트에서는 최고경영진(Top management team, TMT) 내의 멤버들의 다양한 배경적 구성으로 인하여 경영진의 갈등이 야기되고, 그 과정에서 경영진이 각자 대리인적인 이기적 선택에 의해 기업의 전략이 단기지향적으로 흐르는 상황에서, 겸손한 CEO가 부임할 경우 그러한 관계에 어떠한 조절 효과를 줄 수 있을지를 실증해 보았다. 구체적으로는 독립변수로 TMT 멤버들의 배경적 다양성을 대표적인 다양성 측정 방식인 Blau지수(Blau, 1977)에 의해 측정하였고, 지나치게 TMT구성이 다양해질 경우 갈등이 심화되어 기업이 얼마나 내구성 있는 자산에 투자하는지(asset durability)로 측정한 종속변수인 기업의 장기지향성에 부(-)의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하였다. 또한, 겸손함의 특징을 1)피드백에 대한 수용개방성(openness to feedback) , 2) 자기자신을 잘 앎(self-awareness), 3)타인에 대한 인정(appreciation of others), 4) 낮은 자기중심성(low self focus)의 네 가지로 규정하고, TMT의 특별한 구성원으로서 겸손한 CEO가 부임할 경우, 각 4가지 요소가 팀내 갈등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작용하여, 앞에 서술한 부(-)의 main effect를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조절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추가적으로, CEO humility 자체도 장기지향적인 전략적 포지션을 취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KOSPI에 상장된 국내 225개의 기업을 표본으로 2013~2016년의 4개년도 패널분석을 실행한 결과, TMT 내 연령의 다양성이 심화될수록 기업이 내구적인 자본에 투자하는 성향이 저하되었음이 실증되었고, 이 경우 humble CEO는 이 관계를 정(+)의 방향으로 moderate하며 약화시킴으로써, 가설은 증명되었다. 또한, CEO humility 자체도 기업의 장기지향적 투자에 positive 인과관계가 있음이 증명되었다.
두번째 파트에서는 겸손한 경영자의 본질을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보고자, 과연 그는 대리인인지 혹은 그 대척점에 있는 개념인 청지기(steward)인지의 여부를 검증해보고자 하였다. 그가 대리인이라면 반드시 대리인 비용을 발생시키며 대리인 문제를 일으킬 것이고, 발생한 문제는 기존 문헌에서 대리인 비용을 줄이는 것으로 검증된 각종 지배구조 내부 통제장치에 의해 제한될 것이다. 그가 청지기라면, 대리인 비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며, 통제장치는 제 역할을 하지 못할 것이다. 이의 검증을 위해, 본 연구자는 우선 CEO humility와 이익조정이라는 지표로 측정한 사익추구적인 대리인 비용과의 관계를 검증했다. 구체적으로는, 대리인문제가 해소되기 위해서는 이를 야기하는 두 가지 요인, 즉, 정보 비대칭(Information asymmetry)과 이해관계 충돌(Conflict of Interests)이 각각 해소될 필요가 있는데, CEO humility를 규정하는 네 가지 요소들이 각각을 해소시키며 이익조정행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였다. 나아가 겸손한 CEO는 steward적인 성향을 지님으로 인해, 사외이사(outside director)의 초과 임명이나 외국인 투자자의 비율 증가 같은 통제장치가 겸손한 CEO가 이익조정행위에 미치는 영향을 조절하지 못하거나,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조절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KOSPI에 상장된 210개 회사의 정보를 바탕으로 패널 분석을 행한 결과, 독립변수인 CEO의 겸손함과 종속 변수인 이익조정과의 부(-)의 관계는 기본적으로 유의미한 인과관계를 가지지는 못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다만, CEO humility와 내부통제장치인 외국인투자 비율의 상호작용은 이익조정에 유의미하게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이 확인되었다. 이를 통하여, 겸손한 CEO라고 할지라도 외국인 투자자라는 내부통제장치의 영향을 강하게 받을 경우 이익조정이라는 자기이익추구적 행위를 행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외국인투자자와의 상호작용, 즉 견제가 배제된 상황에서는 오히려 이익조정에 미치는 부(-)의 영향이 유의미하게 드러난다고 해석해볼 수 있다.
In this study, I focus on self-interest seeking behaviors and short-termism of professional CEOs, which are of primary interest in the upper echelons theory. Recently, humility, as one of the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of CEOs, has received much attention from both scholars and practitioners. Thus, I attempt to understand whether CEO humility can solve problems associated with the self-interest seeking behaviors and short-termism of CEOs.

In the first part of this study, I examine how CEO humility can moderate the relationship between Top management team(TMT) diversity in background characteristics and the organizations short-term orientation. I measure the independent variable of TMT diversity in background characteristics with the Blau index (Blau, 1977) and the dependent variable of the organizations long-term orientation with asset durability. I predict that as TMT diversity in background characteristics increases, the long-term orientation of the organization, captured by asset durability decreases, because of the conflicts from the increasing diversity in firms with Korean cultural settings. In particular, I define CEO humility as a construct that is composed of openness to feedback, self-awareness, appreciation of others, and low self-focus. I expect that when organizations have humble CEOs, these four components reduce conflicts among TMT members, negatively moderating the main relationships mentioned earlier. Besides the moderating effects, I test if CEO humility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the long-term orientation of the organization. Based on the panel analysis of 255 companies listed in KOSPI, I find that TMT diversity in age decreases the tendency of the organization to invest in durable assets. When CEOs are humble, the negative relationship between TMT diversity in age and the tendency of the organization to invest in durable assets is negatively moderated, supporting my hypothesis. In addition, I find that CEO humility is positively related to the long-term orientation of the organization.
In the second part, to examine the underlying characteristics of humble CEOs, I empirically studied whether humble CEOs are similar to stewards or agents. If humble CEOs are agents, they are likely to create agency costs and problems. As supported by previous literature, these problems will be limited by the different types of internal control mechanisms of corporate governance that reduce agency costs. If humble CEOs are stewards, there will be no agency costs and the internal control mechanism will be ineffective. To answer this question, I empirically studied the relationship between CEO humility and agency costs associated with self-interest seeking behaviors captured by earnings management. In particular, reducing agency costs require the resolution of both information asymmetry and conflicts of interest. I predict that the four underlying characteristics of CEO humility are effective in resolving agency costs. Furthermore, I predict that because humble CEOs are similar to steward CEOs, the excessive appointment of outside directors, the increasing proportion of foreign investors, or the adoption of stock options, will either fail to or negatively moderate the relationship between CEO humility and earnings management. Based on the panel analysis of 210 companies listed in KOSPI, I find that CEO humility is not significantly related to earnings management. However, the proportion of the foreign investors positively moderates the relationship between CEO humility and earnings management. Therefore, even when CEOs are humble, the proportion of foreign investors acts as a strong internal control mechanism and humble CEOs end up engaging in self-interest seeking behaviors, such as earnings management. However, when there is lack of control and monitoring mechanism, CEO humility can lower earnings management. From these results, I can conclude that the humble CEO is not an agent.
Language
eng
URI
https://hdl.handle.net/10371/161865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838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Business Administration/Business School (경영대학/대학원)Dept. of Business Administration (경영학과)Theses (Ph.D. / Sc.D._경영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